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주인은 누구일까? 그림책 보물창고 44
에마 치체스터 클락 글.그림, 신형건 옮김 / 보물창고 / 200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파이퍼를 만났습니다,
파이퍼는 태어나서 엄마 품에서 자랐습니다
엄마는 어린 파이터에게 언제나 주인을 잘 따라야 한다. 길을 건너기 전에 꼭 양쪽을 살펴야 한다. 위험에 빠진 사람이있으면 항상 도와주워야 한다고 배웠습니다
그러면 파이퍼는 사랑받는 개가 될것이라고
그리고 파어퍼가 자라서 주인을 만나서 떠났습니다
파이퍼의 주인 존슨씨는 개를 키울 능력이 없는 사람이었을까요?
그건 아마 존슨씨가 원하는 개가 아니었을지도 모릅니다
존슨씨는 채소밭에 나타나는 토끼들을 쫒으라고 파이퍼를 데리고 왔는데 파이퍼는 토끼를 잘 보살피라고 들었으니까요 그래서 파이퍼는 토끼랑 재미나게 놀았고 존슨씨는 토끼를 혼내주지 않고 잘 놀고 있는 파이퍼를 보고 화가 났지요
그래서 파이퍼를 묶어두고 새로운 개를 데리고 왔지요
파이퍼는 도망을 쳤고요,,
존슨씨가 파이퍼를 때린것은 아주 잘못된 행동이지요 하지만 파이퍼씨가 원한 개가 아니었던것은 아니었으니까요,

그렇게 파이퍼는 존슨씨집에서 도망을 쳐서 나와서 도시로 오지요
그 도시속에 선 파이퍼는 참 외로웠지요
무섭기도 하고 두렵기도 했을것입니다
그러다가 파이퍼는 우연히 한 아주머니가 찻길로 들어오는것을 보지요
파이퍼는 얼른 달려가 자동차를 세우고 아주머니를 구하지요
그러나 누구도 파이퍼에게 신경을 써주지 않지요
파이퍼는 홀로 외로이 공원에서 다친다리를 쉬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잠시 잠이 들었을때 누군가가 자신을 데리고 가지요 그리고 자신이 구해준 아주머니를 만났지요
그리고 존슨씨에게 파이퍼를 키워도 되나는 이야기를 들었지요
파이퍼는 아주머니랑 행복하게 살았겠지요,

이 그림책을 읽고 얼마전에 친정에서 만난 강아지 한마리가 생각이 났는지
아이가 엄마 그 아지는 잘있겠지 하더군요
친정에 갔을때 아주 이쁜 강아지 한마리를 만낫습니다
제부가 길거리에 버려진듯한 강아지를 데리고 왔더군요
강아지를 좋아하는 친정엄마는 강아지를 목욕도 시키고 잘 돌보아주었답니다
참 이쁘게 생기고 곱게 자란 강아지 갔더군요
사람손이 많이 탄듯한 강아지였는데 아니나 다를까 버려진것이 아니라 주인이 잃어버려서 아주 애타게 찾던 강아지라고 하더군요
그강아지는 다시 주인손으로 돌아갔습니다

참 이렇게 동물을 잃어버려도 매일 애완동물을 찾아 다니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키우다가도 버리는 사람들이있으니,,
이 그림책을 읽으면서 관계를 배웠습니다,

사람과 사람이 만난다는것도 그렇습니다
모두가 다 한결같고 같을 수는 없으니까요
파이퍼가 만난 존슨씨와 아주머니는 성향이 너무나 다른 두 사람이엇잖아요
우리도 살다보면 아주 다른 이들을 만날테니까요
아이들은 우선적으로 유치원에 가거나 학교에 가면 선생님을 만나거나 친구들을 만날때도 마찬가지지요, 강하기를 요구하는 이가 있는가 하면 온순한 이가 되라 말하는 이들도 있고 모두가 다 맞추어 살 수는 없는거지만 그래도 최선을 다해야 겠지요,

파이퍼는 아마 자신과 비슷한 성향을 가진 아주머니를 만나 영원히 행복하게 살았겠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