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5번째

꼬마돼지 도라의 일상을 한번 따라가 볼까

왜?
꼬마돼지 도라는 발을 동동 거릴 수밖에 없었는지

정말 아기자기한 그림과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이야기
그러나 왠지 재미만 있는것은 아닌 그림책이다
읽을수록 참 안 웃을 수가 없다,

176번재

언제나 고독한 울피

울피는 피아노를 잘 친다
어느곳에서나 울피의 피아노 소리를 듣고 싶다면 울피는 마다하지 않고
찾아간다
울피는 피아노를 쳐주고 친구들에게 선물을 받는다
모두가 자신들에게 소중한것을 선물로 준다
울피는 자신에게 필요없는것이지만 그래도 아주 소중히 받고 감사한다
그러나 울피는 언제나 혼자다
집에 돌아와서 언제나 그때를 추억하며
다른 누군가가 불러주기를 기다린다,

177번째

누구때문일까

한집에 사는 다섯동물들이 강가로 배를 타러간다

모두들 조심스럽게 배에 올라 탄다

아슬아슬 배는 잘 견디어 준다

그런데 마지막에 배는 뒤집이고 만다

도대체 누구때문일까

아이들에게 많은 호기심을 자극하는 그림책이다

178번재

죽음을 말하는 그림책

우리아이들도요즘 애완동물을 많이 기른다

혼자 자라는 아이들이 많아서 일까

부모들이 애완동물을 많이 사준다
그런데 식구처럼 지내던 애완동물이 죽던날

아이들의 마음은 얼마나 아플까
애완동물과 친구되기와 죽음을 아주 자연스럽게 우리아이들에게 보여주고 있다

179번재

글 없는 그림책

내아이에게 많이 보여주고 싶은 그림책이다

글이 없는 그림책

그림을 통해서 작가가 말하고자 하는 것을 찾을 수있을까

아니면 스스로 무언가를 찾을 수있을지를 보여주기 위해서

잔잔한 여행길에서 만난 장소와 그 여정을 잔잔한 그림으로 보여주고 있다
한번쯤 어른인 우리도 생각해보면 좋을듯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