리얼리티 트랜서핑 2 - 성공의 물결로 갈아타는 선택의 비밀
바딤 젤란드 지음, 박인수 옮김 / 정신세계사 / 200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권이 이론서였다면 2권은 그 실천서이다. 이론적 바탕이 현대물리학에 있다는 것이 역자의 말이다. 저자가 양자물리학자이기 때문이기도 할테지만 근간이랄 수 있는 이론의 성격이 기존의 마음의 힘을 역설한 책의 저자들과는 조금 다른 것도 사실이기 때문이다. 


이론의 기초는 다중우주 가설에 입각해 개개인의 인생이 여러 노선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이다. 다른 우주에서는 다른 바탕의 인생을 또 다른 내가 살고 있을 것이라는 것이 그 바탕이라 하겠다. 이 우주에서 다른 우주의 생은 가능태 공간 위의 인생 트랙이니 각자의 노력으로 다른 트랙의 생을 우리의 현실로 가져오면 다른 생이 펼쳐진다는 것이다. 그 과정에서 다른 인생트랙을 가져오려는 노력이 잉여 포텐셜이라는 반작용을 불러올 수도 있으니 그것을 유념해야 한다는 것도 이론의 근간이다. 다른 인생트랙을 불러오는데 장애가 되는 것은 그러한 현실로 트랙을 갈아타는데 중요성을 갖는 것이라고 한다. 무엇을 실현하고 싶으면 그 무엇에 대한 두려움이나 욕망을 가지면 반작용이 일어나니 반드시 해낸다거나 이것이 아니면 죽음 따위의 결심을 하지 말라고 한다. 오히려 실패의 가능성을 두고 실패를 미리 받아들이라고도 하고 있다. 그런 이후 홀가분한 마음으로 슬라이드라고 하는 심상화(시각화)를 실천하고 청각적 슬라이드라고 할 확언을 해나가라고 한다. (그 외에 펜듈럼이라고 하는 사회적 공유되는 신념, 이념, 사상 등 집단의식적인 것들의 영향력과 폐해를 말하며 그에 말려들지 말라는 경고도 하고 있다) 


역자는 저자의 저서를 번역하며 노자의 위무위爲無爲(함 없이 하라)와 금강경의 '머무는 바 없이 마음을 내라'는 말씀과 신약성경의 예수님 말씀 '내 뜻대로 마옵시고 아버지 뜻대로 하옵소서'을 논하고도 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1권에 이어 2권 까지 이상하게도 '새벽별'의 목소리가 들릴 것이라는 둥 하는 저자의 말이 신경 쓰였다. 새벽별은 계명성과 동일한 의미로도 쓰이지만 (구약에서는 계명성이라고 번역하는 새벽별이 루시퍼를 이르는 어휘이고 신약에서 새벽별은 예수님을 상징하는 표현이라고 합니다. 새벽별이라는 표현을 쓰면 신약적으로는 예수님 구약적으로는 루시퍼가 됩니다) 예수님 보다는 루시퍼를 이를 때 더욱 자주 언급되는 어휘가 아닌가? 사타니즘에서 인간에게 요구하는 사항이 자신의 성공과 행복을 가장 중요시하고 그것을 실천하는 과정에서 타인에 대한 염려와 배려를 조금도 하지 말라는 것이라지 않나? 이 책의 저자도 '자신의 행복을 먼저 찾아내면 그때서야 다른 사람들에게도 기쁨을 가져다 줄 수 있다'면서 개인의 성취를 가장 우선시하고 있고 트랜서핑을 실천하는 과정에서 타인의 행복이나 타인에 대한 배려를 고려하는 경우에는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사는 것이라며 말리고 있다. 


기존의 긍정화 저작들과는 다르면서도 같은 주제를 말하고 있지만 '이미 이루어졌다고 믿고 기도하라'는 예수님의 기도방식을 논하는 다른 긍정화 저작들과는 노선을 달리 하는 것도 같았다. 그래도 다른 저작들의 가르침처럼 이미 이루어졌다고 믿고 긍정화를 하다가 실패했을 때의 좌절감을 고려한다면 이 책의 저자의 방식이 더 긍정적으로 여겨지기도 했다. 그리고 사타니즘적인 도서라고 한다해도 개인의 성공과 행복이 이루어지는 도서라면 개인의 행복을 최우선시하는 사타니즘의 이론적 배경을 볼 때 현대인들 중 저자의 논리에 반감을 가질 이는 없으리라고 생각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7-07-15 08: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리뷰 이벤트에 응모하기 위한 글을 쓸 때 ‘당첨되지 않을 수 있다‘라는 생각을 합니다. 그래야 이벤트에 떨어져도 좌절감이 크게 일어나지 않거든요. 중요한 일을 할 때 실패한 결과의 가능성을 생각해야 합니다. ^^

이하라 2017-07-15 10:24   좋아요 1 | URL
기대감만큼이나 실패의 가능성을 고려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아요. 성공에 대해 목숨을 거는 것이 멋져보이기도 하지만 실패 후 감당 못하고 자살에 이르는 극단적인 경우가 있으니 더욱 실패의 가능성을 두고 접근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네요. 예전 카라멤버 충원하느라 방송했던 오디션프로에서 허영지양이 뽑히며 베이비 카라 멤버 소진양의 자살 이후 더욱 데뷔 못할 경우의 수도 고려하지 그랬나 안타까운 맘이 들더라구요. 꽃다운 나이에 이거 아니면 죽음이라고 목숨을 걸 필요는 없을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