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의 아이 - 상 영원의 아이
덴도 아라타 지음, 김소연 옮김 / 북스피어 / 201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참 오랫동안 많은 이들의 입을 통해 글을 통해 알게 되었던 책
블로그를 처음 시작할때 부터 이책은 추리소설을 아주 좋아하시는 분의 소개로 알게 된 책이다
너무너무 재미있다고
읽어봐야 한다고 들리는 이야기때문인지 제목부터 잊지 못하게 하던 책이었다 

그리고 나도 이책을 기다리는 사람들처럼 이번에는 나올까, 아직 출간되지 않았나 를 반복하다가 드디어 곧 나온다는 소식을 듣고 찜을 했다
그리고 이책을 받고는 그 두께에 놀라고
처음 이책을 보았을때는 상중하 세권으로 나뉘어져 있었는데
이번에는 상하 두권으로
그리고 표지도 처음보다는 아주 멋드러지다 글쎄 처음에 표지를 더 마음에 들어하시는 분들도 있을 지모르지만,
책이 배송되고
읽던책을 얼른 마무리 하고
이책을 집어 들었다 

그리고 그 순간 나에게 고통이 밀려왔다
이럴 수가 어쩌면 세아이의 고통이 나에게 밀려오듯이 그 슬픔을 견딜 수가 없었다
잔잔하게 내려깔린 안개처럼 책을 읽는 내내내마음속에 흐릿한 안개가 끼어버린듯하다
언제나 묵묵히 열심히 자신의 몸을 혹사하는것처럼 보이는,유키. 그녀는 간호사 일을 하면서 언제나 일속에 퍼묻혀 사는것같다
언제나 웃는 얼굴로 아픈 노인분들에게 힘이 되어주는 그녀
그러던 어느날 그녀곁에 17년전의 친구들이 나타난다
우연인지 필연인지
아니 그녀를 언제나 멀리서 지켜보던 두명의 친구가 모습을 들어 낸다 

그들은 모두 자신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 살고 있다. 경찰이 되어있는 료헤이 .변호사 활동을 하는 쇼이치로 , 세명의 친구는 어릴적 한 정신병동에서 만난 친구들이다
이야기는 현재와 과거를 넘나들면서 그네들의 심리를 이야기 하고 있다
그리고 그네들이 겪는 갈등
왜 어린 친구들이 정신병동에 가야 만 했고 그리고 그곳에서 만난 세친구들이 병원을 벗어나려고 했던 노력은
그리고 그네들은 그어린시절의 아픔을 가슴에 묻고 성인이 된 지금에도 힘들게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는것처럼 아주 조용하고 어둡게 살아가고 있는지,, 

참 마음이 많이 아팠다
이리뷰를 쓰는 오늘 토요일에 한 텔레비전 프로에서 아버지가 몇년동안 성폭력을 딸들에세 했었던 사실을 이야기하고 있었다
참 화가 난다
어쩌면 저럴 수  있을까 싶기도 하다
부모가 부모라는 사람들이 내모든것을 주어도 아깝지 않는 자식에게 사랑한다는 명목하래 그런짓을 할 수있는지. 지금도 우리주변에는 우리가 모르는 가정폭력이 아주 많이 일어나고 있다고 한다, 참 속상하다,
부모라고 다 부모는 아닌것 같다
부모의 자질 없는 이들도 많다어른이라고 다 어른이 아니듯 부모라고 다 부모는 아니다
부모교육도 제대로 받지 못한것인지 왜 그렇게 못된짓들을 하는지
그 부모라는 어른들때문에 상처받는 우리 어린친구들 그리고 그 친구들이 자라서 겪는 고통
그고통을 또 얼마나 클까
현실은 참 어렵다
사랑을 많이 받고 자라도 힘든세상인데 하물며 제일 믿는 가족에게서 받는 상처는 얼마나 크겠는가,,
되물림 되는 사랑은 있어서는 안된다 그리고 어른들의 고통을 내아이에게 고스란히 감당하라고 해도 안된다 아이는 아이다 어른인 내가 아무리 힘들더라도 그 고통은 어른 스스로 격어야 한다, 내가 내부모로 부터 배운것이 없다고 내가 겪은 고통을 내자식에게 보상받으려 하지 말아야 한다, 그런 부모 곁에서 자식이란 이유로 참고 견뎌내어야 하는 아이들은 또 무슨 죄인가,
그네들이 어른이 된다면 그 고통과 아픔은 생각해보았는지, 반성해야 한다, 

이책은 우리 어른들의 필독서가 되어도 될듯하다 부모가 되는 어른들 그 어른들이 꼭알아야 할 이야기. 나도 다시 한번 내가 정말 성숙한 어른인지 다시 한번 생각해본다
난 제대로 내아이에게 성숙한 자세로 대하고 있는지 엄마라는 이유로 내아이의 감정을 아프게 하고 있는것은 아닌지 반성해 본다, 

가족은 사랑과 믿음으로 아끼며 사랑하며 함께 해야한다 부모라는 이유로 자식이란 이유로 무조건적인것을 바래서는 안된다 무조건적인 사랑은 있다 하지만 그 무조건적인 사랑으로 내아이를 힘들게 하지 말아야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