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 글을 썼듯이 책을 주제로 글을 올리는 네이버 블로거들이 있습니다.책을 사랑하는 이들이 주로 모이는 인터넷 서점에서 운영하는 블로그와 달리 네이버 블로거중에는 책을 주제로 글을 올리는 이들의 비중은 작은것 같습니다.

 

저도 책을 좋아하기에 가끔씩 네이버 블로그를 보는데 개중에는 제가 그동안 열심히 찾던 책을 헌책방에서 찾았다는 블로그 글을 보면 한편으로 와 어떻게 찾았지 하는 생각과 함께 부럽기도 하더군요.

이런분들의 경우 대부분 현재 구매 가능한 책을 소개하고 리뷰를 쓰는 분드로 계시지만 제가 주로 보는 블로거들은 대부분 장서가들 이신지 현재 구하기 어려운 절판본들을 소개하고 계시네요.

 

사실 국내에서도 장서가들은 많으실 겁니다.그러분들중에는 인문이나 사회과학서적등 어려운 책들을 모우시는 분들도 많으시겠지만 제가 본 블로거들은 주로 마이너한 B급 장르문학을 수집하는 경우가 많으십니다.이런분들의 경우 주로 수집하는 책들은 추리소설,과학소설,무협소설,성애소설,아동용 책(전집포함)등이 많으신것 같습니다.

 

왜 다른이들이 와하고 쳐댜보는 인문,사회과학서적등과 같은 전문서적이나 주류 문학서적이 아닌 B급 장르문학을 모우는 것일까요?

다른분들의 생각을 잘 알수는 없지만 제 경험에 비추어 보자면 크게 공감과 희소성떄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사실 인문,사화과학,경제서적 그리고 역사서적 같은 전문서적들은 워낙 분야가 다양하기에 사람마다 선호하는 분야가 다룰수 있고  일반인들의 경우는 그런 책들의 수집을 보면 뭐 유식을 자랑하나 싶어 쉽게 다가서지 못하는 경우가 많을거란 생각이 듭니다.하지만 B급 장르문학의 경우는 국내에 번역되 적은데다 이 분야를 좋아하는 분들도 극소수라 이런책들을 소개하면 한편으로 반갑고 부럽기도 하는등 공감대를 형성하기 쉽기 떄문이죠.

 

둘째는 희소성입니다.B급 문학의 경우 2천년대전까지만 하더라고 국내 독자들은 정말 문학의 한 부류로 취급하지 않아서 번역된 책도 많지 않거니와 판매가 부진해서 절판된 책들이 수두룩 합니다.

추리소설이야 지금은 정통추리,스릴러,스파이등 여러 하부장르의 책들이 많이 번역되고 있지만 2천년대 전까지만 해도 추리소설은 동서추리,하서추리,삼중당,자유추리,문공사추리,일신추리등 얼마 있지도 않아서 추리소설 애독자들이라면 크게 고민하지 않고 절판된 책을 헌책방에서 보는 대로 즉시 구매하면 되었지요.하지만 이런 책들은 전집을 다 구한다는 것이 거의 불가능해서 이를 다 구한 분들은 정말 자신의 블로그에서 자랑할만 하고 또 이를 수집하는 분들은 그 어려움을 알가에 일종의 찬양하는 분위기가 있습니다.

 

과학소설은 국내 공식명칭이 공상과학소설이라는 데서 알수 있듯이 국내의 인지도가 매우 낮아서 2천년대 이전은 추리소설에 비해 국내에 번역된 책도 훨씬 적었고 또한 판매가 안되 절판도 빨라서 정말 찾고 싶어도 찾지 못하는 책들이 상당수 있습니다.2천년대 이후 국내에서 몇권은 재간되었지만 아직도 많은 책들이 절판된 상태이지요.과학소설은 정말 일부 블로거가 아니면 정말 가지고 있는 책들이 무척 적을듯 싶습니다.

 

무협소설은 크게 2가지로 분류할수 있는데 하나는 70~80년대 대본소를 위주로 발행된 무협소설(중국과 한국의 작가들포함)과 80년대 말 소설 영웅문 발간이후 서점에 판매된 무협소설(주로 김용,고룡등 홍콩이나 대만작가의 작품)입니다.무협소설은 수집하는 분들이 적긴하지만 헌책방을 가면 대본소용 무협소설을 자주 볼수 있습니다.물론 특정작가의 작품을 찾는다고 하면 역시 어려울수 있지요.

 

흔히 에로 혹은 포르노 소설이라고 불리우는 성애소설은 그 특성상 일반 서점용으로 나온 책들도 극소수여서 헌책방에서 찾기 참 힘든 책으로 이 분야를 수집하는 분들도 매우 적은것 같습니다.

 

그리고 의외로 아동용 책들이나 60~80년대에 나온 아동용 전집들을 수집하시는 분들이 많으신데 아무래도 그 시대에 어린 시절을 보내셨던 분들이 과거 추억을 회상하면 책들을 수집하고 특히 전집을 모우시는 것 같더군요.사실 이 시대의 경우 웬만하지 않으면 아동용 전집을 갖고 있는 집들은 별로 없다고 하더군요.

 

마지막으로 80년대 이전 책들만 모우시는 분들도 계십니다.뭐 국내에선 책을 수집하는 풍토가 없어선지 80년대 책들은 거의 보기 힘든것 같습니다.

 

아마 알리디너 분들이라면 이런 책들은 잘 보시지 않을거란 생각이 드는데 희소성의 입장이라면 이런 책들을 모우시고 자랑하셔도 좋을듯 싶습니다^^

by caspi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gkatjd159 2020-12-23 18: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카스피님 혹시 삼중당 미스테리의 대낮의 함정 보신적 있으신가요?

카스피 2020-12-29 16:13   좋아요 0 | URL
네,갖고있어요


gkatjd159 2020-12-30 14: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꼭 구하고 싶은 작품인데 혹시 여분 없으실까요?

카스피 2020-12-31 23:20   좋아요 0 | URL
ㅎㅎ 저도 한권뿐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