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은 참으로 빠르게 지나가고
내인생은 어느덧 이리 많은 나이를 먹고 있었는지
요즘 나를 바라보면 참으로 안쓰럽고 애처롭고 불쌍하다는 마음이 든다
내가 나를 보면서
스스로 만든 감옥속에 던져놓고
누군가가 만든감옥에 갇힌것처럼 답답해힌다
알고보면 모든것을 내가 만든 상황과 현실인데
난 너무
힘이 들어 도망가려는 생각뿐이다
잘살고 싶었는데
잘사는게 뭘까?
돈야 많으면 잘사는걸까
가족이 서로가 샤랑하고 잘지내면 갖은건 없어도
그런것야 잘 사는걸까
텔레비젼은 흉악하고 슬픈이야기를 들려주면주면서 나와괴리감을 니낄수 있는이들의 삶을 보여준다
웃으라고
그네들은 이렇게
산다
가족끼리 여행도
하고
아이들이
넓은 집에 풍요롭게 살거나 여행하면서 맛난거 먹고
모두가 나만 빼고 행복하다
난 하루하루가 걱정이고 노후가 걱정이고
아직도 현실을 느끼지 못하고
자기주장만 열심히하는고2딸이 걱정이다
모두들 즐거운 현실인데
나혼자 슬프고 외롭고 아프다
도망치고 싶은데
갈곳이 없다. . .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