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사진을 올리고 이제 이 책을 읽어야겠다 글을 쓴 시점이 2015 6 30일이다. 정희진 선생님은정희진처럼 읽기』에서 이 책은 내가 접한 페미니즘 입문서 중에서 가장 우수하며 가장 충분하다. 또한 가슴 죄는 명언들이 즐비하다(97)”라고 쓰셨다. 시간은 흘러 오늘은 2021 3 4. 사람은 자신이 가고 싶은 그 방향으로 간다. 게으름 때문에 시간이 좀 걸릴 수도 있겠지만. 내가 가는 방향은 결국 이쪽이었고, 그래서 다시 이 책을 시작한다.


 

새 이름, 새 표지의 빨간책을 기다린다. 옆 동네 인터넷서점 그래24에서 예쁜 가방 선물로 준다고 하기에 어쩔 수 없이(?) 거기에서 주문했는데, 같이 주문한 『상호교차성』이 준비가 안 됐다고 5일이나 더 기다리라고 한다. 알라딘은 당일배송인데. 신기한 일이다. 

 


예전에 썼던 페이퍼를 열어보니 도서관 책으로 220쪽까지 읽었다. 빨간책이 드디어 도착하면 거기서부터 읽어도 될까 혼자 생각한다. 여성주의책 같이읽기 모임 친구들이 이 글을 안 봐야 할 텐데. 바로 1등이다. 움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핫!


 


그냥 마치면 서운하니까 67. 알렉산드라 콜론타이다.

 



자기 자신을 위해서만 글을 써서는 안 된다. 남을 위해서도 써야 한다. 머나먼 곳에 사는 알지 못하는 미래의 여자들을 위해서 말이다.  

 

그들에게 우리가 결코 영웅이 아니었음을 말해주자. 다만 우리는 우리의 목표를 열정적으로 믿고 추구했을 뿐이다. 우리는 때로 강했지만 때로는 매우 약했다.




댓글(20) 먼댓글(0) 좋아요(3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연 2021-03-04 21: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가 보고 말았네요... 킁... 아직 첫페이지만 읽은 난 우짜라고. 일단 자고 나서 생각 ㅠ

단발머리 2021-03-15 18:20   좋아요 1 | URL
저 아직 저기에 정체되어 있다는 거, 비밀로 좀 해 주세요 ㅠㅠ

난티나무 2021-03-04 21: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 저 인용구 오늘 읽었습니다!!!!! ㅎㅎㅎㅎㅎㅎㅎ

단발머리 2021-03-15 18:20   좋아요 1 | URL
난티나무님이 제일 앞서서 달리시고 있는 듯 합니다. 저도 곧 빨강이로 돌아오겠습니다. 필승!!

미미 2021-03-04 21: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목이 바뀐거군여! 정희진쌤이 그런말을 하셨다니 안그래도 좋아진 책이 더더 좋아지려합니다^^♡

단발머리 2021-03-15 18:21   좋아요 1 | URL
네, 그렇습니다. 정희진쌤 추천이니, 그 중에서도 손꼽히는 극찬이니 더 좋아질 수 밖에요^^

수연 2021-03-05 06:2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이건 명백히 선행입니다!!!!!!!! 더구나 6년 하고도 3개월 아니 4개월인가?! 그냥 도서관에서 읽을까 했다가 다 대출중이라 아니 우리 동네에 알라디너들이 이렇게 많은겨?! 저 홀로 놀라워하며 구입했습니다. 아 근데 왜 단발머리님 동네는 당일배송인데 우리동네는 하루 뒤 배송인가요?! 옆동네인데 힝 이상하다 알라딘!!!

단발머리 2021-03-15 18:22   좋아요 0 | URL
명백한 선행인데도 아직 진도가 지지부진하다는 슬픈 소식 전해드립니다. 전 시동 걸고 있어서요. 곧 달릴 예정이오니 수연님도 운동화 준비해주시고, 스트레칭 미리 해 두심이^^

2021-03-05 06: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3-15 18: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다락방 2021-03-05 08: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뭐라고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220쪽 이라고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여성주의 책 같이읽기 하는 친구들이 모두 이 글을 보았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단발머리 2021-03-15 18:24   좋아요 0 | URL
서문 읽다가 넘 좋아서요. 다시 맨앞부터 읽겠다는 착한 생각을 10초간 해 보았으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직도 갈 길을 정하지 못하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21-03-05 09: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3-15 18: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syo 2021-03-05 20:5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리의 대명제를 아시죠?
˝선행은 악행이다.˝

진짜 프로이트의 사후결정이론이 놀랍지 않아요? 2015년의 그 220페이지는 우리가 저 대명제를 정하기 전까지는 매우 훌륭하고 선구적인 독서활동이었는데 갑자기 악행이 되고 말았어ㅋㅋㅋㅋㅋㅋㅋㅋ

단발머리 2021-03-15 18:25   좋아요 0 | URL
프로이트의 사후결정이론이 프로이트 전집 어디에 나와 있는지 좀 갈쳐주시기 바랍니다.
작금의 사태에 대해 무척이나 궁금해지는 지점이 생겨서 말이지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공쟝쟝 2021-03-06 12:0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으앗, 설레어라. 저두요. 저도 몇년전에 정희진처럼 읽기에서 <사회주의 왼쪽날개> 읽고 싶어져서 무리해서 사놨는 데, 미루고 미루다 이제와서 읽게 될 줄은! 그런데 그걸 단발님과 함께 하게 될 줄은!! (같은 루트로!!) 정말 몰랐어요.
너무 운명적이야! 라고 생각해버리기!! 그러게 말입니다. 우리가 가는 방향은 결국 이쪽이었떤 것일까요? 돌아돌아 가고 있긴 한 걸까요. 그러니까~ 이렇게 우연치 않게 같은 글을 읽고 같은 책을 사고 같은 책을 읽을 수 있다는 게, 운명이 아니면 무엇이란 말입니까?

단발머리 2021-03-15 18:27   좋아요 0 | URL
나는 이 책을 <페미니즘, 왼쪽 날개를 펴다>로 읽는 사람이 제일 멋지다고 생각합니다.
책을 알아보는 이 감식안 어쩔 거라 말입니꽈!!!!
두세번을 대출하고 반납하고 다시 대출해도 못 읽던 책을 이제야 읽네요. 과거도 미래도 우리에겐 알 수 없는 일 뿐이지만, 이 책을 같이 읽는 건, 우리의 운명이 맞는 것 같아요. 운명적인 그대와, 운명적인 이 책을!!

감은빛 2021-03-06 12: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구판과 신판을 낸 출판사가 모두 저와 인연이 깊은 출판사네요. 읽지는 못 했지만, 구판을 분명 갖고는 있었는데, 한번 찾아봐야겠어요.

단발머리 2021-03-15 18:28   좋아요 0 | URL
감은빛님과 인연이 깊은 출판사라 하시니 책에 대한 신뢰가 더 깊어지네요. 구판을 다시 찾게 되시면 ‘같이‘ 읽으셔도 좋으실 것 같아요. 물론 너무 바쁘지 않으시다면 말이지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