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서스펜스 걸작선 1 밀리언셀러 클럽 19
엘러리 퀸 외 지음, 제프리 디버 엮음, 홍현숙 옮김 / 황금가지 / 2005년 7월
평점 :
품절


황금가지의 밀리언 셀러 클럽에서 세계 서프펜스 걸작선이란 앤솔로지가 출간되었다.미스터리 앤솔로지 단편집은 그간 국내에 다수 번역되어 출간되었지만 이 작품집처럼 미스터리의 하위 분야인 서스펜스에 속하는 단편들을 모아 앤솔로지를 구성한 작품을 번역해서 출간하는 것은 처음이 아닌가 싶다.

  

서스펜스는 미스터리라는 커다란 대분류 밑에있는 하위 분류라고 할수 있는데 사실 서스펜스란 말을 자주 말하거나 듣지만 실제 그 정확한 뜻을 잘 모르는데 알라딘 책소개에는 서스펜스를 매단다는 뜻의 라틴어에서 온 말로, 벼랑 끝에 매달린 듯 불안하고 조바심 나는 상황을 뜻하는데 서스펜스 소설은 사건보다 등장인물의 내면 심리에 초점을 맞추며, 사건이 벌어지기 직전, 혹은 반전이 일어나기 전까지 독자를 긴장하게 만드는 특징이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추리 소설을 많이 있은 독자라면 앨러리 퀸이나 반다인의 소설은 본격 추리 소설이고 아이리시의 환상의 여인은 서스펜스 소설인데 두 책을 읽어본 분들이라면 양자간의 구별이 좀더 명확할 것이다.

 

세계 서스펜스 걸작선1에는 모두 8편의 작품이 소개되고 있다

 

황태자 인형의 모험-앨러리 퀸

사라진 13-안나 캐서린 그린

숨겨 갖고 들어가다-리사 스코트 라인

배트맨의 협력자들-로렌스 블록

주말 여행객-제프리 디버

그 여자는 죽었어-프레데릭 브라운

원칙의 문제-맥스 앨런 콜린스

힐러리 여사-얀 웰렘 반 드 비터링

 

앨러리 퀸을 서스펜스 작가라고 말하기는 좀 뭐하단 생각이 드는데 황태자 인형의 모험은 황태자 인형을 훔치겠다는 범행 예고장을 보낸 범인과 퀸 부자의 대결을 그린 작품인데 앨러리 퀸의 새로운 단편을 읽었다는 점에서 무척 좋았던 단편이다.

안나 캐서린 그린은 아가사 크리스티등과 같은 여류 추리 작가의 시조 같은 분인데 실제 여성으로 최초로 추리 소설을 써서 추리 소설의 어머니라고 불리우는 인물이다.사라진 13쪽에서는 그간 말로만 들어왔던 여탐정 바이올렛 스트레인지가 등장하는데 그녀의 작품이 국내에 번역되었다는 것이 놀라울 뿐이다.

리사 스코트 라인의 숨겨갖고 들어가다는 솔직히 서스펜스라기 보다는 유머게 가깝고 로렌스 블록의 배트맨의 협력자들과 이름도 생소한 얀 웰렘 반 드 비터링의 힐러리 여사-뭐 클린턴 전 대통려의 부인이자 국무장관인 힐러리가 아니다-는 사실 읽으면서 백인들의 제 3세계 국민에 대한 인식때문인지 좀 씁쓸한 감이 든다.

 

대가들의 작품이란 점외에도 국내에서 알려지지 않은 작가들의 단편도 소개되어 있어 상당히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앤솔로인데 과연 여기에 있는 작품들이 서스펜스인가하는 점에선 고개가 약간 갸웃거린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