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명탐정이 태어났다 블랙펜 클럽 13
우타노 쇼고 지음, 현정수 옮김 / 문학동네 / 201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표지는 멋지다
아마 이표지는 마지막 이야기,를 연상시킨다,
이책속에는 세편의 이야기가 나온다
첫번째 ㅇ책제목이자 서막을 연다,
그리고 명탐정이 태어났다,
명탐정과 조수가 어느날 어느기업에 초청을 받고 ㅎ산장에 가게 된다
그런데 그곳에서 살인사건이 일어난다
이야기는 자세히 읽어야 한다 조수가 하는말과 현제 일어나고 있는일이 잘못하면 뒤죽박죽이 된다, 조수가 끈임없이 탐정에게 무언가를 묻고 말하고
그리고 사건은 터지고
가만 보면 이야기는 이미 시작부터 탐정이 아니라 조수에게 포커스가 맞혀져서 흘러가고 있다, 참 살짝 어이없다고 해야하나, 마지막 페이지를 놓는 순간 헉하기도 했다,
그리고 두번자 단1명의 생존자는
첫번째 이야기가 밀실트릭이라면 두번째 이야기는 아주 커다란 작은 섬이다
본인들 스스로 선택해서 들어갔던 섬 다시 나올 방법이 없는곳 그곳에서 살인사건이 일어난다 누구를 믿어야 하는가 믿을 사람이 누가 있을까
그리고 예상치 못한 1인,
이야기도 자세히 집중해서 읽다보면 결말이 보인다,
그리고 마지막 관이라는 이름의 낙원에서
이야기는 나이가 이제 지긋하게 들어버린 그는 친구들을 초대한다 한때 젋었을때 추리소설에 관심을 가지고 즐겼던 친구들을 집으로 초대를 한다 아주 멋드러진 집을 지어놓고 그곳에서 추리게임을 시작을 한다, 그곳 또한 밀실이다
그러나 이번에는 모두가 하나가 되어 살인자가 되고 죽은이가 되고 탐정이 되어본다,
그리고 왜? 그런게임을 즐기는지,, 

세편의 단편이 술술 읽힌다
솔직히 말하면 아주 많이 고민하고 생각해야 할 필요도 없이
범인이 누구일까 혹시 또 살인이 나는것은 아닌지
궁금해 하며 두손에 땀을 쥐게 하는 스릴은 없다
단편은 그런 재미는 없다 그러나 빠른 스피드한 전개와 더많이 고민하지 않아도 되고 머리식힐겸 읽기에도 딱이다 잠이 오지 않는 밤 책한권 들고 시간 보내기는 딱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