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책 보물창고 50
모디캐이 저스타인 글.그림, 신형건 옮김 / 보물창고 / 2010년 3월
평점 :
절판


책,
우리딸은 모든이들에게 우리집은 도서관이예요,
라고 말을 하고 다닌다
그도 그럴것이 어디를 가든 책이 손에 잡힌다,
일부러 그렇게 만든것은 아니다
내가 책을 좋아하고 아이가 책을 좋아하기에,
다른것을 사는것은 많이 아끼면서 책에는 별로,
그렇다고 마구마구 전집을 사들이거나, 모두 사는것은 아니다
정말 읽고 싶은책 소장하고 싶은책을 한두권 사다 보니 책이 많아진것은 사실이다
아이 책만 보면 거의 삼천권이 넘을것이다 많은 책이 아니라고 하면 아니겠지만 아무튼 우리집에는 책이 많다,
그런데 그 많은 책속을 다 읽어냤고 만나는 어른마다 아이에게 묻는 모양이다
아이는 자신있게 그럼요 라고 대답하지만 아주 어릴적에 읽었거나 기억이 가물가물한 그림책이 있기는 하는 모양이다 다시 읽으면 맞다 이책 읽었었지 하면서 더 재미있어 하고 즐거워한다,
그래서 책은 좋다,
그런 책이,
이번에 제목으로 나왔다,
과연 책??????
어떤 내용일까
하늘색 표지에 하늘을 향해 손을 들고 열심히 뛰어가고 있는데 어디로 가는걸까
아이는 책을 열고 한참을 읽더니 후후후하하하,,,웃음소리가 끝이지 않는다
과연 어떤 이야기가 책안에 있기에,, 

책에는 한가족이 등장을 한다,
아침에 되어 모두가 일어나서 아침밥상에 앉아서
책속에 사는 우리인데 그 이야기는 무얼까라는 의문을 말한다,
그랬던 아빠는 아빠이야기라고 엄마는 엄마이야기라고  동생은 동생이야기라고,,동물친구들도 모두가 자신의 이야기라며 흩어져 버렸네요, 소녀는 생각합니다, 그럼 내이야기는,,, 

소녀는 이야기속으로 들어갔어요 내이야기를 찾아서 제일 먼저 만난 거위가 이야기를 들려주지요 그속에는 동물친구들이 나오는 이야기들이 하나가득, 다음편에는추리소설이. 소녀는 이야기속을 찾아 헤매이지요 자신의 이야기를 찾으려고,,
그런데 그림을 자세히 보면 그림자가 있어요, 그림자는 내 눈바로 아래부분에 있는것처럼 보이지요 그래요 이 그림책은 독자가 내려다 보는 느낌으로 그린것 같아요,
그리고 우리들이 알고 있는 이야기들이 하나하나 나오는 그 즐거운 집에 함께 있던 동물친구들이 한마리 두마리 나타나 들려주는 이야기,,
그리고 어느새 부쩍 자란 동생을 만나지요
그리고 저녁이 되어 집에서 만난 소녀는 식구들에게 이야기를 하지요
자신은 자신만의 이야기를 쓰는 작가가 될거라고,, 

아주 재미난 그림책이다
한 꼬마 아이의 성장스토리 같은 ,,
귀엽고 재미난 그림책. 나랑 아이는 독자다
그러나 언젠가는 우리도 우리만의 이야기를 쓰기로 아이랑약속을 했다
독자에게 글쓰는 작가로
책속에는 작가와 독자이야기가 나온다
아이에게 책의 즐거움을 아주 재미나게 들려주고있다
역시 모디캐이 저스타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