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하게 들여온 노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새벽에 음악 듣다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여전히 '화양연화'를 꾸준하게 시청하고 있다.

그리고 이성은 날려버리고 감성만 잔뜩 돋구고 있다.

따져서 무엇하랴.. 그저 푹 젖은 느낌으로도 충만한 것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리뷰를 하나 쓰려고 하다가...

그냥 이 노래에 취해 만사 귀찮아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화양연화 : 왕가위 감독의 영화제목이자 새로 시작하는 tvN 드라마 제목이다. 

인생에서 가장 행복하고 아름다운 때... 라는 뜻이라는데....


오랜만에 대학가 운동권 학생들의 이야기가 드라마에서 재현되고 있다. 90년대 초반의 대학생들의 사랑과 세월이 흘러 서로 다른 길을 걷다가 우연하게 재회하는 이야기인 듯 하다. 

이제 초반 1회와 2회가 방영되었을 뿐이라 드라마 전체의 이야기가 어떻게 흘러갈지 짐작 하지 못하겠다. 

물론 주인공들의 애절한 사랑은 재현되겠지만, 그 애절함에 배경이 되어줄 시대상과 사회상에 대한 묘사는 어떻게 이루어질지 궁금해진다. 그건 당시의 젊음을 어떻게 재현하느냐의 문제이기도 하고 나름 당시를 회상하는 사람들의 감정을 건드리는 부분이 있기 때문이다. 


젊다는 건 그 자체로 아름답다. 그건 나이들어 보면 자연스럽게 알게 되는 사실이다. 젊다는 것 하나로 눈부시다는 걸.. 그들은 잘 모른다. 그리고 젊음의 시절은 그 최고의 사실을 모르도록 혼란과 두려움과 과장과 희망과 절망이 교차하는 시기이다. 들끓은 정열이 어느 정도 식어버리고 그 시절을 통과했던 과거를 회상해보면 그 시절이야 말로 가장 아름답고 행복했던 시절이 아니었나 생각하게 된다. 


그것은 사람으로 인해서일 수도 있고, 사건으로 인해서일 수도 있다. 그 사람도 그 사건도 그 시절에는 잘 모른다. 그 모든 것은 지나간 후에야 그 의미를 드러낸다. 그래서 그 시절은 찬란히 빛나면서도 그 빛 속에 있는 사람들은 그 빛을 인식하지 못하는 것이 아닐런지....


드라마는 기존의 편견을 그대로 간직한 채 시작한다. 멋있는 운동권 선배, 그러나 사회와 타협하여 그 시절의 이념과 실천과는 동 떨어져 있는 삶. 선배를 따라 당시의 시류에 합류한 후배, 그것이 사랑이던 이념이던 그 시절의 흐름 속에 스스로 변해버린 삶. 

시간이 흘러 당시의 아름다움이 변질된 채 다시 재회하는 사람. 그들에게 화양연화란 무엇일까? 당시를 회고하면서 옛사랑의 희미한 그림자를 더듬는 것일까? 변해버렸지만 상대를 통하여 그 시절의 아름다움을 다시 찾으려는 것일까? 


뻔한 스토리지만... 그냥 그렇게 아름다운 시절이 있었음을 회고할 수 있음으로 난 이 드라마를 시청한다. 다만, 앞으로의 스토리 전개가 진부하지 않기를... 퇴행하는 것이 아닌 변질된 아름다움을 새롭게 재현하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