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설명정 특집으로 키아노 리브스의 존윅3가 방영되었습니다.제 페이지에도 존윅관련 재미난 글을 올린적이 있지요.


근데 영화 존윅을 보니 정말 19금 영화라는 것이 이해가 확실히 되었습니다.주인공 존윅은 암살자 혹은 킬러여서 1편과 2편에서도 상당히 많은 수의 사람을 죽였지만 3편의 경우 정말 영화 처음부터 끝까지 정말 존윅을 포함해서 소피야(할리 베리),요리사로 변신한 일본인 닌자 암살자등이 정말 무수히 많은 사람들을 죽입니다.개인적으로 본 영화중에서는 아놀드 슈왈츠제너거의 주연의 코만도 못지않게 많은 사람들이 죽어나가는 영화 같습니다.

<존윅3 포스터>

<영화 코만도 포스터>

 
영화자체로는 그냥 킬링 타임용으로 존윅의 시원한 액션을 보면 되지만 애서가 입장에서 존윅에서 흥미로운 책이 등장하더군요.영화 초입에 존윅은 최고회의에서 파문이 되고 1400만달러의 현상금이 걸린 그를 죽이고자 많은 암살자들이 그에게 몰려드는 상황에서 존윅은 뜬금없이 뉴욕 도서관을 향하고 사서에게 알렉산드르 니콜라예비치 아파나세프의 러시아 민화집을 요청하고 러시아 민화집속에서 코인과 러시아정교회 십자가를 꺼내들게 됩니다.

<존윅이 러시아 민화집을 펼치는 장면>

 

영화를 보면서 왜 갑자기 러시아 민화집이 등장하나 의아해 했었는데 알고보니 존 윅은 러시아 출신의 암살자 였더군요.
그런데 한가지 궁금한 점은 존 윅이 자신이 목숨보다 중요한 코인과 러시아 십자가 아내의 사진을 왜 러시아 만화집에 숨겨놓았나 하는 점이죠.로쟈님의 글에서 가끔 보면 알수 있듯이 사실 19세기 러시아 문학은 대단히 유명하지요.톨스토이를 필두로 굉장히 유명한 작가들이 많은데 우리가 흔히 말하는 러시아 문학은 대부분 19세기 러시아 문학을 가리킴을 알수 있습니다.


얼마전 oren님의 글에서 볼수 있듯이 영미권최고 작가들이 뽑은 최과의 작품 20개중에서 러시아 작가들의 작품이 다수 포함되어 있습니다.
1위 레프 톨스토이 안나 카레리나

 

 
2위 레프 톨스토이 전쟁과 평화

 

 
3위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롤리타

 

 
9위 안톤 체홉 체홈 단편선

 

 
17위 토스토예프스키 죄와벌
 

영화 존윅3에서 주인공  존윅은 자신이 가장 소중한 것을 러시아 문학작품속에 숨겨 놓음으로써 자신의 정체성이 러시아인임을 은연중에 알려주고 있습니다.그러데 하필이면 그 책이 왜 영미권에서 치고의 작품이라고 여겨지는 안나 카레리나나 전쟁과 평화같은 다 읽어본 사람은 드물지라고 우리에게 조차 친근한 러시아 문학작품이라 아니라 우리에게는 생소한 알렉산드르 니콜라예비치 아파나세프의 러시아 민화집이 였냐는 점이죠.그런데 존윅이 러시아 민화집에서 자신의 목숨과도 같은 코인과 십자가 아내의 사진을 숨겨놓은 것은 존윅이 뼈속까지 러시아의 피가 흐른다는 정체성을 보여주는 감독의 장치라고 생각됩니다.

민담이란 간략하게 설명하면 일반 민중 사이에서 전해져 내려오는 이야기라고 할수 있는데 가장 대표적인 것이 독일 그림형제의 그림동화라고 할수 있죠.

 

민담은 흔히 말하면 아이들이 어릴적에 들었던 옛날이야기라고 할수 있어 국내 독자들한테는 민담에 대한 평가는 낮은 편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하지만 러시아에선 민담에 대한 느낌이 우리와 사뭇 다른데 문호 알렉산드르 푸슈킨이 "민화(民話)는 러시아적 영혼의 웅대함" 이라고 말할 정도로 러시아에서 민화는 중요한 문화유산이라고 할수 있지요.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는 민간설화인 민화가 특히 러시아에서 중요한 것은 그만큼 민화가 많고 예술성.문학성도 뛰어나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는데 러시아의 경우 다른 나라들과 비교할 수 없이 넓은 영토와 오랜 역사 속에서 다양한 민화가 만들어졌습니다.
어릴 때부터 전문 이야기꾼을 고용해 민화를 즐겨 들었던 톨스토이뿐만 아니라 도스토예프스키나 고골리와 같은 문호들에게도 민화는 큰 영향을 미쳤으며, 나아가 러시아문학 발전의 밑거름이 돼온 것으로 평가돼었는데 톨스토이 같은 경우는 스스로 민화집을 낼 정도였지요.

 

민화는 어떻게 보면 전 근대적 문학 혹은 뭘랄까 좀 하급의문학이라고 생각할수 있는데 러시아에서 이처럼 민화가 높은 추앙을 받은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해 집니다.1825년 러시아에서 제까브리스트 혁명이 좌절된후 인텔리겐챠로고 불리우는 지식인(혹은 문학인)들은 러시아 사화개조를 꿈꿨는데 프랑스 2월혁명 실패이후 서구 자본주의 모델에 좌절하면서 러시아 사회주의 공동체문화를 가졌던 러시아 농촌에서 대안을 발견하게 되고  민중속으로란 구호로 유명해진 브나르드 운동을 펼치게 되죠.아마 이로인해 러시아 농민들의 삶속에 녹아있던 민화가 러시아 문학작가들에게서 높은 평가를 받지 않았나 싶습니다.


영화속에서 존윅이  찾은 러시아 민화집은 변호사 출신의 알렉산드르 니콜라예비치 아파나세프의 민화집으로 그는  독일 그림 형제를 귀감삼아 러시아 민화 채집에 일생을 헌신하면서 모은 600편의 민화를 3권의 책으로 간행했습니다.

<알렉산드르 니콜라예비치 아파나세프>

 

<알렉산드르 니콜라예비치 아파나세프의 민화집 표지그림>


알렉산드르 니콜라예비치 아파나세프의 민화집은 국내에선 전채가 번역되어 있지는 않지만 일부만 편집되어 국내에 번역되어 있는데 주로 아동용으로 편집된 동화책이 많습니다.

 

 


알렉산드르 니콜라예비치 아파나세프의 민화집은 국내에선 별곡 시리즈로 유명한 서정범 교수가 성인들이 재미있게 읽을수 있게 약간의 야한 내용을 포함해서 러시아 해학별곡이란 책을 1993년에 간행하지요.

<러시아 해학별곡>


아동용이 아닌 성인이 읽을만한 러시아 민화집은 아래와 같습니다.

 

현대지성사에서 약 170편을 편집한 러시아 민화집이 나오게 되지만 절판되었습니다.러시아 민화집은 현재 몇권의 책을 시중에서 구할수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이책을 구해서 읽으시는게 제일 좋을듯 싶습니다.

러시아 문학관련 도서들은 시중에서 계속 간행되고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러시아 문학의 근본이라고 할수 있는 알렉산드르 니콜라예비치 아파나세프의 민화집이 전부 번역되길 기원해 봅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