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은 시끌시끌해 그림책 보물창고 39
앤 맥거번 지음, 신형건 옮김, 심스 태백 그림 / 보물창고 / 200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집은 시끌시끌해라는 제목을 보더니
재미있겠다
하고 책을 얼른 잡아 드는아이
그런데 갑자기 "엄마 이책 저책이랑 비슷해"
하고 책을 한권 들고 오더군요
그래요
이책은 예전에 비룡소에서 나온 "우리집은 너무 좁아"라는 책이랑 비슷합니다
내용이 비슷하다기 보다는 투덜거리는 사람
그리고 그 투덜거리는 사람의 잘못을 깨우쳐주는 현명한 사람의 처방이 비슷하다는 이야기입니다

어느날 피터할아버지는 낡은 집에서 나는 작은 소리들이 너무 시끄럽다고 느낍니다
삐그덕 소리나는 마루 삐걱거리는 침대 나뭇잎 떨어지는 바스락 거리는지붕. 피식거리는 찻주전자
모두가 할아버지에게는 시끄럽게마 들립니다
할아버지는 그래서 동네에서 지혜로운 사람을 찾아갑니다
지혜로운 사람은 할아버지에게 소를 집안으로 들여다놓으러고 하지요
다음에는 양을 이렇게 지혜로운 사람은 할아버지가 찾아올때마다 동물들을 하나씩 집안으로 들여다놓으라고 하지요
할아버지는 알 수는 없지만 그렇게 합니다
그런데 동물들 소리가 너무 시끄러워서 할아버지는 견딜수가 없지요

그래서 지혜로운 이에게 묻습니다
이제 지혜로운 이는 동물들을 한마리씩 밖으로 내보내라고 말을 하지요
그리고 동물들이 다나간 집안은 조용합니다
동물들의 소리가 들리지 않으니
여전히 마루는 삐걱러기고 침대는 삐그덕 거리지만
할아버지는 이제 시끄럽다고 느끼지를 않습니다
그소리가 얼마나 조용한지 모릅니다

아마 생각하기 나름이 아닐까요
너무 민감해서 작은 소리에도 반응을 하는 사람
그러나 잠시 생각을 바꾸면 그것보다 더 심난하고 시끄러운 소리도 있다는것을

아이들은 반복적인 말에 너무 재미있어하고 흥미로워 합니다
똑같은 반복이 거듭되어서 이게 뭐야 할지도 모르지만 아이들은 너무 많은 재미를 느낍니다
그림도 너무 재미있어요
심스 태백 어디서 많이 들어본 이름이 아닌가요
그림을 보면 아하,,라는 생각을 하게 될것입니다
아이들이 너무 좋아하는 "옛날 옛날에 파리 한마리를 꿀꺽,,,""요셉의 작고 낡은 오버코트"등 재미있는 그림을 그린 사람이다 그림풍이 비슷하다

재미와 교훈을 주는 그림책입니다
요즘 아이들은 종종 어른들도 마찬가지이지만 만족이란것을 너무 모르고 자라는듯하잖아요
세상이 너무 그렇게 변해버려서 일지도 모르지만 하지만 그래서는 안되잖아요
너무 재미있고 즐거운 그림책입니다,
추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