씽 O.S.T [디럭스 에디션]
집시 킹스 (Gipsy Kings) 외 노래 / 유니버설(Universal)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씽>은 아무래도 동물이 주인공으로 나오는 애니메이션이다 보니 자연스레 <주토피아>와 비교가 된다. <주토피아>는 동물들의 특성을 잘 살리고 이와함께 그 특성을 비트는 반전 등 캐릭터의 묘미가 듬뿍 살아있다. 또 사건을 추리해 나가는 이야기의 재미도 만만치 않다.

이에 비해 <씽>은 캐릭터가 다소 밋밋하다. 물론 <주토피아>와의 비교에서 그렇지 <씽> 자체만으로 보면 썩 괜찮은 편이다. 수십명의 아이들 때문에 살림이 피곤한 돼지 엄마와, 도둑이 가업인 집의 아들 고릴라, 부끄러움이 많은 코끼리 등등이 눈길을 끈다. 더군다나 사연 가득한 지망생들로 가득한 오디션 모습은 그야말로 인기 만점의 소재다. 여기에 주옥같은 팝송들. 한 장르만을 고집하지 않고 다양한 장르의 노래를 듣고 있다보면 흥이 절로 난다. 그리고 망해가는 극장을 열정적인 기획으로 다시 살려내는 기획자 코알라를 비롯해 노래에 대한 사랑만으로 현실의 어려움을 극복해내는 이야기 구조는 감동을 더한다.

다만 아쉬운 것이 있다면 아직 한글을 빠르게 읽을 수 없는 아이들에게 더빙판이 가져다주는 한계가 존재한다는 것이다. 노래는 더빙에 빠져 있다. 당연히 그럴 수밖에 없겠지만 그 노래마저 아이들에겐 낯선 것이다보니 영화가 주는 재미를 100% 만끽하기는 쉽지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적절히 녹아있는 슬랩스틱 코미디 등 아이들 눈높이에도 충실한 애니메이션임은 틀림없다. 어른과 아이가 함께 즐거운 무대를 감상할 수 있다는 점에서 추천할만한 영화이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캐모마일 2017-01-14 21: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간이 안 맞아서 더빙판을 봤는데 의외로 어린친구들이 저보다 더 집중해 관람하니 놀랐어요. 아쉬운 점은 원작 성우들이 초호화캐스팅이더라구요

캐모마일 2017-01-14 21: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메튜 매거히너 스칼렛 요한슨 그리고 돼지 엄마도 유명 헐리웃 배우였는데...

하루살이 2017-01-14 22: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직은 딸과 함께 보는 영화는 모두 더빙판이에요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