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 여섯 행복 내책꽂이
마티스 지음, 이선미 옮김, 이유민 그림 / 크레용하우스 / 200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테오는 행복이란 글짓기 숙제를 하려고
행복에 관해서 곰곰히생각을 해본다
그리고 아무리 생각을 해도 어떤 글짓기를 지어야 할지 몰라서
가족에게 물어보기로 했다
엄마에게 행복이란, 아빠에게 행복이란, 동생에게 행복이란, 할머니에게 행복이란
모두가 느끼는 행복은 다 다르다
아마 그 행복은 상황에 따라 지금의 내 모습에 따라 다를 수도 있을것이다
테오는 방학숙제를 통해 가족들의 행복이 어떤의미인지를 하나둘 깨우치고 스스로 행복을 찾는모습이 나를 가슴떨리게 했다, 

그렇다면 지금 나에게 행복이란 무엇일까
내가족의 건강, 그리고 내가 좋아하는 책을 따뜻한 커피한잔을 앞에 두고 따스한 햇살을 받으며 읽을 수 있는 그시간
내아이가 좋아하는 무언가를 열심히 하며 즐거워 하는 모습을 볼 때
그럴때 나는 행복하다 

그 행복이 오래 가지 않을때가 많아서 그렇지
하지만 그렇지 않다고 불행한것은 아니다
그냥 그렇다는거지, 

행복이란 느끼기에 따라 다 다를것이다 어떤 이는 돈이 많아서 다 가질 수있어서 행복하다라고 말할 수 있을것이고 어떤 이는 가진것은 없지만 그래도 가족들이 모두 모여 살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말을 할 것이다
누군가의행복을 타인들이 말하기는 어렵다 주위에서 보기에는 그 환경이 너무 힘들어보이고 아파보이는데도 행복하다 말하는 이들도 있으니까, 

행복이란 그런것 같다
내가 느끼기 나름이라고,
나는 지금 이순간 행복하다 느끼면 행복한것이다 똑같은 일을 겪으면서도 어느이는 행복하고 어느이는 불행 할 수있다 그건 사람마음이 다 다르기 때문이다, 

테오가 찾은행복 참 이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