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몸 털털털 웅진 지식그림책 6
김윤경 지음, 한승임 그림, 윤소영 감수 / 웅진주니어 / 200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느날 목욕을 하던 딸아이가 갑자기
"엄마 엄마는 왜 여기에 털이 있어 ?"하고 겨드랑이를 가리킨다
처음에는 뭐라 말을 할까
한참을 망설이다가 "너도 어른이 되면 생겨"라고 말을 했습니다
그런데 너무 무책임한 말인것같아서
아이가 조금씩 자라면서 남자와 여자
그리고 어른과 아이가 다르다는것은 점점더 알게 될것이고요

목욕을 하다가 종종 아이는 자신과 엄마가 다른점을 말하곤 합니다
그리고 아빠랑 얼굴을 부비면서 아빠 얼굴중에 특히 턱수염을 제대로 면도하지 않은날은
너무 따갑다고 싫다고 하면서도 다시 손으로 만져보고 얼굴을 비벼보기도 하지요

그동안 종종 털에 관한 과학책들은 몇번 접한경험이 있어서 또다른 털이야기를 구입해준다는것이 그랬는데 그래도 재미있어 보여서

이책을 사주었다 아이는 너무너무 재미있어 한다
우리 몸에 그렇게 많은 털이 잇는지 몰랐다나,,
하기야 아빠는 다리에 털이 그리 많지 않기에,,
손가락마디에도 털이 있는 사람도 있더라구요 참 신기했다고 말을 하더라구요,

이책은 우리 몸에 있는 털이야기를 아주 재미나게 아이들 머리속에 쏙들어오게 잘 전해주고 있습니다,

왜 털이 생기는지 그 털이 왜 중요한지를
우리몸에 털이 어디어디 있으며 그 털이 무슨일을 하는지를,,

재미난 그림과 말로 설명을 해주고 있습니다,

이그림책을 통해 아이는 즐거운 털의 세상을 경험햇다지요,,

후후 추천하는 그림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