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상자가 아니야 - 2007년 닥터 수스 상 수상작 베틀북 그림책 89
앙트아네트 포티스 글 그림, 김정희 옮김 / 베틀북 / 200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너무귀여운 토끼한마리가 당당하게 커다란 네모난 것을 옆에 두고 하는말
"이건 상자가 아니야"
그럼 뭘까?"
글쎄 너희들이 생각해봐

엄마가 토끼에게 말을 겁니다
상자위에서 상자안에서 상자를 가지고 뭐해 "라고 그러면 토끼는 아주 당당하게 말을 하지요
"이건 상자가 아니야"
라고 ,,

아이들은 상자를 참 좋아한다
택배상자가 오거나 어디서 커다란 상자가 생기면 그 상자를 이쁘게 꾸며서 자동차를 만들고
아니면 더 커다란 상자가 있다면 자신의 집이라고 모든 자신의 놀이감을 상자안에 가져다 놓고는 좋아라 하는 모습을 보면서 한참 웃던 생각이 나더군요

그림책은 아이들에게 아주 즐거운 상상을 할 수있는 기회를 제공해줍니다
누구나 알고 있지만 아이들이라면 누구나 다 좋아할 상자놀이를 그림책속에 아주 즐겁게 이야기를 끌어가고 있습니다
토끼가 상자 위에 상자안에 또는 상자를 쓰고 아이들에게 말합니다
"이건 상자가 아니야"
라고 그러면 아이들은 이번에는 토끼가 과연 무엇을 생각해냈을까
내생각과 같을까 아주 궁금해 하면서
토끼의 이야기를 들어줍니다,

이제 책장을 덮고 저도 커다란 상자를 넓은 종이위에 그려줍니다,

"류야 그건 뭐야 상자에서 뭘해?"라고 물으면 "엄마 이건 상자가 아니야 이건 침대야"라고 말을 하는딸 "이제는 상자에서 뭘해"라고 물으면 이건 상자가 아니야"이쁜 내 토끼 집이야"라고 말을 하는아이

토끼랑 내아이랑 누구 생각이 더 클까
네모난 상자를 가지고 재미난 즐거운 상상 여행을 떠날 수있는것은 아이들만의 상상력과 호기심때문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해본다
아주 작은 상자를 가지고 아주 커다란 상자를 가지고도 즐거운 놀이를 할 수있는 우리들의 천진난만한 아이들
너무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다,

이건 상자가아니야"이건 나만의 비밀공간이야"
라고 말하고 안에 들어가 한참을 노는 아이의 모습을 보면서
나는 너무 행복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