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팅게일의 침묵 가이도 다케루의 메디컬 엔터테인먼트 2
가이도 다케루 지음, 권일영 옮김 / 예담 / 200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이팅게일의 침묵은 깔끔하고 세련된 필력과 흥미진진하게 전개되는 탄탄한 스토리 구성,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의 대담한 유머로 무장된 바티스타 수술팀의 영광으로 대박은 친 작가 가이도 다케루가 후속작에 대한 요청이 끊임없이 이어지자 이어서 발표한 작품이다.
이 작품은 좀 특이한 케이스인데 이 작품은 원래 제너럴 루주의 개선과 함께 한권으로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출판사의 부탁으로 2권으로 나뉘었다고 한다.

책 내용을 소개하면 도조대학 소아과 병동에는 망막아종 (어린이의 안구에 발생하는 암의 일종) 환자인 14세 소년 미즈토의 수술 승낙서를 받기 위해 간호사 사요는 미즈토의 아버지를 만나고 그 이튿날 미즈토의 아버지가 토막 시체로 발견된다.도쿄 경찰청에서 파견 나온 가노 경시정과 다마무라 경부보는피해자의 유일한 혈육이지만 부친의 냉대로 부친을 증오하며 알리바이가 의심스러운 아들 미즈토를 조사하기 위해 도조대학병원을 방문하고, 소아구치외래를 진행 중인 다구치를 찾아가 수사 협조를 의뢰한다는 내용이다.

이번 나이팅게일의 침묵은 병원내의 의료사고가 아닌 병원 입원 아동의 부친 살인사건이어서 병원이 내부 문제와는 전혀 아무런 상관이 없어 보이지만 일본의 의료 현실 비판을 자신의 추리 소설속에서 그린 다케루의 후속 작품답게 이번에는 일본 소아과 현실을 날카롭게 비판하고 있는데 그는 소설속에서 소아과 의사가 줄어든 것은 의료행정이 소아과를 냉대해온 결과다. 궁지에 몰리면 "소아과는 돈이 되지 않는다"는 한마디로 넘어가려 한다. 어느 병원이 소아과를 포기하면 다른 병원에 환자가 집중된다. 그리고 스태프는 피폐해 간다. 관료 시스템이 낳은, 서류 위에서 짜 맞춰진 땜질식 의료개혁안은 의료 현장에 해악과 혼란을 계속 뿌려대고 있다. 어린이와 의료를 경시하는 사회에 미래 따위는 없다라고 힐난하고 있다.
나이팅게일의 침묵 속에는 전작과 마찬가지로 의료 시스템의 위기나 파멸 직전에 놓인 대학병원의 현황, 의료계 내부의 권력 다툼과 갈등은 물론이고, 부모로서의 책임을 등한시하는 문제등을 정면으로 다루고 있어 역시 메디칼 추리 소설이라는 느낌을 확실히 주고 있다.

이번 작품속에서는 전작에서 콤비를 이루었던 다구치-시라토리 콤비가 물론 등장하지만 그 뻔뻔하고 어찌보면 무책임한 공무원의 비중은 전작보다 줄어드는데 어찌보면 당연하다고 할 수 있다.전작에선 의료과실 문제로 후생성 공무원이 시라토리가 등장할 여지가 있지만 이번에는 병원과 관련없는 살인 사건이기 때문인데 그래선지 엘리트 경찰이 가노 경시정이 병원으로 사건 조사를 위해 나온다.여기서 한가지 의문점은 일본의 경찰 체계상 경시정은 우리의 경찰 서장급인데 경찰 서장이 직접 사건을 조사하러 나온다는 것은 소설속 현실감을 낮추는 결과를 가져오지만 소설속에서 과학적인 계산을 통해 범행장소를 재정비해내는 '디지털 무비 애널리시스'를 이용하는 엘리트 경찰의 모습을 말단 형사들에게 찾을 수 없기에 어쩔수 없이 경시정이란 직급을 이용했지 않나 생각해 본다.

나이팅 게일의 침묵에서 토막 살인이 나오는데 정교한 의학 지식이 필요한 토막 살인이다 보니 용의자는 두명으로 압축되지만 의학지식은 충분하지만 알리바이가 확실한 사람과 알라바이는 불확실하지만 의학적 지식이 없기에 경찰은 우왕 좌왕하게 된다.
이번 트릭은 전작의 전문적인 의료 지식이 없어도 추리 소설을 많이 읽은 독자들이라면 어는 정도는 추리를 하지 않을가 싶을 정도로 좀 평이한 편인데 다만 이번에도 일반인들이 잘 모르는 첨단 의료 기가가 등장해서 독자들을 놀라게 해준다.
범인을 잡기 위해 이용한 목소리와 발성을 통해서 공감각적인 이미지를 전달하는 기계는 솔직힌 SF소설에나 나오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면 의료 추리 소설의 현실성을 떨어뜨린다는 생각을 가졌지만 소설 말미 해설에 실제로 연구 중인 의학의 한 파트라는 글에 와우 의학이 이렇게 까지 발달했구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나이팅 게일의 침묵은 아쉽게도 전작보다는 약간 떨어진다는 느낌을 받게 되는데 그것은 아마도 한편으로 한권으로 될 책이 두권으로 나뉘어서 그런 것이 아닌가 싶다.하지만 전작보다는 전문적인 설명이 다소 적고 살인 수법도 평이하기게 일반 독자들이 읽기에는 더 수월하지 않나 생각된다.

Good:전작보다는 추리소설에 가까워 보인다.
Bad:사라토리의 비중 축소와 사건에 첨단 과학 기계사용이 다소 현실감을 저하시킨다
Me:나머지 시리즈 두권도 읽어봐야지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