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랄라랜드로 간다 - 제10회 푸른문학상 수상작 푸른도서관 54
김영리 지음 / 푸른책들 / 2012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말 슬픈청춘,

가만 생각해보면 현대를 살아가는 청소년들 아니.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아이들은 슬픈 아이들이다, 겉으로 보이는 행복, 물질적으로는 풍부할지 몰라도, 가슴속에 담긴 아픔은 그어느누가 알아줄까 아니 나만의 생각일까?
잠시 고민을 해본다,

나어릴적 학교갔다와서 골목에서 친구들과 뛰어놀던 그시절, 그때도 공부는 있었다, 그러나 지금처럼 힘들게 공부하지는 않았던 기억, 학원 피아노 학원. 주산학원,태권도학원,

지금도 많은 학원들이 있다, 영어, 공부방, 태권도, 농구, 수학, 등등 무슨 학원이 그리 많은지, 그많은 학원을 요즘 아이들은 아주 의무적으로 다닌다, 그리고 엄마들도 내아이를 학원에 보내지 않으면 도태된다는기분에 아이를 학교 수업만 끝나면 학원으로 하루 종일 뺑뺑이를 돌린다, 그래서 아이들은 아주 초췌한 모습으로 저녁이면 집현관문을 연다,
내아이는 그렇게 키우지 말자 다짐했건만 나도 별반 다를바 없는 학부모가 되어가고 있다,

부모가 아닌 학부모가 되어가고있다 슬픈 현실이다 정말로,

그렇게 슬퍼하는 엄마인 나와,

매일매일 공부와 경쟁속에서 살아가는 내 딸을 보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되는것이 요즘 현실이다,

그속에 만난 나는 랄라랜드로 간다를 읽으면서 또 한번 마음이 짠해지고 슬퍼진다,

기면병에 걸린 소년
새로운 학교에 전학을 와서 자신의 병을 숨기고 조용히 아이들 틈에서 있는듯 없는듯 살아가려고 하는데 주위친구들은 가만히 두지를 않는다
기면병이란것이 스트레스를 받거나 정신적으로 힘들면 자기도 모르게 잠이 들어버리는 병,
엄마 아빠에게도 그 병을 숨기고 살아가고 있던 소년, 어릴적 집안이 망하면서 가족이 모두가 뿔뿔히 흩어져 살게 되고 그때 홀로 고시원에 살게된 소년에게 생긴병, 소년은 스스로 병을 확인하고 어른인 부모에게도 말하지 못하고 그저 홀로 자신있게 살아가려고 노력을 하지만 뜻대로 되지 않는 것이 인생이라고,,

소년은 무의미하게 조용히 살아가고 있지만 새롭게 인물들과 집. 모두가 뿔뿔히 흩어져 살다가 다시 모이게된 가족, 친척할머니가 물려주신 게스트하우스, 그곳에서 하루하루 살아가면서 만나게 된 할아버지 이유없이 소년을 괴롭히는것 같지만 어떻게 보면 작은 관심. 소년에게 잔소리 하면서 관심을 갖는것이 아니라 조용히 바라봐주면서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느낌을 가지게된다 그리고 소년앞에 나타난 소녀, 소녀 또한 소년처럼 작은 고민을 안고 살아간다, 요즘 아이들이 느끼는 부모의 너무 큰 관심. 그 관심이 부담스럽고 자신이원하는것이 아니라 부모가 원하는 삶을 살아가라고 말하는 부모가 있다는것,,그래서 집을 나온 소녀또한 게스트하우스에 오게 되고,또 한명 게스트하우스의 주인.게스트하우스의 원래주인이었던 할머니의 아들 미국에서 살고 있다는 아들이 찾아와 집을 내놓으라고 한다, 그리고 쩔쩔매는 부모를 바라보는 아들, 아들앞에서 한없이 작아지는 부모, 현실속에 부모가 보인다,

그렇게 게스트하우스에 모여  살아가는 사람들,어딘지 모르게 부족해 보이는 사람들 그러나 그 사람들에게는 정도 있고 찾고 싶은 행복도 있다,
기면증을 이기려고 노력하는 소년의 모습과 부모와의 관계에서 힘들어하는 소녀의 모습 , 그리고 어쩔 수 없는 상황에 처한 부모, 가족의 해체 위기를 극복하려는 부모, 그리고 너무 죄송한 아들,

모두가자신의 힘든만 생각하다가 조금씩 찾아가는 서로의 행복,

랄라라랜드.

가고 싶었던 곳 아니 도망가고 싶었던곳, 도망치고 싶었던곳, 그곳

나도 가끔은 그곳에 가고 싶다,

괴롭고 힘들때. 슬플때. 도망치고 싶을때. 어쩌면 현실속에서 도망가고 싶을때 우리는 모두 랄라라 랜드를 찾는다,

아마 지금은 아이들은 더 그러고 싶어질때가 많을 수도 있을것이다,

어쩌다 보니 현실은 우리아이들을 참 힘들게 하고있다, 가끔 놀이터에 앉아 핸드폰속으로 빠져들어가고 있는 아이들을 만날때, 물어본다, 놀이터에서 놀아야지 뭐해라고 하면, 그냥 뛰어노느것보다 이게 더 좋아요, 아니그럼 집에서 하지, 왜 추운데 나와있어, 엄마한테 혼나요, 좀 그렇다 아이에게 스마트폰이며 핸드폰을 사주고 하지 말라고 말하는 부모, 아이들은 이제 아주 편안하게 자기세상속으로 빠져들어가는 방법을 더 많이 찾는다 홀로 있어도 외롭지 않은, 게임속에 친구를 만들고 게임세상속에서 나는 왕이 될 수도 있고 최고가 될수도 있으니까 괴로운 현실에서 벗어날 수있으니까 관계를 찾는것보다 그게 더 편안하니까 관계속에서 일어나는 일을 피하고 싶으니까,

그러면 안되는데, 그렇게 되면 세상은 참 슬퍼지는데,,랄라라랜드, 내아이에게도 그런세상은 있을것이다, 가끔 책속에 빠져 나오지 않을때, 그곳에 너의 랄라라 랜드일수 있구나, 도망가고 싶을때 즐거운 책을 찾는구나, 그러나 딸아 그러지 말고 엄마에게 말을 해다오 말하고 싶다, 도망가고 싶을때 슬플대 엄마에게 이야기하면 좀더 편안해질거라고 , 그런 엄마가 꼭 되어줄거라고 한편의 드라마를 보는듯하게 읽었다 , 작은 세트장에 만난 배우들 그리고 그 배우들이 나에게 해주고 싶은말

그래 내아이를 힘들게 하지 말자,

그리고 우리모두 희망을 갖고 살자, 모두가 어우러져서,,행복하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