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노 치는 늑대, 울피 모두가 친구 6
이시다 마리 지음, 김은진 옮김 / 고래이야기 / 2007년 7월
평점 :
절판


아주 기다란 속눈썹을 가진 우리의 친구울피
울피는 피아니스트입니다
울피는 외톨이입니다
외톨이란 친구가 없다는 이야입니다
그러던 어느날 갈매기 한마리가 편지를 가져옵니다
울피에게 와서 피아노를 쳐줄 수없냐면서 이쁜 조개껍데기랑 편지를 보냈지요
울피는 궁금했습니다
갈매기 친구들이 그래서 피아노를 끌고 친구들을 찾아갔습니다
바닷가에서 울피는 갈매기들을 위해서 연주를 했습니다
갈매기들은 아주 행복해했지요
그리고 자신들에게 가장 소중한 물고기를 주었습니다
울피는 물고기를 먹을 수는 없지만 친구에게 소중한것임을 알기에 아주 기분좋게 받았습니다

다시 혼자가 된 울피는
어느날 또 다시 편지를 받지요
나뭇잎과 도착한 편지 이번에는 숲속에 사는 다람쥐친구들을 만나러 가지요
그리고 그곳에서는 다람쥐 친구들이 소중하게 여기는 도토리를 받습니다
도토리도 먹지는 못하지만 행복하게 받지요
다시 혼자가 된 울피는
어느날 또 편지를 받고 이번에는 양들을 찾아가지요

이렇게 울피는 친구들이 초대를 하면 친구들을 찾아갑니다
그리고 즐겁게 연주를 하지요
그리고 그들이 소중하게 생각하는것을 아주 기분좋게 받아가지고 옵니다
자신에게 필요는 없지만
아직 울피는 외톨이라고 합니다

다시 편지가 배달이 되면 친구를 찾아
여행을 떠난다지요
친구들을 만나러,,

그림을 자세히 보면 울피가 친구들을 만나러 떠날때는 참 어두운 색감이 보이지요
그리고 친구들을 만나 즐겁게 연주하고 놀때는 아주 화사하지요
그리고 혼자 남아서 친구들을 생각할때는 그 때의 즐거움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우리아이들은 요즘 혼자인경우가 많아서 친구들을 많이 찾습니다
그러나 언제나 내 마음 같지 않아서
힘들어 할때가 많습니다
그리고 먼저 다가가서 손을 내미는 법을 잘 모르는 경우가있습니다
제 딸아이도 종종 친구에게 먼저 다가가 가기가 힘들어할때가있습니다
이책을 읽고 조금씩 변해가는데 나이가 더 먹으면 한결 나아지겠지요

친구가 힘들때 먼저 손을 잡아주고
외로울때 친구에게 말 할 수있는 아이가 되기를 바라는 엄마의 마음입니다
오늘 우리도 피아노치는 울피를 우리집에 초대를 해볼까요
그리고 꼭 안아주고 싶습니다
그리고 종종 놀러오라고 말하고 싶어지네요
내아이도 그런 마음을 가져주기를 간절히 바라는 엄마의 마음이라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