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에도 생각할 수 없어
미야베 미유키 지음, 김해용 옮김 / 황매(푸른바람) / 2010년 5월
평점 :
품절


{오늘 밤은 잠들 수 없어}
를 열심히 재미있게 읽었다
그리고 그 후작 꿈에도 생각 할 수 없어,를 손에 들고 이번에는 과연 어떤이야기일까,
전작은 가족에게 우연히 큰돈이 생기면서 일어난 해프닝아닌 해프닝이엿다면
이번에는 중학생이 된 오가타군은 반친구중에 구도를 짝사랑한다,
그러던중 구도씨가 시라카와 정원에서 개최되는 벌레 우는 소리를 듣는 모엠에 간다는 말을 듣고 무작정 밤에 그곳엘 가게 되었다
그리고 그곳에서 살인사건이 일어났는데,,
오가타군은 사람들의 설명을 듣고 구도씨라고 착각을 하고 살인사건현장에 가게 되었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살인사건은 구도씨 사촌이었던 여성이었다 

이야기는 하나둘 전개되어간다,
그리고 중학생 오가타와와사마자키는 살인사건의 현장을 보고 구도씨에게 사촌언니의이야기를 듣고 살인사건에 흥미를 느끼면서,
살인사건의 주요용의자를 만나는 둥 그 찜찜함을 떨져버릴 수가 없어서
슬슬 사건속으로 빠져들어간다, 

그런데 솔직히 말하면 주인공들은 중학생이다
내가 상상하는 중학생하고는 아주 많이 다르다,,ㅎㅎ 

그리고 중간 중간 오가토군의 짝사랑이야기는
그 애뜻함을 엿 볼 수있고 설레이기까지도 한다,, 

이야기는 빠르게 전개되어가서 좋다,
미스테리추리소설이지만 그속에는 가족이란 가족은 과연 무엇일까
부모와 자식간의 연결된 고리 그 고리가 끈어지거나 사라진다면 어떻게 되는지를 보여주고 있는 책이다,
가족이란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를, 

우리 아이들이 커가면서 가족의 울타리에서 살아가면서 누릴것들이 아주 많은데 그렇지 못한 환경에서 겪는 불행은 또 얼마나 클까라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한장면한장면
재미있다,
역시 미야베 미유키다
시간가는 줄 모르고 읽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