얘가 먼저 그랬어요! 모두가 친구 9
가브리엘라 케셀만 글, 유 아가다 옮김, 펩 몬세르랏 그림 / 고래이야기 / 2008년 3월
평점 :
절판


고래이야기"출판사가 점점 마음에 든다
주로 고래이야기 책은 서점에 가서 먼저 읽어보고
정말 아! 이책이다 싶어서
아이에게 권하는경우가 많았다
그렇게 한권 두권모아서 아이는 고래이야기 모두친구의 왕팬이 되었다,
너무너무 재미있어하고 읽고 나면 이야기를 나누는것도 가장많다,

얼마전에 일요일에 서점에 갔다가
이책을 발견하고 이책은 지금 내아이에게 딱 필요한책이다 싶어서 샀다
이책은 밤에 잠을 제대로 못자고 아침에 그냥 기분이 안좋은 우리의 친구 타틴이,,
길을 가다가 친구들을 만나지요
그런데 이 친구들을 만날때 타틴의 표정이 참 거만해보이기도 하고 화가난것 같기도 하고
타틴이 만난 친구 토끼랑 오리랑 두더지랑
이친구들은 모두 타틴에게 그렇게 해로운 말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화를 내네요
솔직히 오는말이 고와야 가는말도 곱다는 속담이 있듯이
처음에 이쁘게 말을 했는데 그 말을 받는 친구가 신경질 적이라면 우리어른들도 화가 나잖아요 그러니 타틴의 친구들은 얼마나 황당했을까요

그렇게 혼자 화를 내고도 어른들에게는 자기가 잘못한것이 아니라 친구가 잘못한것이라고 도리어 고자질을 하고,,
그런 타틴의 모습을 가만히 보고 있던 아이의 반응은
타틴은 못되엇다입니다,

그러나 가끔은 내아이도 그럴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그마음을 엄마가 잘 읽어주지 못한다면 우리아이는 언제나 화만 내고 성질이 나쁜아이가 되겠지요
왜 화가 났는지 왜 마음이 속이 상한지를 들어주고 이야기를 나눈다면
좀더 일찍 타틴의 마음을 풀어주었다면
내아이가 아니더라도 이웃집 친구 엄마라도 처음에 타틴의 마음을 조금만 알아주었다면
타틴이 만나는 친구들에게마다 화를 내지 않았을수도 있는데

아이를 키우는것은 참 어려운 일입니다
그러나 아이들은 작은일에도 상처를 받을때도 있답니다
그래서 우리 어른들의 역활이 중요한것같습니다
아이들의 마음을 잘 이해하고 다독여주는 아이들의 마음을 잘 읽어주는 그런 어른들이 됩시다
어른이 꼭 읽어야 할 그림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