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9geighVe.png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오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사퇴 찬성이 50%를 넘었다는 리얼미터 여론조사 보도를 보고

'아니, 장충기 휘하에 있는 기레기들에게 휘둘리는 사람들이 이렇게나 많아?' 하고 적잖이 놀라서

자세히 살폈더니,


 설문이 이렇다.


  이렇게 먼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심어주고 질문하고 있다.

  이러면 당연히 사퇴를 선택할 수밖에.

  이런데도 사퇴 반대가 33%가 나왔다는 게 더 놀랍다.

 

  이런 걸 무슨 여론조사라고 하나?

  만일 이렇게 질문했다면 어땠을까?


 현재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는 피감 기관의 예산으로 외국 출장가는 것은 최근 드러난 김성태 국회의원의 경우가 잘 보여주듯, 당시 국회의원들이 보편적으로 하고 있는 관례였으며 또한 국회엔 정책비서만 있고 여비서라는 것은 없기에 이것은 악의적 프레임에 불과하며 외국 출장 또한 언론에 보도된 대로 단 둘이 아니라 다섯명이 동행했다고 합니다. 선생님께서는 김기식 금감원장의 거취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합니까?

  

 아마도 결과는 전혀 다르게 나왔을 것이다.

 

  편향된 설문으로 통계를 왜곡시키는 가장 대표적인 사례를 리얼미터가 보여주고 있네.

  리얼미터 대표 스스로 한 인터뷰에서 그런 여론조사는 잘못된 것이라 말까지 했으면서도.

  명백히 여론 몰이를 통해 청와대와 김기식 금감원장을 압박하려는 의도성 짙은 여론조사라 할 만하다.


  여론조사업체도 기레기만큼이나 삼성에게 자유롭지 못하다는 빼박 증거겠지.

  이렇게 여론조사업체까지 가세하여 언론, 야당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게 총공세를 펼치는 것을 보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이재용 삼성 승계에 있어 가장 두려운 존재라는 걸 감안할 때,

  대한민국 적폐세력의 진짜 끝판왕은 삼성이라는 걸 다시 한 번 확인한다.


 그래서 이렇게 진행중인 '김기식 금감원장님을 무슨 일이 있어도 지켜주세요' 청와대 청원에 참여하고 왔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193553 (청원 링크)


 삼성이 미워서가 아니다. 그동안 김기식이 걸어 온 길을 보니,

 맡은 바 소임을 아주 잘 할 사람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강경화 와 김상조가 그랬듯이.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8-04-12 14: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결혼이라는 소설 1, 2

 

매력적이지만 불안한 남자와 착하지만 평범한 남자 사이에 선 여자 

이 시대에 사랑과 결혼이 지니는 의미를 찾는 가장 혁명적인 삼각관계!

가디언워싱턴포스트살롱, NPR이 꼽은 올해의 책!

살롱》 소설상 수상작미국 아마존 베스트셀러!

  

결혼의 현실적 문제를 반영한 책으로 마담 보바리안나 카레니나가 있었다면가장 최근엔 결혼이라는 소설이 있다.—《뉴요커

 

과거의 낭만적인 소설들을 읽으면서도 성적 혁명이 본격화된 현대의 나날을 살아가는 대학생들의 연애 이야기.—《워싱턴 포스트

 

 

줄거리

  

브라운 대학교 영문과 재학 중인 매들린은 아버지가 모 대학교 총장을 역임하기도 한 중산층 집안의 차녀로,  영문학에 심취해 졸업 후 대학원에 진학해 학자가 되기를 꿈꾼다.  그러나  4학년 마지막 학기에 들어간 기호학 수업에서 우연히 공대생 레너드와 사랑에 빠져 졸업 학기를 연애하느라 시간을 보내다 대학원 전형에 모두 떨어지고 만다.  레너드는 빛나는 지성과 함께 우울한 남성적 매력을 풍기는 남자로,  알코올중독인 부모님 밑에서 감정적 불안을 겪으며 어린 시절을 보냈지만,  명석한 두뇌 덕분에 브라운 대학에 입학한 수재다.  매들린과 레너드는 집안 분위기와 성격 차이에도 불구하고 롤랑 바르트의 사랑의 단상을 매개로 소용돌이 같은 사랑에서 헤어 나오지 못한다.  졸업 후 레너드가 유명 생물학 연구소의 인턴 자리를 얻게 되어 매들린과 동거를 시작하지만,  레너드의 조울증이 점점 심해지면서 연애에도 점점 부정적 영향을 주기 시작한다.

한편 매들린의 절친한 친구이자 순진한 심성의 종교학도 미첼은 매들린의 부모님께도 인정받는 모범생이다.  짝사랑했던 매들린이 레너드에게 푹 빠지게 되자,  그는 아르바이트로 경비를 모아 유럽과 인도로 여행을 떠나 다양한 사건을 겪으며 성숙해지는 시간을 갖는다.  그 와중에 진로와 사랑 모두 삐걱거리며 건강하지 못한 관계로 치닫게 된 매들린-레너드 커플은 답을 찾을 수 없는 막막함에서 벗어나기 위한 방법으로 결혼이라는 무모한 선택을 하기에 이른다.

 

 

<이벤트 참여방법>

 

 

1. 이벤트 기간  :  8월 14일 ~ 8월 20일

    당첨자 발표  :  8월 21일 (월) 

    발송  :  8/22~차주 초 발송 예정 

2. 모집인원  :  10명 

3. 참여방법

 

- 이벤트 페이지를 스크랩하세요. (필수)

- 스크랩한 이벤트 페이지를 홍보해주세요. (SNS필수)

책을 읽고 싶은 이유와 함께 스크랩 주소를 댓글로 남겨주세요.

- 무성의한 댓글 참여는 선착순에서 제외됩니다.

4. 당첨되신 분은 꼭 지켜주세요.

 

- 도서 수령 후, 7일 이내에 '개인블로그' 와 '알라딘'에 도서 리뷰를 꼭 올려주세요.

 * (미서평시 서평단 선정에서 제외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재용에게 12년 구형했다고 하는데, 담당 판사가 진경준 때 백아와 종자기 고사로 유명한 지음 어쩌고 하면서 뇌물죄를 무죄로 판결한 장본인이라 판결이 그닥 기대되지 않는다. 조윤선이 '핀셋 무죄' 된 것처럼 또 한 번 뒷 목 잡는 판결이 내려지는 게 아닐까 우려스럽다. 특검이 일을 잘 하면 뭐하나 판사들이 이 모양인데. 사법 개혁도 시급하다. 미국처럼 법관이나 검찰 고위직은 선거를 통해 뽑는 게 좋지 않을까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