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보 같은 과일 복숭아를 맛있게 먹는 히로타 센세,
오전엔 마들렌 대신 크로아상에 카페오레를 (두 번!) 즐기는 무슈 프루스트.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09-15 22:43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오! 두유와 캡슐 커피가 만나면 카페 오레! ㅋㅋ 복슝아는 💓입니다.

페넬로페 2021-09-15 22:54   좋아요 4 | URL
카페오레의 참 맛 ㅋㅋ

유부만두 2021-09-16 10:24   좋아요 3 | URL
네 여름과일 복숭아 곧 헤어질 시간이라 더 애틋하고요. ^^

잠자냥 2021-09-15 22:48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버터> 읽으시면 난리나겠는데요?! ㅋㅋㅋㅋㅋㅋㅋ

유부만두 2021-09-16 10:25   좋아요 3 | URL
그정도에요? 이거 겁나는데요? ㅋㅋㅋ
초반에 체중 조절하느라 저녁은 먹지 않는다...라고 나와서 나중에 얼마나 쎄지려고 이러시나 싶었어요. 자자 허리띠 풀고 달려봅니다.

페넬로페 2021-09-15 22:53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기차에서 두사람이 복숭아를 우적우적 먹는 모습이 무척 우스웠어요.
저는 잃.사.찾 읽지 않았는데 프랑스 사람들은 넘 우아하게 식사할듯 해요.
근데 산시로쪽이 좀 더 정겹지 않으세요?
엄마가 말씀해주시는 아버지 젊었을 때 이야기들이 소세키의 소설 속 모습과 닮았더라고요^^

유부만두 2021-09-16 10:28   좋아요 4 | URL
그쵸. 그 장면에서 복숭아 물 흐르고, 아 껍질은 그냥 먹는겁니까, 복숭아 안씻으면 따갑지 않아요? 별 걱정을 다하며 읽었습니다.

이 두 사람이 나중에 가을이 깊어지면 감을 먹잖아요? 하하 계절 감각 잘 살리는 소세키 작가님 덕에 더 즐겁게, 또 정겹게 읽었어요.

프루스트 소설에도 우아..보다는 거창하게 (상다리 휘어지게) 차린 식탁 묘사가 꽤 나옵니다. 그걸 또 제가 검색하면서 읽잖아요? 네 소설 속엔 다들 열심히 탐하고 먹고 그런 인물들이 나오네요.

라로 2021-09-16 00:3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우와! 복숭아 사진이 정말 에로틱 입니다만. ㅎㅎㅎ

유부만두 2021-09-16 10:29   좋아요 2 | URL
그렇죠? 오죽하면 도색잡지라는 단어가 복숭아를 품고 있겠습니까. ㅋㅋㅋ
신선과 가까운 과일인 만큼 먹으면 너무 맛있어서 죄짓는 마음까지 들게 한다는 걸까요? 모양도 궁둥이 같....

책읽는나무 2021-09-16 05:29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우와!!!
모두 다 내가 좋아하는 먹을 거다!!!
복숭아,크로와상,캡슐,두유ㅋㅋㅋ
요즘 저도 캡슐 커피 마시거든요.
저는 좀 쓴 거 같아 우유 쬐끔 타서 먹는데 두유도 사서 넣어 먹어봐야 겠네요ㅋㅋ
간식 소개도 이리 알차게 팁을???
복숭아도 저 색깔의 접시위에 올려 놓으니 뭔가 더 예쁜 복숭아?? 먹음직스런 복숭아로 보이는 착시 현상??
이게 다 저 책들 속에~^^
읽어야 겠네~읽어야 겠어^^
아...근데 어제 프루스트 안읽었는데 전 마들렌 먹었어요ㅋㅋ

유부만두 2021-09-16 10:31   좋아요 2 | URL
맥콜리프의 책은 세세하게 먹거리 애정관계 또 일상사의 디테일을 언급해서 읽는 재미와 맛이 있어요. ^^

읽어야 알지요. 이 맛과 모든 건요. ^^ 마들렌 말고도 프루스트에는 과자 이야기가 많이 나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