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은 귀여운 청소년 소설 같지만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표현이 많이 나온다. 책 안 읽는 말썽장이 그레구아르가 책방에서 아르바이트 하면서 할아버지와 우정을 쌓는 이야기가 아니다. 


이야기를 들려주는 것, 책을 읽는 것은 그레구아르가 우연히 맡는 임무, 그의 일이 된다. 19살 이 프랑스 청년은 하루하루 심드렁하게 살아가는 요양소 근로자다. 별다른 전문지식이나 야망이 없던 그는 요양소 32호실 환자/거주자인 전직 서점 주인 피키에 씨를 만나고 반강제로 그에게 책을 낭독해 주기 시작한다. 그리고 그의 지도를 받으며 '전문' 낭독자가 되어간다. 그동안 요양소 내에서 죽음, 폭력, 애정을 경험하며 그레구아르는 성장한다. 물론. 그리고 그의 낭독을 듣는 사람들이 늘어간다. 


피키에 씨의 마지막 부탁을 위해 수도원을 향해 걷는 그는 노트르담 드 파리의 음유시인 그레구아르를 떠올리게도 했다. 실제 작가의 경험담이 녹아있다는 그의 첫 소설은 매우 투박하고 조각조각 이음새는 거칠다. 여러 책들의 이야기가 흥미를 돋우지만 (국내 번역서의 제목, 작가 표기가 다름) 전체적으로 매우 어수선하다. 그래도 작가는 이 얇은 소설 속에서 최선을 다해 책, 이야기, 목소리와 일체가 되려는 궁극의 집념을 보인다.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22-01-25 17:09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 우정을 쌓는 이야기가 아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 이 지점에서 웃어도 될까요? 🤭

유부만두 2022-01-25 17:10   좋아요 3 | URL
네, 그러셔도 돼요. 전 그런 이야기인줄 알고 시작했거등요;;;; 근데 아니더라고요.

잠자냥 2022-01-25 17:1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 진짜 충격적이네요. 전 우정을 쌓는 그런 이야기인줄……

유부만두 2022-01-25 17:22   좋아요 3 | URL
우정을 쌓기는 해요. 그런데 ... 음 .. 좀 특별한 셋팅이랄까, 그래요.
여러 요소들이 갑툭...하고 갑분싸 하고 어거지로 유우머 스럽다가 비장하고요.

잠자냥 2022-01-25 17:34   좋아요 2 | URL
ㅋㅋㅋㅋ 아무튼 올려주신 리뷰 보니 온통 제 편견을 깨뜨린 ㅋㅋㅋㅋㅋㅋ 대충격 ㅋㅋㅋ

Persona 2022-01-25 19: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표지그림이 뭔가 따스한 다이어리 표지 같아서 재미있을까 아닐까 너무 눈물짓는 건 싫은데 이런 망상하고 있었는데 일단 그런 게 아니군요. ㅎㅎㅎ

유부만두 2022-01-25 19:32   좋아요 2 | URL
마구 따스하고 부드러운 이야기는 아니에요. ^^ 책과 인생을 향한 뜨겁고 지독한 사랑 이야기랄까요? 여러 에피소드가 울퉁불퉁 모여있는 기분이 드는 책입니다.

책읽는나무 2022-01-25 21:0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우정을 쌓는 이야기로 오독하고..댓글 보고 흠칫했네요ㅋㅋㅋ

유부만두 2022-01-25 21:43   좋아요 3 | URL
책방 할아버지와 20살 청년 사이에 유대감, 우정은 생겨납니다. 다만, 그 과정과 마무리가 예상보다 격렬한 사건들과 함께 하죠. ^^;;

mini74 2022-01-25 22: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책 아주 잔잔하고 따뜻한 이야기일거라 생각했는데 ㅎㅎ 작가의 궁극의 집념이 궁금하네요 ~

유부만두 2022-01-26 21:05   좋아요 1 | URL
.... 알려드릴 수가 없어요. 읽다보면 어느 정도 예측할 순 있지만, 그냥 바로 그 집념을 말해버리는 건 어쩐지 반칙같아서요. ^^

이 책에는 꽤 다양한 사건들이 펼쳐집니다. 가끔 따숩기도 하지만 차갑고 또 뜨거운 장면이 많아요. ㅎㅎㅎ 더 궁금하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