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회의를 준비하다가 급한테 스테이플러 알이 떨어졌다. 회의를 마치고 스테이플러 알을 가는데 문득 광식이가 생각이 났다. 영화가 참 무서운 게, 쉽게 머리에서 떠나지 않는다. 벌써 오래 전에 본 것인데 스테이플러 알을 갈 때마다 광식이가 생각이 난다.

 

"고만한 상자에 스테이플러 알이 5,000개나 들어있는 거 알아요? 5,000. 근데 집에서 아무리 호치키스를 많이 쓴다 해도 일년에 알 100개 쓸까말까 할테고, 그럼 이번에 5,000개 들이 알을 새로 샀으니까 다음에 새걸 사는 건 50년 후의 일이라는 거에요. 어쩌면 죽을 때까지 다시 호치키스 알을 사는 일이 없을지 모른다는 거죠. 근데 지금 이렇게 오빠한테 반을 줬으니까 난 25년쯤 뒤 할머니가 돼서 한 번은 더 호치키스 알을 살 일이 생기겠죠. 그때 오빠 생각날 수도 있겠다."

 

생각보다 스테이플러 알을 많이 사용하는 나는 25년이 아니라 훨씬 짧은 시간 안에, 훨씬 더 자주 광식이를 생각할거 같다. 그리고 세월이 가면이라는 노래와 싱글즈와는 다른 모습의 김주혁도 생각이 날 것이다.

 

그냥 심사가 복잡한 아침에 쓸데없는 소리 끄적여 본다.

 

사족: 한국에서는 호치키스로 부르지만 정식 명칭은 스테이플러이다. 호치키스는 제조회사에서 기관총을 만든 호치키스의 이름을 자사 제품에 붙인 것에서 유래했다고 한다.(기관총과 스테이플러가 비슷한 느낌이라서 그렇지 않을까?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다락방 2017-04-07 11: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사무실에서 스테이플러 사용할 때마다 광식이 생각해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거 너무 신기함. 그러면서 저는 반박하죠. ‘나는 이 많은 알을 몇 년내에 쓰는 게 가능하다!‘ 하고요. 이요원의 말은 틀렸어! 하고 말입니다. 후훗.

saint236 2017-04-07 14:50   좋아요 0 | URL
전 1년이 안걸려요...영화 중에서 광식이가 열심히 스테이플러 알을 방바닥에 쏘아대는 장면은 정말이지....
 

  예전에 리뷰를 작성했던 글에 어제 댓글이 달렸다. 내가 그때 글을 작성하면서 故를 실수로 古로 적은 것 같다. 난 일단 글을 쓰고 나면 탈고하거나 오타를 찾거나 그러지 않는다. 책을 내기 위한 것이나 어디 공적으로 올리려고 하는 글은 아니기 때문에 오타가 나오면 나오는대로 그냥 둔다.

 

  물론 위의 글고 마찬가지다. 나중에 알았지만 그냥 내버려 뒀다. 그런데 여기에 댓글이 달렸다. 오타를 지적하면서 위의 이미지처럼 댓글을 달아 놓은 것이다. 전혀 친분도 없고, 그렇다고 한마디 해보지도 않은 사람에게 저런 이야기를 듣는 것은 썩 기분이 좋은 일은 아니다.

 

  진짜 이럴 때마다 느끼는 것은 알라딘을 떠나고 싶다는 생각이다. 지금껏 알고 지냈던 많은 알라디너들이 이런 류의 인신공격과 막말 때문에 알라딘을 떠났다. 그들 중에는 정말 존경스러운 분들이 많이 있어서 마음이 더 아프다. 물론 나도 여러가지 일들을 겪으면서 접어버릴까도 생각해봤지만 순전히 귀찮아서 그렇게 하지 않았던 것인데 이런 글 하나에 마음이 꽤 지친다. 인터넷 공간이라고 막 뱉어내면 그만인가? 서로 조심했으면 좋겠다.

 

  PS. 내 오타를 보면서 이런 인신 공격을 날린 사람은 과연 자기 맞춤법은 제대로 알고는 있는지?

 

古박남준 => 나는 故를 古로 잘못 적었지만 최소한 백남준을 박남준이라고 하는 성희롱은 안했음.

 

씨빡세끼 => 나더러 무식하다고 하지만 어떻게 이런 욕도 틀리는지...씨팔새끼가 맞소. 씨빡은 도대체 어디에서 나온 말인지 모르겠고 세끼는 세번의 끼니를 말하는 것이오. 씨빡세끼는 그럼 씨빡을 아침 점심 저녁으로 세번을 먹는다는 말인데 이 무슨 해괴망측한 소리인지.

 

  혹시 지나오면서 이 글을 보거든 욕에도 맞춤법은 있다는 것을 아시고, 무식을 티내지 마시길...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yrus 2016-02-25 14: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런 인간 말종들을 만나면 누군지 알아내고 싶은 심정입니다. 비판도 제대로 못하면서 비겁하게 비로그인으로 비난하는 태도는 한심스러워요.

akardo 2016-02-25 14: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그래서 비로그인으로는 댓글 못 달게 막아놨습니다. 비로그인으로 댓글 남기는 사람들 보면 다 좀 치졸한 글들을 많이 남기더라고요.

yureka01 2016-02-25 15: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비로그인 댓글금지 하시길.....익명 뒤에서 댓글은 무시하시구요..

나타샤 2016-02-25 16: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씨빡세끼는 그럼 씨빡을 아침 점심 저녁으로 세번을 먹는다는 말인데 이 무슨 해괴망측한 소리인지.<-- 요대목에서 큰 소리로 웃었어요. 와..멋지십니다. ^^

곰곰생각하는발 2016-02-25 17: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고 뭐 이런 걸 가지고 알라딘 떠나시려 합니까. 이런 ㄱ ㅅ ㄲ 는 항상 있으니 생까십셔..
이 댓글 본다면 내 글에도 댓글 달겠네 ? 달아라, 빙시야..

기억의집 2016-02-25 20: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무시하세요! 찌찔한 사람에게 져서는 안 돼죠!

yamoo 2016-02-26 00: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럼 넘은 걍 무시하는 게 장땡입니더~~
 
광기와 우연의 역사
슈테판 츠바이크 지음, 안인희 옮김 / 휴머니스트 / 2004년 3월
평점 :
품절


재미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ransient-guest 2015-05-10 20: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츠바이크는 탁월한 작가입니다. 그가 맞은 최후가, 그 방식과 이유가 새삼 가슴 아프네요.
 

가뜩이나 지치는데 이건 또...

지금까지 달렸던 상식 이하의 댓글 중에 최고인듯 하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날씨도 더운데 아침부터 뚜겅이 열린다.

 

  아니다. 정확한 표현은 빡친다고 하는 것이 옳을 것이다. 내가 애플을 좋아하지만 스마트폰이 아닌 이상은 거의 MS 기반의 컴퓨터를 사용한다. 그런데 항상 불만이 그놈의 공인인증서이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공인인증서, 불편함을 덜어주겠다는 의도하게 우리에게 한없이 불편함을 안겨준 아이핀...XP가 업그레이가 종료된다고 해도 정부에서는 대비도 않더만 MS에 더 서비스 해달라고 애걸복걸을 했다.

 

  국민들이 아무리 떠들어대도 꼼짝않던 정부는 대통령이 천송이 코트 한마디 언급하자 온갖 난리 법썩을 떤다. 시간이 흘러 그대로 유야무야 되는가 싶더니 대통령이 천송이 코트를 또 언급했다. 세월호 특별법이 통과되지 않고 지지부진 하는 그 때에 역시 빠숀 외교를 하시는 대통령은 뭐가달라도 다르다. 세월호 침몰은 유병언으로 잊고 빠숀 외교를 통하여 천송이 코트를 천송이나 팔아보자는 창조성! 이게 창조 경제일 것이다.

 

  각설하고 오늘도 인터넷에서 가족관계부 하나 발급받기 위해서 몇시간 생쑈를 했다. 날씨도 덥고 할일도 많아서 인터넷에서 간단하게(?) 발급을 받으려고 했는데 결코 간단하지 않았다. 일단 맘에 안드는 여러가지 보안프로그램과 active-X를 깔았다. 대충 8개의 프로그램을 깔고 난 다음에 내 인적 사항을 기록해 넣고 가족관계 증명서 발급 신청을 눌렀다. "오즈뷰어"라는 프로그램이 설치가 되어 있지 않아서 설치 해달란다. 물론 설치하면 지금가지 기록해 넣은 인적 사항은 리셋이 된다. 프로그램을 갈고 다시 작성해 넣고 시도! 또 안된다. 분명히 깔았는데 인식이 안된다. 분노의 5번 연타 시도! 그대마다 인적사항을 일일이 다시 쳐 넣는다. 분노해서 전화했더니 친절한 상담원 왈!

 

"인터넷 익스플로러 버전이 11이라서 안됩니다. 7~10까지는 지원이 되는데 11은 아직 검토중입니다."

 

이런 젠장! 요즘 왠만한 컴은 다 익스플로러 11이다. 그런데 검토 중이란다. 나중에 12 나오면 11사용할 수 있도록 해주려나! 어떻게 해야 하냐고 물으니 다운그레이들 하던지 다른 검색 엔진을 쓰란다. 다운 그레이드가 싫어서 다른 검색 엔진을 쓰기로 했다. 몇가지 이야기를 하는데 깔아야할 것 같아서 물었다. 스윙은 안되나요? 안된단다. 이해가 되었다. 스윙이란 검색엔진은 잘 사용하지 않으니! 다시 물었다. "크롬은요?" 당연히 안된단다. 순간 빡침이 더해졌다. 크롬이 안된다니...크롬이...뭐가 되냐고 물었더니 사파리, 파이어 폭스 이런 것이 된단다.

 

결국 다운 그레이드..내가 지랄맞은 윈도우즈7 초기 버전을 쓰기 싫어서 XP로 다운 그레이드는 해봤지만 관공서 문서 때문에 이렇게 해보기는 처음이다. 다운 그레이드 완료! 이제는 되겠지 하고 접속했다. 이런 젠장....이번에는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란다. 분노가 작렬하기 전에 최대한 인내심을 갖고 내리 5번 시도...결국 접속할 수 없습니다를 확안했고. 분노해서 다시 사용자 지원센터에 전화....전화를 받은 직원은 친절한 목소리로 호환성 체크하는 방법을 가르쳐 주었다. 결국 이렇게 몇시간의 노력 끝에 가족관계 증명서 한장이 내 손에 들어왔다.

 

  자주 묻는 질문을 정독해도 이 부분에 대한 설명은 한 마디도 없었다. 열받아서 전화하지 않았다면 아직도 컴을 잡고 씨름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천송이 코트도 좋고, 창조 경제도 좋고, 보안성도 좋지만 최소한 관공서에서 가족관계 증명서 한장 뽑는 것은 별 어려움 없이 해놓아야하지 않겠나? 더 열받는 것은 주민등록 등본은 인터넷 익스플로러 11로 별다른 어려움 없이 발급받았다는 것이다. 물론 거기에도 귀찮은 프로그램을 5개쯤 깔았지만 말이다.

 

  참고로 주민등록 등본은 민원24에서, 가족관계 증명서는 대법원 홈페이지에서 발급을 받는다. 기관에 따라서 이렇게 서로 제멋대로 서비스하는 모습은 세월호 당시 컨트롤 타워가 없이 자기들끼리 계속 브리핑하고 우왕좌왕하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역시 국민들로 하여금 열심히 자기 살길을 모색하게 만드는 이 나라는 강한 나라인가 보다.(이렇게 사용자 비친화적인 인터넷 발급 서비스도 처음이고...물론 이러한 시스템이 없는 나라도 있겠지만 그 나라들과 우리나라를 비교하면 안된다.) 열받아서 주저리주저리 늘어 놓다가, 지마켓만도 못한 민원처리 인터넷 서비스 보고 이걸 앞으로도 계속 사용해야할까라는 고민을 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