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공인 댈러웨이 부인보다 주변 사람들의 속으로 하는 독백들이 더 흥미로웠다. 햇살이 부서지고 바람이 흩날리고 런던 거리를 공원을 11시, 11시반, 오후 2시 등 시계종이 울리고 이층 버스가 지나가는 초여름 6월을 상상했다. 런던, 지금은 락다운 이라는데. 


삼십 년 전, 전원 주택에서 친구들과의 추억을 떠올리고 생파를 준비하는 꽉채운 만 오십일 세의 (심장병 이력있는) 고위직 공무원의 사모님 클래리사 댈러웨이. 그녀의 파티에 옛친구들과 현재의 지인들, 남편 직장 동료에 심지어 수상까지 온다. 늦은 밤 바람에 커튼이 흔들리고 지친 댈러웨이 부인은 만족하며 하루를 마무리 한다. 그녀가 속물이라고 주위에서 비난하지만 그녀의 속내는 하루에도 순수의 들판을 달리기도 가족과 친구들을 염려하고 챙기기도 하느라 바쁘기만 했다. (난 아직 늙지 않았어, 라는 말에 읽으면서 나도 덩달아 울컥) 


그리고 한 남자는 생을 마무리 했다. 그가 겪는, 그가 혼자 듣고 보고 겪고 괴로워하는 생은 사랑하는 부인도 어찌할 수가, 그럴 틈이 없었다. 셉티무스, 마음이 아픕니다. 그의 곁에는 속물들이 있었다. 그런데 그 속물들이 절대적 악인이냐, 는 또 다른 문제이고요. 


더하기, 어디에나 있는 나이값 못하는 남자. 오십일세 육개월 먹고도 자기 나이의 절반되는 스물다섯의 유부녀와의 새인생을 꾸려볼까 궁리하면서 또 다른 백일몽을 꾸느라 어느 낯선 젊은 여자 뒤도 따라가고 주머니칼을 꼼지락 거리고 옛애인 앞에서 울기도 하는 피터. 무엇보다 식민지 인도에 가서 거들먹 거리면서 인생 허비했을 넘 피터. 어쩐지 이 사람이 낯익기도 한 느낌은 착각은 아니겠지요.


무엇보다 사랑. 여러 가지 모습과 빛깔과 의미의 사랑들이 매 장면마다 끼워져 있어서 반짝거린다. 향긋하고 뿌듯하고 투박하기도 한 다양한 사랑들. 그 사랑을 다시 생각하다가 .... 방금 떡볶기 먹으면서 읽은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하권의 레트와 스칼렛의 격정 애로와 비교도 해봅니다. 이 ㅈㄹ 맞은 소설 얼렁 읽고 치워야지, 원. 


눈이 펑펑. 창문 잠깐 열어서 달아오른 오십일 세 아줌마의 두 볼을 좀 식혀야겠습니다. 아, 사랑이 문제야. 사랑.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Falstaff 2021-01-06 21:0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ㅎㅎㅎㅎ 전 댈러웨이는, 내용보다 문장이 문장을 엮어내는, 말 그대로 의식의 흐름이, 울프의 것이 조이스의 것보다 절대 뒤지지 않는다는 증거로 읽었는데요. 많이 읽지는 않았지만 울프의 작품 가운데 (우라질) 의식의 흐름 기법을 제일 많이 사용한 작품 같았습니다. 그래서 제가 제일 좋아하는 울프이기도 합지요. ^^;; (아쒸, 또 잘난 척했나벼. 에휴..... 이거 죽어야 고쳐.....)

유부만두 2021-01-06 21:12   좋아요 4 | URL
그쵸. 문장이 우아하게 읽히고 이미지들이 매끄럽게 이어져요. 제가 이거 읽고 제 의식도 꽤 잘 흐른다 깨달았어요. 그래서 프루스트 재도전! 하는거지요. 잘난척 하세요! 그러셔도 됩니다!

scott 2021-01-07 10:1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팔스타프님 잘난척은 대환영!! 조이스보다 훌륭하다는 말에 동감!영화가 원작에 깊이를 담고 있지 못했는데 울프에 작품은 올랜도를 비롯해 세기를 뛰어넘는 작품을 써낸 천재중에 천재라고 생각합니다.

유부만두 2021-01-07 08:46   좋아요 1 | URL
올랜도, 를 읽어볼 용기가 생기네요. ^^

Falstaff 2021-01-07 09:39   좋아요 1 | URL
에휴... 과찬이십니다.
울프 여사가 조이스보다 훌륭하다고는.... 안 했는데요, ㅋㅋㅋㅋ 스콧 님께서 울프 여사를 많이 좋아하시는 모양입니다. ^^
조이스하고 울프가 거의 동시에 소위 의식의 흐름이란 걸 사용하기 시작했는데, 누가 먼저냐는 건 별로 중요하지 않다는 게 제 생각입지요.
마치 미분법을 최초로 사용한 것이 뉴턴이냐 라이프니츠냐, 따지는 일이 불필요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제가 늘 주장하는 바입니다. ㅎㅎㅎㅎㅎ

비연 2021-01-07 01: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중학교 때 읽었는데.. 과연 제가 다 이해하고 읽었나 문득 궁금해지는. 격정 애로라는 유부만두님의 글을 읽고 나니. 흠..

유부만두 2021-01-07 08:48   좋아요 1 | URL
뭐 그런 로맨스 부분에 제가 그 책을 붙들고 있는지 모르겠어요;;;;
사회 정치 묘사 부분은 심하게 백인우월주의로 가득차 있거든요.
어제/오늘 미국 국회의사당 점거 뉴스 보면서 소설이 다시 떠올랐고요.

욕하면서 읽는다, 뭐 그런 심정입니다.

psyche 2021-01-07 10:1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 진짜 오늘 일은...내가 미국에서 이런 일을 볼 줄이야. 정말 한심하고 화나고 속상하고 창피하고.ㅜㅜ 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읽지 말아야겠다. 넘 열받을 거 같아

유부만두 2021-01-07 12:02   좋아요 2 | URL
정말 어쩌다 이런 시기에 이 책을 제가 읽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하아.... 이 책에서 ‘남군‘의 명예를 위해서 어쩌고 하는 이야기를 읽다보면 오늘 뉴스의 그 폭도를 보는 것 같아요.

페넬로페 2021-01-08 12: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유부만두님은 책을 다 원서로 읽으시는거예요?
아, 친구하기 싫어요~~

유부만두 2021-01-08 17:17   좋아요 2 | URL
몇 권만 그래요. .... 그럼 친구 되나요? (두근두근)

페넬로페 2021-01-08 17:20   좋아요 2 | URL
ㅍㅎㅎ~~
벌써 친구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