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찍은 사진.

 

 

 

 

어느 맞벌이 신혼부부의 이야기다. 갓 결혼한 새 신부는 속이 상하였다. 연애할 땐 자신을 위해서 모든 걸 양보했던 신랑이, 그토록 너그러웠던 신랑이 결혼 후 다른 남자가 되었기 때문이다. 결혼식을 올리고 나서 신랑이 다른 남자로 보이는 건 애초에 그녀가 신랑을 잘못 봤던 것일까, 아니면 신랑이 두 얼굴을 가졌던 것일까.

 

 

첫 부부 싸움은 신랑과 함께 백화점에서 쇼핑하다가 발생했다. 신랑이 여행용 코펠과 버너를 샀기 때문이다. 그런 것들은 일 년에 한두 번 사용하니 친정에서 빌려 써도 된다는 그녀의 말을 신랑은 귀담아듣지 않고 사 버렸다. 그다음엔 텐트에 관심을 보이며 백화점 점원에게 가격을 묻는 것이었다. 텐트도 구입할 모양이어서 그녀는 인내심의 한계에 도달하여 화를 내고 말았고 결국 두 사람의 말다툼으로 번졌다. 전셋집에서 시작한 결혼 생활이라 앞으로 집을 장만하려면 그녀로선 알뜰하게 살림하는 게 중요했다. 그런데 쓰지 않아도 될 돈을 마구 쓰는 신랑이, 그녀의 말을 전혀 듣지 않는 신랑이 낯설고 미웠다.

 

 

두 번째 부부 싸움이 일어난 것은 신부가 며느리로서 최근 시가(시댁)에 안부 전화를 한 적이 없다는 이유에서였다. 이번엔 효자인 신랑이 화를 냈다. 자기가 전화를 하라고 했는데도 하지 않은 그녀를 못마땅해하였다. 내일 전화하면 되지 않느냐고 그녀가 말해도 신랑은 화를 풀려고 하지 않았다. 신랑은 며느리가 시가에 자주 전화해야 마땅하다고 여겼고, 신부는 한 달에 한 번 정도 전화하면 적당하다고 여겼다. 신부는 사위도 처가(친정)에 전화해서 장모님에게 안부 인사를 해야 평등하다고 말했는데 신랑은 대꾸가 없었다.

 

 

위와 같은 부부 싸움은 각기 다른 환경에서 자라난 두 사람이 결혼하여 한 가정을 이루며 살기에 일어날 법하다. 서로 다른 의견을 갖고 있는 건 당연한 일이나 의견 충돌로 시작된 부부 싸움은 감정을 상하게 하는 말이 오가며 큰 싸움으로 발전하기도 한다. 그러므로 의견 충돌이 발생하지 못하도록 아예 두 사람의 타협점을 찾아 두는 게 급선무다. 그래서 난 결혼을 앞둔 이들에게 ‘부부 지침서’를 만들어 놓으라고 권하고 싶다. 이것은 신랑과 신부가 결혼 생활을 하는 동안 지켜야 할 지침을 적어 놓은 기록문을 말함이다. 양방의 의견을 잘 조율하여 결정한 지침을 기록해 놓는 것은 행복한 가정을 이루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부부 지침서는 구체적으로 기록해야 한다. 예를 들면 다음과 같다. 청소, 설거지, 쓰레기 처리, 장보기 등을 누가 전담할지를 기록해 둔다. 맞벌이 부부라면 먼저 퇴근해 귀가한 사람이 저녁 준비를 하는 걸 원칙으로 하되, 매일 늦게 귀가하여 상대편보다 집안일을 적게 하는 사람은 주말에 가사를 벌충함으로써 공평하게 분담하면 된다. 상대 배우자가 동의하지 않는 물건을 구입하는 경우엔 물건을 산 본인이 설거지를 이 주일 동안 하는 벌칙을 정하여 두면 구매욕을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될 뿐 아니라 마찰이 생기지 않아 좋다. 또 신부는 며느리로서 시가에, 신랑은 사위로서 처가에 안부 전화를 하는 횟수를 미리 정해서 기록해 둔다면 문제가 없을 것이다. 아이가 태어날 때를 대비하여 육아에 대해서도 분담하여 명문화하는 게 바람직하다. 각자 할 일을 충실히 하는 모습을 보면 부부간의 애정도 깊어질 것이다.  


 
요즘 코로나 19로 웃음이 사라진 시대를 살고 있다는 말이 들린다. 이런 때일수록 삶의 지혜가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 <맹자>에 이런 글이 있다. 「풍년에는 젊은이들이 대부분 나태해지고 흉년에는 젊은이들이 대부분 포악하게 되는데, 이것은 타고난 재질이 그처럼 다른 것이 아니라 그들의 마음을 빠져들게 하는 것이 그렇게 만드는 것이다.」 여기서 ‘그들의 마음을 빠져들게 하는 것이 그렇게 만드는 것’이란 흉년이나 풍년과 같은 환경 조건이 그들을 나태하거나 포악하게 만드는 것을 의미한다. 부부 지침서를 갖고 결혼 생활을 하는 것은 부부가 다투지 않도록 좋은 환경을 만듦으로써 삶의 지혜를 발휘한 것과 같다.

 

 

결혼식이 많은 봄이다. 결혼식을 앞두고 있을 즈음에는 서로 상대 배우자를 위해 무엇이든 해 주고 싶은 마음이 넉넉한 법이다. 즉 부부 지침서를 작성하기 알맞은 때인 것이다. 이미 결혼 생활을 하고 있는 부부가 이 글을 읽어도 좋겠지만 특히 예비 신랑, 신부들이 이 글을 읽었으면 한다.

 

 

 

 

 

...................................
인용한 책

 

 

 

 

 

 

 

 

 

 

 

 

 

 

 맹자, <맹자>

 

 

 

 

 


댓글(22)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04-10 11:2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페크님 돌아오셨돵!! 그동안 건강하게 잘 지내셨나요?

페크(pek0501) 2021-04-11 12:02   좋아요 1 | URL
한달 가량 몸살이 왔다 갔다 반복했네요. 쉬라는 몸의 신호 같았어요.
다행히 지금은 건강 회복했어요.
첫 댓글에 감사드립니다.

겨울호랑이 2021-04-10 11:5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지침서 말씀에 공감합니다. 신혼 초 연애 당시 감정만 생각한다면 ‘뭘 그런 것까지...‘라는 생각이 들지만, 오해는 정말 작은 것부터 예상치 않은 것으로부터 시작되더군요. 물론 10년차 되니까 하던대로 안하는 목록을 지침서로 만드는 편이 낫다는 생각이 듭니다만... ^^:)

페크(pek0501) 2021-04-11 12:05   좋아요 1 | URL
겨울호랑이 님, 잘 지내셨겠지요?
할 일을 분담해서 하면 너무 계산적인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상대가 애써 주는 만큼 오히려 양보하고 배려하게 될 걸로 생각합니다.
저는 그냥 오래 같이 살다 보니 남편과 일을 분담해서 하고 있더라고요. 장보기나 청소는 남편이 할 때가 많고, 부엌일은 내가... 이런 식이죠.
댓글, 감사합니다.

잘잘라 2021-04-10 15:1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페크님^^ 안녕하세요? 꽃보다 페크님!!!

페크(pek0501) 2021-04-11 12:06   좋아요 0 | URL
잘잘라 님, 그동안 잘 지내셨어요?
우리 잘잘라 님의 페이퍼를 그동안 못 봤네요. 쉬면서 눈팅이라도 해야 하는 건데...
이삼주 쉬기로 하고 몸살이 나는 바람에 연장됐어요. 쉬니까 또 쉬는 것에 적응이 되더라고요. 즐겁게 지냅시당~~

서니데이 2021-04-10 16:3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페크님 잘 지내셨나요.
꽃이 참 예쁘게 피었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페크(pek0501) 2021-04-11 12:07   좋아요 1 | URL
서니데이 님, 벌써 봄이 완연하네요. 벌써부터 더워질까 봐 겁이 나네요.
이젠 제 몸이 더위에 약해집니다.
좋은 하루 매일 보내시길 바랄게요.

stella.K 2021-04-10 19:4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드디어 오셨군요! ㅎㅎ
저는 얼마 전 TV에서 장자 강연 듣고
오강남 교수의 책을 샀습니다.‘
나이가 드니 동양철학이 땡기네요.ㅋ
언제 읽을지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맹자도 읽어보고 싶군요.^^

페크(pek0501) 2021-04-11 12:10   좋아요 1 | URL
옙. 드디어 왔습니다. 오강남 님의 책을 저는 거의 다 샀던 것 같아요. 장자, 도덕경도 괜찮게 읽었어요. 저는 이런 류의 책을 좋아해요.
동양철학이 매력이 있지요. 다양하게 해석이 가능한 것도 장점 중 하나.
맹자도 밑줄을 그을 곳이 많답니다. 감사합니다.

붕붕툐툐 2021-04-11 01:1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페크님 귀환을 환영합니다!!

페크(pek0501) 2021-04-11 12:11   좋아요 0 | URL
붕붕툐툐 님, 닉네임을 보니 무척 반갑군요.
환영해 주셔서 무지, 황송하게 감사합니다. 좋은 봄날 보내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파이버 2021-04-11 13: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페크님 오랜만이에요!! 봄꽃과 함께 돌아오셨네요^^♡

페크(pek0501) 2021-04-11 13:23   좋아요 1 | URL
봄꽃과 돌아왔다는 말씀, 멋지네요.^^♡

희선 2021-04-12 00: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래 잘 살려면 앞으로 어떻게 할지 정해두는 게 좋을 듯하겠습니다 뭐 그런 걸 정하나 할 사람도 있을지 모르겠지만, 그냥 사는 것보다 서로 이야기 해 보는 게 더 낫겠지요

이번 봄에는 꽃이 빨리 피었어요 철쭉 영산홍도 피었군요 주말이 가고 새로운 주 시작입니다 페크 님 새로운 주 즐겁게 시작하세요


희선

페크(pek0501) 2021-04-13 10:33   좋아요 0 | URL
요즘 신혼부부들은 맞벌이가 많아서 아마 집안일을 분담해서 할 듯해요. 다만 문서화하지 않아 갈등이 있을 수 있기에 부부지침서가 필요한 것 같아요.

저도 꽃이 빨리 피어서 깜짝 놀랐어요. 실내는 아직 서늘한데 밖은 덥기도 하더군요. 봄이 점점 빨리 오는 것 같아요.
즐거운 시간을 많이 가지십시오. 감사합니다.

이하라 2021-04-12 09: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랫만에 다시 뵙네요. 건강 회복하셨다니 다행입니다. 자주 뵙기를 바랍니다.^^

페크(pek0501) 2021-04-13 10:34   좋아요 1 | URL
이하라 님, 잘 계셨어요? 반갑습니당~~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건강하고 행복하십시오.

han22598 2021-04-15 01: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돌아오셨네요 ^^ 웰컴백! 페크님 ^^

2021-04-15 14: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얄라알라북사랑 2021-04-16 16: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우!!! 이 열렬한 알라딘 식구들의 환영에 저도 한 목소리 더합니다.

2021-04-20 11:48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