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랑 바르트, 마지막 강의]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롤랑 바르트, 마지막 강의
롤랑 바르트 지음, 변광배 옮김 / 민음사 / 2015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번 인사과예 리뷰 책을 받고 솔직하게 폭탄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서평단 활동을 한다는 것은 내가 읽기 싫어하는 책들, 그래서 내가 잘 접하지 않는 책들을 읽어본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지난달 시간 연대기와 같은 책들이 그것이다. 그렇지만 때론 의무감에 읽어가는 경우도 있으며, 마음 속에서 심각하게 올라오는 짜증을 참으면서 읽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이번달 인사과예 서평도서가 바로 그것이다.

 

  롤랑 바르트!

  너무나 유명한 사람이다. 이쪽 방면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한번쯤은 들어본 사람이겠지만 그런 사람들이 지은 책이라도 다 좋은 것은 아니면, 또 아무리 잘 쓴 책이라도 해도 책을 만드는 사람들이 제대로 만들지 못한다면 그 책은 사람을 상당히 불편하게 만든다. 이 책이 그렇다. 이 책은 롤랑 바르트의 책이라는 사실 외에는 아무 것도 없다. 책이 너무 불친절하다. 불친절하다 못해 불편하다. 책을 읽는내내 불폄함과 집어 던지고 싶은 마음과 싸워야 했다. 그러니 읽고 나서 아무런 느낌도 없고, 남는 것도 없다. 그저 롤랑 바르트라는 사람이 하이쿠를 좋아했구나, 그리고 소설을 쓰고 싶어 했구나, 프로스트라는 사람을 꽤나 좋아했구나 이정도이다.

 

  책이 이렇게 폭망한 이유는 무엇일까? 내가 이쪽 방면에 관심이 없어서인가? 저자가 글을 못써서 인가? 아니면 편집자가 너무 무리해서 책을 냈기 때문일까?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아마도 후자가 아닐까 싶다. 어떤 세미나를 듣고 난 후에 요약된 강의안을 보는 것은 유용할지도 모른다. 그 당시 머리 속에 있는 기억들을 끄집어 내기 위해서는 축약된 단어들만으로 충분하니까. 그렇지만 강의를 아예 듣지 않고 축약된 글만 읽는다는 것은 꽤나 불편한 일이고 비효율적인 일이다. 그런데 이 책이 책을 읽고 있는 나에게 그런 비효율을 강요한다. 롤랑 바르트의 마지막 강의라는 제목답게 말 그대로 강의안이다. 책을 읽어가다보면 이 사람이 강의를 위해서 작성한 노트라는 사실을 확실히 알게 된다.

 

  아무리 대가라도 정리되지 않은 강의안을 바로 책으로 출판하는 일은 이 책은 망해도 된다는 말과 똑같은 말일텐데, 유고작이라는 단 한마디의 말로 이 불편함을 커버하려고 한다. 너무나 불편해서 네이버에서 책 평점을 찾아봤는데 10점 만점중에 9점을 주었다. 이해가 안되는 점수이다. 민음ㅇ사에서 너무 무리수를 둔 것이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해보면서 과감하게 나는 이 책에 별 한개를 주려고 한다. 그것도 최저 점수가 별 한개이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억지로 읽은 책! 무얼 읽었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 책"이라고 하겠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