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년 4월 8일 맑음 3도~19도



배꽃이 흐드러지게 폈다. 꽃봉오리가 나올때만 해도 무슨 나무였는지 알 수가 없었다. 모과나무였었나? 기억이 가물가물했다. 그런데 꽃이 피고나니 배나무였음을 알겠다. 하얀 꽃이 곱다. <이화에 월백하고...> 라는 싯구를 떠올리며 달밤에 한 번 구경해보고 싶다. 



배나무도 수형을 잡아주어야 할 텐데, 그냥 아무렇게나 자라고 있는 셈이다. 그나마 이제라도 배나무였음을 확인했으니, 꽃이라도 솎아주는 작업을 해야하겠다. 일단 꽃구경도 실컷 했으니... ^^ 과수는 꽃이 달린대로 몽땅 수정을 시켜 열매를 매달지는 않는다. 이 많은 꽃이 열매가 된다고 생각해보면 얼마나 많은 에너지를 끌어다 써야 할 것인지 상상이 가지 않는다. 나무가 젊고 싱싱하게 잘 크기 위해선 열매를 다는 데 쓰는 에너지도 조절을 해야하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텃밭의 빈 공간에 무엇을 심을까 고민하다 민트를 생각했다. 씨앗이 워낙 작아 상토와 섞어준 후 밭에 흩뿌려주었다. 이것도 직파다. 심지어 땅을 긁는 것조차 하지 않았다. 싹을 내서 잘 자랄 수 있을까.



이제 텃밭은 어느 정도 정리가 되어가는 성싶다. 단호박, 금화규, 민트, 비트, 상추, 케일, 청경채 등이 심겨졌다. 풀과의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지....



오가피에서 잎이 나기 시작해서 몇 개 따왔다. 쌈으로도 먹을 수 있다. 오늘은 샐러드로 사용했다. 민트를 비롯해 상추, 케일 등등 텃밭에 심은 것들이 잘 자라준다면 매일 매일 샐러드 풍년이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골드문트 2021-04-09 13: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제 마누라 배꽃 화접 알바 갔다가 오더니 밤새 끙끙 앓는 소릴 하더군요. 그리고 알반 줄 았았는데 봉사였다나요. ㅋㅋㅋㅋㅋ

하루살이 2021-04-09 16:42   좋아요 1 | URL
이런. 배는 면봉으로 일일이 하나씩 화분을 묻혀 수정시켜줘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죠. 고생이 많았겠습니다.
요즘은 몇일에 걸려 할 일을 드론을 띄어 몇십분 내로 끝내기도 한다는 군요.
저같은 경우엔 고작 3그루 밖에 없어서 벌이 자연수정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집 뒤에 아까시나무가 있어서 벌이 자주 다니기에 가능할 것이라 믿고 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