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러리스트의 파라솔
후지와라 이오리 지음 / 동방미디어 / 1999년 1월
평점 :
품절


테러리스트의 파라솔은 절판된 책인데 요즘 국내에서 번역되는 일본 추리 소설들이 대부분 신본격이나 사회파 추리 소설인데 반해 좀 드문 하드보일드 작품으로 작가인 후지와라 이오리는 동경대 불문과를 졸업하고 테러리스트의 파라솔로 에도가와 란포상과 나오키 상을 동시에 수상한다.

오래전에 읽은 내용이라 기억이 가물 가물하지만 대학 시절 학생운동을 하던 세 친구가 20년이 시간이 지난후에 서로 각작의 길을 걷고 있었는데 어느날 주인공의 술가게 근처에 있던 공원에서 강력한 폭탄 테러가 일어나고 몇십명의 사상자가 발생한다.주인공은 공원에 있던 자신의 지문 때문에 몇 년전에 폭탄 테러 혐의를 받은 자신이 용의자로 몰릴까봐 사건의 배후를 조사하다 자신의 옛 친구가 범인임을 밝힌다는 내용이다.

테러리스트의 파라솔은 60년대 일본을 휩쓸던 전공투와 같은 학생 운동권 출신들이 20년뒤의 삶을 그린 소설로 하드 보일드 작품답게 속도감 있게 읽힌다.
이 책의 전반부에는 주인공과 친구,여자친구 셋이서 60년대말의 전공투 시대를 삶은 보여주고 있는데 마치 우리의 70~80년대 학생 운동을 보는 듯한 느낌과 더불어 지금의 일본 대학생들한테서는 도저히 찾을 수 없는 그 시대 일본 대학생들의 삶의 열정을 느낄수가 있다.

이 책은 과거와 현재,전공투,마약관련 야쿠자,테러리스트등 복잡한 인물들이 등장하는데 반해서 끝까지 매끄럽게 마무리하지 못한다는 단점이 있긴 하지만 요즘 일본 추리 소설에서 잘 볼수 없는 하드 보일드한 박력을 느낄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Good:국내에선 잘 찾아보기 힘든 일본 하드보일드 작품
Bad:60년대 일본 전공투를 잘 모른다면 좀 이해하기 힘들수도…
Me:절판이지만 보유하고 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