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를 담은 그림책 자연그림책 보물창고 2
샬롯 졸로토 지음, 신형건 옮김, 웬델 마이너 그림 / 보물창고 / 2007년 10월
평점 :
절판


올해는 그동안 벼르고 벼르던 바다를 다녀왔습니다
우리집 거실에 작은 액자속에 아이가 어릴적에 아빠랑 바닷가에서 찍은 사진이 있습니다
그 사진을 보면서 언제나 바다가 보고 싶다고 말을 하는 딸아이
올해는 긴 여행을 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아이에게 넓은 바다를 보여주고 싶다는 옆지기말에 새벽에 바다를 보러 떠났습니다
바다는 우리를 차가운 바람으로 맞이했습니다
그리고 그 끝을 알 수없는 넓이와
푸르스름한 바닷물은 그 깊이를 가늠할 수가 없었습니다
바다는 그런곳입니다
언제나 누구나 기다리고 받아주지만 그 속을 알고 싶어하면 쉽게 마음을 열지 않는곳
그곳이 바다입니다
바다를 보고 있으면 답답한 마음이 확 트인다지요
우리나라 바다는 동쪽과 서쪽 그리고 남쪽이 다다르다고 합니다
동쪽 바다와 서쪽 바다는 만났는데 언젠가 아이에게 남쪽 바다도 만나게 해주고싶습니다,

이그림책의 소년은 아직 바다를 본적이 없습니다
산골에 사는 소년은 어느날 엄마에게 바다는 어떤 곳이예요? 라고 물으니
그 대답으로 엄마는 바다를 너무나 이쁘게 말을 해주네요
그런데 눈을 감고 듣고 있으면 정말 우리가 그 바다에 와있는 기분이 들게 합니다
아주 자연스럽게 바다를 표현하고 잔잔하게 들려주는 엄마의 목소리

그 소리를 들으면서 바다를 느끼고 있는 한소년

참 마음이 따스해집니다

바다의 색. 바다의 소리. 바다의 풍경을 어쩜 저렇게 표현할 수있을까 싶을 정도로
잔잔하면서도 정말 눈을 감고 있으면 그 바닷가에 와있는 기분이 듭니다

잔잔하면서도 평화로운 바다
거칠고 힘이 있는 바다가 아닌
그,러데 우리딸이 기억하는 올해의 바다는
파도가 넘실대고
하얀 물보라
하늘위에 떠있는 헬리콥터와 선착장에 묶여있는배
바람
사람들
소리라고 합니다,

사람마다 느끼는것도 다르다는것도 아이는 이책을 읽고 알았습니다

언제 평화로운 바다를 보러 가야 겠어요

아이에게 이렇게 평화로운 바다도 있다는것을 보여주러,,

잔잔하고 평화로운 바다를 만난기 분이 듭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