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 소년의 짧고도 긴 여행 - 0100 갤러리 021 0100 갤러리 21
기 빌루 글 그림, 이명희 옮김 / 마루벌 / 2007년 5월
평점 :
구판절판


여행
나도 여행을 떠나고 싶다
여행하면 차를 타고 멀리 목적지를 향해 달려가는 긴 고속도로도 떠오르지만
기차를 타고 철컥 철컥 소리를 들으며 차장밖으로 다가오는 멋진 풍경을 잊을 수없다
이곳에 내리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 하는 작은 설레임도 있고 목적지를 찾아가는 기대감도 다 담겨있다 기차는 그래서 좋다 잠깐 잠깐 멈추어 설때 느끼는 그 야릇한 설레임이라고 할까
이제 한 아이의 엄마가 되어서 그 아이랑 함께 여행을 떠나고 싶다
기차를 타고 그저 끝없이 목적지 없는 여행을 함께 떠나보고 싶다
내리고 싶은곳에 내려서 그곳에 작은 설레임을 맛보고 싶다
이제는 아이가 조금씩 자라면서 가능할 것 같다

이 그림책의 소년은 어느날 부모님과 떨어져 홀로 여행을 떠난다
그림은 소년이 탄 기차칸 한켠으로 차장밖으로 보이는 한풍경을 보여주고 그옆에 소년의 상상인지 작가의 상상인지 그 배경과 또다른 세계와의 오묘한 만나이 이루어진다
누구의 상상일까
꿈이 가득한 소년의 상상일까
하고 가만히 그림을 바라다본다
소년의 차츰차츰 나이가 들어간다
어느덧 기차에서 내리는 소년은 중년의 남자가 되어있었다

조금은 난하지 않나요
아직 어린 아이들이 보기에는 이란 질문을 던진 맘이있었다
그럴지도
너무나 깊은 심오한 뜻이 있어서 아이들이 이해하기에 난하다고 생각할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아이들은 그림을 보여주면 자신들만의 상상의 이야기를 한없이 마구마구 쏟아낸다
아나 그래서 도 좋을지도 모르겟다
벌써 아이들의 생각이 어른생각과 비슷해질 나이에 이그림책을 보여주면
정답이 뭔데요 이 그림의 정답이 이게 맞나요 라고 묻는다
정답은 없고 내가 상상하는것과 이 그림속에 작가가 상상하는 내용이 다를지도 모른다
작가가 상상햇던것이랑 꼭 같아야 할까
라는 생각도 해본다
글이 없는 그림책은 나만의 충분한 상상력으로 펼쳐가면 되는것 같다
나는 종종 아이에게 글이 없는 그림책을 보여준다
그리고 둘이 이야기를 꾸며나간다
그럼 더 재미나게 그림책을 볼 수가 있다
글이 없는 그림책은 그런 재미가 있다,

이번여행도 즐거웠다
우리는 또 다른 여행을 준비한다
아마 그때는 또 다른 여행이 될지도 모르겟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