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256.

마거릿 애트우드 작가 소개를 보면 이렇다.








































대표작으로 시녀 이야기(1985), 『고양이 눈』(1988), 『도둑 신부』(1993), 『그레이스』(1996) 등이 있으며, 2000년 발표한눈먼 암살자』로 부커 상을 수상했다. 권위적이고 지배적인 남성 중심 사회를 비판하는 작품들을 통해 페미니즘 작가로도 평가받는 동시에, 외교 관계, 환경 문제, 인권 문제, 현대 예술, 과학 기술 등 다양한 주제를 폭 넓게 다루고 있다.



페미니즘 작가로만 평가하고 싶지만, 외교 관계, 환경 문제, 인권 문제, 현대 예술, 과학 기술에 대한 그녀의 이해와 통찰의 깊이 때문에 감히 그렇게 말할 수 없다. 페미니즘 작가로만 한정하고 싶지만, 그녀의 역량이 차고 넘치기에. 그런 느낌이 든다.   

















『금색 공책』의 저자이자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도리스 레싱도 생각난다. 도리스 레싱은 자기가 페미니즘이라는 틀에만 묶여서 해석되는 것에 반대했다. 『금색 공책』은 사회주의에 투신한 등장인물들이 체재 내부에서 겪는 혼란과 갈등을 첨예하게 그려냈다. 많은 양의 서술을 이 부분을 조명하는데 할애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도리스 레싱을 페미니즘 작가로 한정하고 싶어했다. 여성 작가의 성에 대한 응시가, 여성의 성애에 대한 솔직한 토로가 불편했기 때문이다. 딱 그렇게로만 해석하고 싶어했다. 도리스 레싱은 여러 번 공개적으로 세간의 이런 평가에 찬성하지 않는다는 점을 밝혔다.



이 책이 처음 출간되었을 때만 해도 우호적인 평론가나 비판적인 평론가나 양쪽 공히 이 책을 ‘성 대결’에 관한 작품으로 ‘격하’했다. 그러나 레싱은 이 모든 혼란을 겪은 뒤 써 내려간 1971년판 서문에서 자신이 여성해방운동을 지지하는 것과 별개로 “이 소설은 여성해방운동의 응원가가 아니었다”고 분명히 밝힌 바 있다. 분리와 분열을 딛고 넘어선 ‘통합’이야말로 이 책을 관통하는 주제임을 거듭 밝힌 것과 같은 맥락이다. (알라딘 책소개)




한 때, 내 안의 한 지점을 밝혀주었던, 진심 좋아했던 작가는 일생의 작업이라며 철학 관련 책을 펴냈는데, 페미니즘 사상가가 포함되지 않았다는 지적에, (그것을) 하나의 사상으로까지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정확한 표현은 기억나지 않는데 대충 이런 의미였다). 처음 그 이야기를 들었을 때는 아무 말도 하지 못 했다. 이제는 말할 수 있게 됐다. 안녕이라고.  


페미니즘을 이렇게 폄훼하는 이유를 이해한다. 그것이 옳은 판단이라거나 옳은 행동이라는 뜻이 아니라, 그렇게밖에 하지 못 하는, 그렇게밖에 할 수 없는 그들의 한계를 이해한다는 뜻이다. 남성을 인간의 표준으로 생각하는 이들에게는 기껏 여성작가, 여류작가들의 이야기가 진지하게 읽힌다는 것 자체가 불편할 것이기 때문이다.


어쩌랴. 마거릿 애트우드는 외교 관계, 환경 문제, 인권 문제, 현대 예술, 과학 기술에 대한 문제의식을 적확하게 드러냈고, 도리스 레싱은 서구의 제국주의와 인종주의, 반전(反戰), 공산주의의 몰락 등(알라딘 책소개)의 첨예한 주제를 혁명적 형식을 통해 정면으로 드러냈다여성들이 하고 싶은 이야기를 솔직히 꺼내 놓았고, 여성들이나 관심을 가질 만한 주제라는 속임수에 빠지지 않았다. 페미니즘 작가라는 함정에 빠지지 않았고, 너끈히 이겨내 살아남았다. 위대한 작가. 위대한 작가로.  




이 책에 관심이 생긴다. 읽어봐야겠다.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0-05-07 22: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단발머리님.. 사랑합니다!

단발머리 2020-05-07 22:26   좋아요 0 | URL
다락방님... 아이러브유! 😘

수연 2020-05-07 22: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번에는 실패하지 말자. 아뵤.

단발머리 2020-05-07 22:46   좋아요 0 | URL
암요 암요!! 아자아자!! 💪

유부만두 2020-05-08 07: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애트우드의 페넬로피아드도 있어요.

전 철학책에선 늘 좌절...ㅠ ㅠ

단발머리 2020-05-08 07:26   좋아요 0 | URL
우앗! 유부만두님 감사해요. 검색해보니 동네 도서관에 페넬로피아드 있다고 하네요. 페넬로페의 속마음 토크인가봐요.
너무 기대됩니다 호호호

저도 철학책은 늘 메롱인지라 ㅠㅠ

유부만두 2020-05-08 08:49   좋아요 0 | URL
오뒷세우스의 페넬로피아드 버전이에요. 그런데 지금 현대를 (지하에서) 아는 페넬로피아죠. 패로디인데 매우 유쾌해요.

단발머리 2020-05-09 14:18   좋아요 0 | URL
디스토피아 3권 시리즈 끝나면 그 책도 읽어보려 합니다. 근데 오딧세이나 패러디면 오딧세이아를 먼저 읽어야 하나 그런 생각도 언뜻 들기는 하네요@@

유부만두 2020-05-09 15:12   좋아요 0 | URL
그러다 저처럼 삼국지 샛길로 빠지시면 어쩌죠?;;;

단발머리 2020-05-09 16:41   좋아요 0 | URL
아하하하하! 오딧세이아가 삼국지로 가는 길이지요. 저는 삼국지 백만년전에 1권 읽다가 포기한 후로는 쳐다보지도 않아서요.
괜찮지 않을까~~~~~싶습니다^^

비연 2020-05-08 09: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좋은 작가는 하나의 영역에 가두는 것 자체가 모순인 것 같아요. 페미니즘작가라고 한정지어버리면 그 작가의 작품을 보는 관점이 하나로 박혀서, 그의 다른 넓은 세계에 대한 이해는 아예 처음부터 제외되니까요.
마거릿 애트우드의 책은 <시녀이야기>와 <그레이스>를 봤는데.. 얼른 <증언들>을 읽어야겠어요.
도리스 레싱의 <금색공책>도 책장에 버젓이 있고.. 레싱의 <다섯째 아이>와 <런던 스케치>만 봐도 그의 작품이 하나의 고정된 시선으로 보기엔 너무나 다양하다는 걸 알 수 있는데 말이죠. 아.. 읽을 책이 참으로 많습니다...

단발머리 2020-05-09 14:17   좋아요 0 | URL
네, 맞아요. 좋은 작가를 하나의 영역에 가둘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모순이죠. 물론 작가가 깊이 천착하고픈 문제가 있을 수는 있지만, 마거릿 애트우드나 도리스 레싱은 그런 작가는 아니니까요. 그러고 싶어하는 그런 몸짓이 무척 아쉽습니다.

전 도리스 레싱의 <금색 공책> 힘들었어요. 다섯째 아이는 읽다 포기했구요. 허억.

2020-05-09 00:0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5-09 00: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공쟝쟝 2020-05-10 17: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디스토피아 3권 디자인 ㅠㅠ 와.. 진짜 읽고 싶네요.... 아 ㅠㅠ 클낫다.....

단발머리 2020-05-12 19:47   좋아요 0 | URL
그립감이라고 하던가요. 손으로 집었을 때 느낌도 좋아요. 쪽수는 많지만 금방 넘어가기도 하구요.
아이구, 신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