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딸이 올 9월부터 이곳 '글로벌빌리지' 영어도서관에서 자원 봉사하는 리딩버디로 활동했다.

12주간 매주 일요일 낮에 가서 한 시간 활동하고 활동내용과 소감 등 일지를 쓰고 왔는데,

내가 몇 번 빼고는 운전기사 노릇을 해줬다. 비가 많이 온 날도 몇 번인가 있었고,

지하철에서 가깝긴 해도 버스를 한 번 갈아타야 하는 코스라.

나는 딸을 데려다 주고 도서관에서 책을 보며 기다리다 태워 올 때도 있었고 나 먼저 오고 돌아올 때는

혼자 오게 하기도 했다. 아이들이 너무 활동적이라(산만하고 까불거려서^^) 다소 힘들어하면서도 보람있어 해

보는 나도 마음이 참 좋았다.

 

한 주에 두 권씩(모두 24권) 여섯 살 여자아이 둘을 데리고 함께 읽고 독후활동을 했다.

도서관에서 짝지워준 대로 첫날 멘토와 멘티의 관계를 맺고, 다음 주에 읽을 책은 미리 고르는데,

아이들(멘티)에게 우선 선택권을 주고 멘토도 거드는 식이었다.

난 독서지도 했던 경험으로 아이들이 집중할 수 있도록 팁을 좀 주기도 했는데

가령 키워드가 되는 단어 카드를 만들어 가고, 아님 즉석에서 만들게도 하고, 소품도 활용하게 했다.

예를 들어 <Who could it be, Pooh?>를 할 땐 집에 있던 푸우 봉제인형이랑 피글렛을 가져가서 복화술도 하고.ㅎㅎ

푸우 인형은 내가 울작은딸 배에 넣어 데리고 있을 때(거의 만삭 때) 정기검진 받던 병원 앞 인형샵에서 산 거다.

당시 혼자 집에서 나를 기다리고 있었던 큰딸 주려고 샀던 건데, 아이도 나도 참 좋아하는 인형이다. ^^

 

처음엔 한 시간 하고 나오더니 진이 다 빠져선 생각보다 힘들다고 웃던 딸, 횟수를 거듭하면서 점점 적응해가고

요령도 터득하는 것 같아 보였다. 모두 마치고 나서는 봉사시간 24시간을 받아서도 좋고 그보다 더 좋은 경험을

얻을 수 있어서 흡족하고 뿌듯해 했다.

지난 주에 마지막 시간이었는데 마치고 나오면서 담당자에게 확인도장을 받고 수료증과 일지, 이름표 등을 받아왔다.

난 이런 활동이 있는 줄도 몰랐는데 아이가 스스로 찾아서 한 활동이라 더 대견하다.

 

나도 아이들 어릴 적에 그림책을 함께 보고 깔깔대고 얘기 나누던 시간이 있었는데

돌아보면 그때가 아이랑 나눌 수 있는 참말로 순수하고 행복한 시간이라는 걸, 아이들이 더 커봐야 알게 된다.

생각해보면, 아이랑 함께 할 수 있는 온전한 시간이 그리 많지 않은 거다.

이 순간, 더 커버려 떠나기 전에 즐겁게 함께하는 시간들로 만들어가자. 

 

아래 리스트를 올려두니 여섯살 아이들이 흥미로워하는 영어그림책 찾는데 조금이나마 참고가 되었으면 합니다.

특히 태은양을 위해 하늘바람님~~~ (알라딘에 이미지가 뜨지 않은 몇몇 그림책은 올리지 못합니다)

 

 

 

 

 

 

 

 


댓글(23)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12-12-01 15: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대견하네요!!! 우리 N군은 뭐 하고 있나 몰러~~~~ㅎㅎㅎㅎㅎㅎㅎ
암튼 저도 어린이 동화책 읽는거 좋아해요, 뭐래??크~~~

프레이야 2012-12-01 16:03   좋아요 0 | URL
N군은 해든이의 굿 리딩버디 ㅎㅎㅎ
진짜 그곳에도 이런 봉사할 자리가 있을 것 같은데요. H양도 그렇고.
이 도시에선 중고교 30곳에서 각 학교에 단 한 명씩 선발되었어요.(뭐야..자랑질ㅋㅋ, 아니고 사실)
첫날 담당자 말이, 이곳 국제중이나 국제고, 외고 학생들을 엄마들이 선호하는 줄 알지만
학생들 학교는 학생에게 직접 묻지 말아달라고 멘티엄마들에게 당부하더군요.
선발된 최고의 학생들이니 믿어도 된다고.^^

하늘바람 2012-12-02 16:03   좋아요 0 | URL
단 한명선발에 된거예요?

프레이야 2012-12-01 16: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런데 올리고 보니 이미지 안 떠서 못 올린 그림책이 몇몇이 아니라 열권이나 되네요.ㅠ
하늘바람님 그저 참고하시어요.

하늘바람 2012-12-02 16:04   좋아요 0 | URL
감사해요
전 어떤 책을 어캐봐야할지 몰랐거든요

blanca 2012-12-01 18: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한테도 너무 도움되는 페이퍼네요. 안 그래도 근처에 영어도서관이 있어 아이를 한번 데리고 가볼까 생각중이에요. 아이와 온전히 함께 할 수 있는 시간 얼마 안 된다는 말, 명심할게요.^^

프레이야 2012-12-01 19:39   좋아요 0 | URL
분홍공주도 연령대가 맞겠어요.^^
엄마보다 더 좋은 리딩버디가 있을까 싶어요.
어린아이에겐 엄마가 거의 유일하고 완전한 세상이니 엄마에게만 집중할 수 있는건데 그런 시간들을 힘들고 피곤하다고 때론 내치고 짜증내기 쉽지요. 저도 더 잘 해줄 걸 아쉽답니다. 아이들이 크면 다른 세상들이 생기니 말에요.^^ 순수하고 오롯한 시간 행복하게 만들거에요, 블랑카님은요.

다크아이즈 2012-12-02 03: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 엄마에 그 따님이네요.
영어 동화책 읽어주는 따님께 간택된 아그 둘은 행운아네요.
훈훈한 그림이 그려져서 저도 모르게 빙그레~~

프레이야 2012-12-02 12:46   좋아요 0 | URL
그 아그들 첫날 보니 조그만 애들이 까불대고 조잘대고 귀엽더라구요. 딸 어릴 적 생각도 나구요. 울딸은 여섯살 때도 덩치가 초등삼학년 같았지만요. ㅎㅎㅎ 그림책 진짜 표지랑 그림만 봐도 웃음나죠!
마음찌뿌드할 땐 그림책이 최고. 저걸 보고 마음 안 밝아지고 배겨내겠어요? ㅋ 그래서 전 아직도 사들여 모았던 그림책들 떠나보내지못하고 안고 있어요. ^^

하늘바람 2012-12-02 16: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한권씩 찾아보고 열심히 읽어주어야겠네요

하늘바람 2012-12-02 16: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기특한작은 따님 감사하규 프래이야님 감사해요 떠님과 태은이가 멘ㅌ와 멘티였음 얼마나 좋았을까요

프레이야 2012-12-02 22:01   좋아요 0 | URL
호호~~ 그러게말에요. 아이들이 직접 고른 책이니아이들이 좋아하는 그림책이 어떤건지 알 수 있는 데에 참고되시면 해요^^

드림모노로그 2012-12-04 14: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여설살 울 막둥이와 같은 나이네요 ㅋ ~
프레이야님 아이가 여섯살은 아니군요 ㅋㅋ 순간 착각을 ㅋ
울 막둥이 재롱에 저희는 거의 바보상태여요 ㅋ
매일 껴안고 자서 팔이 아프지만, ㅋㅋ 그래도 이뻐 죽을 것 같은 나이 ㅋㅋ
바로 여섯 살 때 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ㅋ ~
프레이야님 대문 사진의 빨강색이 정말 선명하고 이쁜 빨강이네요 ^^
꽃보다 더 아름다운 배경에 꽃이 슬프겠어요 ㅋ ~

프레이야 2012-12-04 21:38   좋아요 0 | URL
여섯살 때 예뻤지요. 대화도 되고요 ㅎㅎ
드림님 바람직한 막내바보^^
빨강색, 그러고보니 처절하게 아름다워 보이네요.
가시장미의 배경이라 그런가 ᆢ
꽃보다 아름다운 배경이 될 수만 있다면, 그렇게만이라도 살았다 생각든다면 그런대로 잘 살았다 여겨질까나요.

불꽃나무 2012-12-04 15: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들에게 책읽어주는 엄마..정말 이상적인 엄마상이라고 저는 생각하고 있어요~ㅎㅎ
저는 아직 아이는 없지만 아이가 태어나면 정말 열심히 책읽어줄라구요^^

프레이야 2012-12-04 21:41   좋아요 0 | URL
네 그럼요. 절대동감^^ 아이한테 책읽어줄 때 온몸을 기울여 눈도 귀도 입도 동그래지며 듣던 아이들.
같이 읽고 같이 조잘거리고 그런 시간들이 쌓여 아이도 엄마도 크는 것 같아요. 책읽어주는 아빠는 더더 근사하지요.^^

페크(pek0501) 2012-12-04 16: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아이가 어릴 적에 책을 읽어 주곤 했는데, 그렇게 둘만의 시간을 갖기가 이젠 어렵더군요.
가끔 그 시간들이 그립습니다. 아이로부터 언제 해방이 되나, 그랬는데, 그때가 가장 행복한
시간이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들어요.
아이와 관련해선, 시간이 지나고 나면 그 시간들이 모두 별처럼 아름답게 반짝이는 것 같더군요.
첫 걸음마를 했던 일, 처음 엄마라고 부르던 일, 처음 유모차에 태웠던 일, 처음 신발을
신겼던 일 등... 모두 소중한 시간들이었어요. ^^

프레이야 2012-12-04 21:53   좋아요 0 | URL
그죠 페크님! ^^ 그런 행복을 준 아이들, 대견하지요. 조금 크면 지들만의 시공간에 있고싶어하고 서서히 독립하여 떠나가는데, 엄마를 이 세상전부라 여기고 책읽어달라 노래불러달라 그네 밀어달라 낮으로 밤으로 잠도 안자고 보채던 그때가 소중했다 싶어요. 지나고나서 드는 생각이지만,엄마도 아이도 온힘을 다해 살아내는 시기이기도 하구요

2012-12-05 18: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moonnight 2012-12-06 17: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역시 아이들은 어른의 행동을 보고 배우는 거군요. 프레이야님의 따님 답습니다. 훌륭하세요. 어머님과 따님 모두. ^^ 게다가 학교에서 단 한 명이라니. 우리 조카아이들도 프레이야님의 따님들처럼 잘 커야할텐데 하고 막 부러워합니다. 추천해주신 책들 조카랑 읽어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

프레이야 2012-12-07 01:23   좋아요 0 | URL
그림책들 표지부터 넘 사랑스럽지요, 달밤님.^^
조카를 위한 리스트에 도움 된다면 전 대만족이에요.
좋은 책은 아이들이 스스로 고르고 좋아하는 책일 거에요.
저도 그림책을 아이들이랑 볼 때 기억을 되살려 보면 어른이 좋아하는 그림책이랑
아이가 좋아하는 것이랑 다르더군요. 아이의 눈으로 볼 줄 아는 게 필요한 것 같아요.

희망찬샘 2012-12-16 08: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진정한 봉사활동이네요.
정말 멋지고 근사합니다.

프레이야 2012-12-16 19:12   좋아요 0 | URL
네, 아이도 뿌듯한가 봐요. 좋은 경험도 되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