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 SF소설은 공상 과학 소설이란 이름으로 불리웁니다.골수 SF팬들이 들으면 펄쩍 뛸 말인데 미국의 사이언스&판타지란 잡지를 일본에서 환상(혹은 공상) 과학 소설로 번역하면서 국내에서도 SF소설이 공상 과학 소설로 그대로 번역되었다고 하는군요.
그래선지 국내에선 SF소설은 아이들이나 읽는 황당한 소설로 치부하면서 어른들은 거의 읽지 않아서 국내에서 거의 불모지나 다름이 없고 판매도 제대로 되질않아 출판하는 것도 그리 없습니다.

하지만 해외의 경우,국내와 같이 마냥 푸대접만을 받지 않는 것 같네요.SF소설들이 활성화되서인지 성인들도 많이 읽는 것 같습니다.가장 놀라운 것은 올샤 현 한국 주재 체코 대사가 체코에서 SF소설 작가와 편집자로 활동했고 한국에 와서도 프라하 작가들이 사랑한 도시,체코 단편소설 걸작선,제대로 된 시체답게 행동해등 3권의 체코소설 번역에 기획,편집,해설등으로 참여했다고 하는군요.

<한국주대 체코 대사인 야로슬라프 올샤대사>

<올샤 대사가 해설한 체코 작품들>

야로슬로프 올샤 주한 체코대사와의 만남

외교관이 작가출신인것도 놀랍지만,SF작가였다니 더더욱 놀랍고 자국의 소설(SF소설을 포함)을 해외에 번역시키는데 일조를 했다니 참으로 대단하네요.어깨에 뽕만 가득한 권위주의적 국내 외교관들을 생각하면……ㅠ.ㅠ

만약 국내에서도 유명 정치인들이나 경제인들이 SF소설의 독자라고 밝힌다면 국내 SF시장도 활성화될까 궁금해지네요.뭐 책이니 읽으실 시간이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마이너 리그의 마이너인 SF소설을 과연 한두권이라고 읽으신 분이 계실랑가 모르겠습니당^^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노이에자이트 2011-09-01 17: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로봇이란 단어가 알려지게 된 계기를 준 것은 체코 소설가가 쓴 소설이었기 때문에 그 저력을 무시할 수 없지요.

우리나라에도 이제 대중 눈높이에 맞는 글을 쓰는 사람이 조금씩 생기고 있으니 아이작 아시모프 같은 작가가 나타나길 기대해 봅시다.

카스피 2011-09-02 01:49   좋아요 0 | URL
로봇이란 단어는 슬라브어 계통의 라보타(일하다)라는 말에서 유래했다고 하더군요^^
요즘 국내에서도 좋은 작가분들이 많이 나오니 점차적으로 독서계에서도 SF를 읽는 분이 많이 생기지 않을까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