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치료의 지도
마이클 화이트 지음, 이선혜 외 옮김 / 학지사 / 201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야기치료가 정확히 무엇인지를 몰랐다. 게다가 이 책의 영문제목을 몰랐기에 나는 이야기 치료라는 것이 문학치료 특히 글쓰기치료의 한 지류라고 여기고서 책을 선택했다. 자신의 상처를 치유하고 타인의 상처를 치료해주는 그런 글쓰기 치료가 이야기 치료인줄로만 생각했다. 게다가 나는 이책에서 말하는 (『이야기 치료의 지도』에서) '지도'가 MAP을 이야기하는 지도가 아니라 "지도하다" "훈육하다" 할 때의 그 '지도'인줄만 알아서 완전히 헛다리 짚고 고른 책이었다.


내 예상을 확 벗어난 이 책을 읽고 있는 중이다. 그것도 썩 무겁잖은 마음으로 말이다. 


이제 「외재화」를 읽고나서 「다시쓰기」 부분을 읽고 있는 중인데 애초에 그냥 대화치료라고 하면 나았을 내용이라 내적 대화에도 글쓰기 치료를 하기 위한 배경지식으로도 이만한 내용이 없는 것 같다. 희곡이나 소설에서의 대화를 순조로이 써내려가는데에도 한층 도움이 될 내용이다.


이 책의 저자는 이미 고인이 되신 상담가이자 작가인데 그가 대화를 통해 내담자의 트라우마와 혼란을 꿰뚫고 내담자를 한층 자유롭게 만드는 마법 같은 이야기 치료 현장을 보고는 얼마나 유능한 상담가였는지 또 얼마나 사람을 이해하고 사랑하는 사람이었는지를 알 수 있었다. 지금도 놀라운 치료현장을 보고 감탄했지만 독서를 이어가면서 더 놀라고 더 감탄하게 될 것만 같다.


오해로 선택한 책이지만 그 오해는 내게 이 책을 이해하라는 계시 같은 것이 아니었나 싶다. 


※ 이 글은 그저 이 책을 처음 읽으며 든 감상을 적은 글이다 다 읽고난 후 다시 한번 감상을 남길 예정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