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로 인해서 거의 1년간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화 되고 있습니다.사람들은 거의 외부외출을 하지않고 있어서 자영업자들의 피해가 막심한 편이지요.근 1년간 코로나 사태로 인해서 자영업자들의 매출은 전년대비 반토막이 난 상태이고 그로 인해 가두매장은 폐점하는 곳이 상당수고 그건 한국 최고의 가두상권인 명동도 그 파고를 벗어날수 없을 정도입니다.그래선지 코로나 사태를 맞이해 방역에 적극 협조했던 자영업자들도 이제는 정부의 규제에 항의하고 있으면 정부도 이런 자영업자의 피해를 알고 있어선지 3단계 규제에 머뭇거리고 있는것 같습니다.

 

사실 이런 자영업자의 고통은 주위에 자영업을 하시는 분들이 없으며 그 피해를 직접적으로 느끼기 힘든것 같습니다.제 주변에도 자영업을 하시는 친척분들이 계시긴 하지만 지방에 계셔서 올 한해 뵙지를 못해서 그런지 그 심각성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얼마전에 같은 건물에 살고 있는 30대 초반의 자영업을 하시는 분이 주차장에서 울고 있는것을 보았습니다.무슨 큰일이 일어났나 해서 달려가 이야기를 나누었지요.

그분은 관세사 사무실에 다니셨는데(관세사 시험 준비도 하셨다고 하더군요),사무실도 어려워 문을 닫자 봄에 올 봄에 친구분과 있는돈 없는돈을 탈탈 털어서 치긴호프집을 창업했다는 말을 들었습니다.주변에선 창업을 미루라는 말을 했지만 젊은 패기를 무김삼아 과감히 창업전선에 뛰어든 것이지요.

open초기에는 당연히 open발을 받았지만 코로나가 생각보다 오래 지속되면서 가을들어 매출이 확 줄어들어 임대료도 밀리고 있다고 하더군요.은행 융자도 안되고 그래 할수없이 현재 살고있는 방의 보증금이라고 빼서 상가 임대료를 내려고 3개월전에 건물 쥔장에게 퇴거를 요청했다고 합니다.참고로  법에 따르면 첫 계약 만료후 지동 계약 갱신이 되어도 임대인은 3개월 이후 퇴거를 요청하면 임차인은 이에 따를 의무가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건물 쥔장이 계약기간이 끝나지 않아서 맘대로 퇴거를 할수 없다고 했답니다.사실을 알아보니 이분은 1년간 임대 계약을 한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계약서를 보니 2년간 임대계약을 한것입니다.일반적으로 상권이 좋은 상가임대는 다년계약을 사무실 임대는 1년을 계약하고 주거용 임대는 임대인을 보호하기위해 2년간 계약을 하는것이 보통인데 아마도 착각을 하신것 같더군요.

아무튼 건물 쥔장의 통보에 보증금을 뺴서 밀린 매장 임대료를 낼 계획이 어그러져 무척 난감하고 방법이 없어서 눈물을 흘린 것입니다.어떻게 위로할 말이 생각나지 않아서 그래도 힘을 내시라는 말밖에 할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다행히 쥔장 할아버지께서 힘든 사정을 아시고 방을 빼고 보증금을 바로 돌려주겠다고 해서 내일 이사를 간다고 합니다.잠은 매장에서 자야하기에 짐들은 일부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버리고 가기에 저한테도 필요한것이 있으면 가져가라고 하더군요.어차피 버리는데도 돈이 든다고 하니까요.아무튼 잘 풀려서 다행입니다.

 

그나저나 코로나 때문에 많은 자영업자들이 고통을 받는것 같습니다.특히나 요즘은 청년층의 취업이 전혀 안되는데 알바 자리도 없고 그러다보니 창업으로 눈을 돌리는 경우가 많은데 이 경우에도 현실은 참 녹록지 않은것 같습니다.

제가 본 어는 청년 자영업자의 눈물은 코로나 시대에 살고 있는 이땅의 모든 자영업자들의 눈물이 아닌가 싶어서 맘 한구석이 무척 아파옵니다ㅜ.ㅜ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