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우한 폐렴 사태로 전국이 아니 전 세계가 공포에 벌벌 떨고 있는것 같아요.코로나 바이러스가 옮기는 우한 폐렴은 특별한 약도 없고 바이러스 변형이 빨라서 특별한 백신도 없다고 하는군요.그러다보니 예방이 최선이라 외출시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귀가해선 손을 꼭 씻으라고 합니다.

 

그런데 실제 약국등에서 마스크나 손 세정제를 살려면 모두 품귀라 구할수 가 없습니다.그래선지 일부 판매업자들은 국민들의 불안한 틈을 이용해 폭리를 취한다는 기사가 나올 정도네요.

3만원대 팔던 마스크 20만원 올려

 

그런데 실제 이런일이 있을까 생각되었는데 오늘 제가 그 현장을 목격했습니다.친척 어르신이 성남의 병원에 입원하고 있으셔서 문병을 갔다가 약을 처방 받으러 약국에 갔는데 두 세명의 중년 남성이 마스크를 거의 사재기하다 시피 사는 것을 보았습니다.대략 천장 정도의 마스크를 쓸어 가는 것을 본뒤에 아니 무슨 마스크를 저리 많이 사냐고 약사 선생님꼐 물어보니 약국이 있는 대로 뒤편이 성남에서 조선족과 중국인이 많이 살고 있는데 우한 폐렴이 발생하면서 이처럼 마스크를 입도선매식으로 싹쓸어 간다고 하는군요.현재 중국에서도 마스크가 품귀 현상이라 이들은 한국에서 마스크를 구입해서 중국으로 보내 몇배의 이득을 챙긴다고 합니다.

 

참 한국이나 중국이나 위급한 상황속에서도 약삭빠르게 자신의 이익을 챙기는 이들이 많다는 사실에 참 입맛이 씁쓸해 지네요.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