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를 볼 때마다 등장하는 자한당 의원들을 보면

살의를 느끼곤 하는데..

풍자와 해학이 있어 그나마 격앙된 감정을 누르고

폭소로 해소해 버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Incheon Human Rights Film Festival

인천인권영화제 정기상영회

2018.10.24.수.늦은7시30분

영화공간 주안 3관

 

상영작  

파도위의 여성들 Vessel

다이애나 휘튼 l 2014 l 다큐 l 88분 l 미국

'파도 위의 여성들'은 세계 대부분의 국가에서 낙태가 법으로 금지되어있기에 발생하는 '안전하지 않은 낙태'로 수많은 여성들이 죽음에 이르는 절망적인 현실을 바꾸기 위해 네덜란드 산부인과 의사 레베카 곰퍼츠가 시작한 프로젝트이자, 국제수역에서 낙태 유도약을 나눠주는 배를 가르키는 말이다. 

정부와 군사기관의 압박으로 항구가 봉쇄당하기도 하고, '부적절한 행사'라는 언론의 지탄을 받기도 하지만 낙태를 반대하고 금지하는 논리들을 용감하게 때로는 재기발랄하게 무너뜨려 나간다.정부와 군사기관의 압박으로 항구가 봉쇄당하기도 하고, '부적절한 행사'라는 언론의 지탄을 받기도 하지만 낙태를 반대하고 금지하는 논리들을 용감하게 때로는 재기발랄하게 무너뜨려 나간다.

<파도 위의 여성>은 여성의 목소리와 권리를 배제한 채 벌어지는 생명권과 선택권의 대결구도를 넘어 '여성들이 온전한 주체로 선다는 것', 이를 위해 어떻게 연대하고 바꿔나갈 것인가를 보여주는 다큐멘터리이다.

 

대화의 시간

       -나영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적녹보라 의제행동센터장

 

*인천인권영화제는 누구나 함께 할 수 있도록 무료상영을 원칙으로 합니다.      

인천인권영화제  http://www.inhuriff.org 032.529.0415 inhuriff@gmail.com 

상영장 오시는 길 주안역 8번출구 200M 사랑병원 옆 주안 메인프라자 7층 

*활동보조가 필요한 관객은 미리 연락 부탁드립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인천인권영화제 정기상영회 안내입니다.
2018.9.20..늦은730
영화공간 주안 3

상영작
기다림 The Wait
에밀 랑발 l 2016 l 다큐 l 59l 덴마크

록사르는 친구들과 함께 학교를 다니고 축구를 즐기고 있지만 늘 불안하다.
아프가니스탄에서 탈출해 덴마크로 왔지만, 6년째 난민인정을 받지 못해 언제 강제추방 당할지 모르기 때문이다.
무엇을 더 '증명'해야 할지 알 수 없는 록사르의 가족에게 당국은 그저 기다리라는 말 뿐이다.
미래를 그릴 수도, 공포로부터 벗어날 수도 없는 록사르를 통해 난민의 삶에 다가가 본다.
대화의 시간
-정형 한국이주인권센터
-낸시 이집트 저널리스트
-통역지원: 아샤 다산인권센터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무해한모리군 2018-09-19 16: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올해 주제는 난민인가봐요. 아니구나 매달 상영하시는구나 ㅋㅋㅋㅋㅋ 이 포스터를 보니 올해도 벌써 이만큼 갔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머큐리 2018-09-20 09:49   좋아요 1 | URL
모리님 인천에서 하는 거니까.... 시간되시면 꼭 한번 오세요~~
11월 마지막 주에는 정기 영화제가 진행되니까 그때 오셔도 대환영하겠습니다.
 

이제 밤이 좀 선선해졌다.

태풍이 지나면 더 나아지려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사실 알라딘 서재를 대부분 방치를 해 놓은 상태이기 때문에 가끔 댓글이 달렸다고 전해오는 메일을 보면 살짝 두근 거리는 마음이 드는 것이 사실이다.

특히 예전에 알고 지내던 알라디너들의 소소한 댓글이나 소식은 잠시나마 일상의 짜증과 피곤함을 날려주는 청량제와 같아서 그 분들께 항상 감사하고 고마워하고 있다. (그러니 가끔 연락 좀 주시라구요.. 서재에 자주 오지도 않는 제가 할 이야기는 아니지만...^^;;)

 

그런데 말입니다.

가끔... 아주 가끔 잘 모르는 사람이 시비조 (아님말고) + 훈계조 (아님 말고) + 지적질을 하는 댓글이 달리는데, 보통 페미니즘 분야의 책에 대한 언급을 할 때 발생하고 있는 듯 하다. 요즘 화두가 되는 주제이자 논쟁이 되는 분야(?)이고 사회적으로 젠더간 충돌이 전쟁처럼 진행되는 터라 이해가 안되는 건 아닌데... 일단 댓글 단 분들께 하나하나 답할 정성은 없고 그냥 내 의견을 말할테니 시비나 훈계하기 전에 참고하시기 바란다.

 

(즉.. 이 글은 저랑 사이좋게 지내시는 분들이 읽을 필요는 없다는 말입니다.)

 

1. 나는 이 사회에서 남녀가 그리고 성 소수자가 평등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2. 나는 이 사회가 남성 위주의 가부장적 질서로 구성되고 운영되고 있기에 남성은 보편적 인간의 역할을 맡지만 나머지는 남성의 부족한 부분으로 정리되고 있다고 생각한다.

 

3. 나는 이 사회에 여성혐오가 만연하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 여성혐오는 직접적으로 여성의 생존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생각한다.

 

4. 나는 이 사회에 남성혐오가 일부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남성에 대한 어떠한 혐오도 남성의 생존에 영향을 미치거나 남성을 위협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5.나는 이 사회에 남성이 주도하는 강간문화가 있다고 생각한다. 나 역시 그 문화에서 자유롭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다.

 

6.남성들이 넷 상에서 여성들에서 쏟아내는 불만은 사실상 사회에서 안정되지 못하는 불안한 조건을 여성에게 전가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사실 여성에게 전가하기 전에 이 사회의 구조를 변화시키기 위한 싸움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물론 그 싸움의 대상은 이 사회의 권력을 가진 자들이지 여성은 아니다. (물론 여성으로 권력자가 있겠지만, 권력자가 여성으로만 환원되지 않는다)

 

7. 나는 페미니스트 진영이 단일한 의견과 논리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페미니즘 자체가 이 사회의 성적 억압 구조를 깨기 위한 이론이고 이를 실천하는 방향에 따라 무수하게 많은 이론이 경합하고 있음을 인정하고 그들의 의견을 경청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8. 물론 나는 남성으로 페미니스트라고 말하지 못하겟다. 관성처럼 박혀있는 나의 남성은 여성의 경험을 공유하거나 이해하는데 한계가 너무 많음을 인정할 수 밖에 없다.

 

9.그럼에도 불구하고 페미니즘이 출판시장에서 돈이 되는지 이래저래 쏟아지는 책들 가운데 내가 그나마 이해하고 있는 것과 맞지 않는 책들이 있다. 심지어 책 제목이 '그 페미니즘은 틀렸다'라는 오만한 제목...이 맘에 들리 없다.  

 

10. 나는 논쟁을 좋아하고 환영하는 편이다. 그런데 좀 격이 밎는 상대랑 했을 때 즐겁지... 논점도 팩트도 이론도 없고 시비나 걸려는 사람과 하는 건 좋아하지 않는다.

 

끝.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8-08-20 23: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8-21 10: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카스피 2018-08-21 22: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즘 페미니즘이 엄청 화두라서 그런지 이상하게 시비(?)거는 분들이 많더군요^^;;

머큐리 2018-08-23 10:19   좋아요 0 | URL
혹 카스피님도? ㅎㅎ

카스피 2018-08-24 21:12   좋아요 0 | URL
ㅎㅎ 저도 그럿 댓글을 많이 받았는데 대부분 알라딘이 아닌 외부분들이시더군요.

김태현 2018-12-28 10: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ㅋ이게 피해망상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