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친구 까까머리 네버랜드 우리 걸작 그림책 9
임정진 글, 윤정주 그림 / 시공주니어 / 200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까까머리 내 친구
까까머리 참 낮설지 않은 별명이다
우리어릴적에 친구중에 머리삭발한 친구를 보면
우리는 까까머리라고 했었는데

부처님 생일날 민이는 할머니랑 절에 갑니다
절에 도착을 하니 너무나 멋있는 광경이 펼쳐지네요
오색등이랑 많은 사람들
오색등이 뭐하는건지 궁금하고 사람들은 모두들 무엇을 하는지 궁금한 민이정말
궁금한것이 많은 민이입니다
그런데 할머니는 절을 하신다고 법당안에 계시고 민이는 저렇게 힘든절을 왜 한번도 열번도 아니고 천번을 할까 생각을 하지요
너무 심심한 민이는 그냥 혼자 법당여기저기를 구경하다가
까까머리 친구를 만났습니다
옷은 스님처럼입고 머리카락은 하나도 없는 친구
둘은 금방 친구가 되어저 절 이곳저곳을 소개시켜주는 친구를 따라 구경을 하지요

절은 참 재미나고 흥미로운 곳이네요
그런데 왜 부처님 생일날 사람이 많은걸까요

아이는 이상하데요
왜 부처님 생일날인데 사람들은 부처님보고 건강하게 해달라고 빌까
라고 하더군요
그렇지요 하지만 자비로운 분이니 어쩜 우리의 부탁을 들어줄지요

이책속에는 절에 대해 이것저것 설명도 되어있고
무엇을 하는 일인지 잘 설명이 되어있다
절이 아니라 궁궐을 구경해도 보이는 단청이 너무 고운 그림책
우리집 꼬마아가씨는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좋아한다
산속절에 가거나 궁궐을 가면 어디서 본것이랑 비슷하다는 말을 잘한다

후후
역시 아이들의 기억력은 너무 좋다
꼭 절에 가지 않아도
절에 다니는 아이들이 아니더라도 보여주면 좋아할 만한 그림책이다
너무나 재미있다
류도 까까머리 동자스님을 만나고 싶단다,,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