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현대사 산책 1960년대편 2 - 4.19 혁명에서 3선 개헌까지 한국 현대사 산책 7
강준만 지음 / 인물과사상사 / 200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62년부터 단기대신 서기를 공용연호로 사용하게 된다. 611231일 오후 7, 국영 KBS TV가 개국한다. 당시에 TV 수상기는 5천대에서 만대 정도. 군사정권은 2월부터 총 2만 대의 TV를 공수해 월부로 배포한다. TV 수상기 신청서 한 장에 100원씩 팔았는데 신청서 판매한 대금만 650만원이 걷힐 정도로 경쟁이 심했다.

 

군사정권은 농어촌 라디오 보내기 운동도 전개하였다. 이 덕분에 다 죽어가던 금성사가 살아났다. 금성사는 라디오 재고를 순식간에 해결한다. 5.16전까지 판 라디오는 17천대 정도, 라디오 보내기 운동 이후, 농어촌에만 20만 대를 팔아치웠다.

 

322, 윤보선이 대통령직을 사임한다. 박정희가 대통령 권한 대행의 자리를 꿰찬다. 박정희를 비롯한 쿠데타 세력들은 청와대 잔디 밭에 돗자리를 깔고 술판을 벌인다.

 

61일 중앙정보부장 김종필은 구 민주당 반혁명음모사건을 적발, 41명을 구속했다고 발표한다. 무력 쿠데타를 일으키려 했다는 것. 장면도 구속된다. , 당연한 일이지만 황당한 조작극이었다.

 

62년에도 미군의 한국인 학살은 계속된다. 16, 미군은 땔나무를 구하던 파주 주민들에 발포한다. 조선일보 김천수 기자의 취재로 더욱 놀라운 사실이 밝혀진다. 미군은 나무꾼을 발가벗겨 놓고 도망가는 나무꾼을 향해 쏘았다. 총도 사냥용 엽총으로 쏘았다. 그야말로 인간 사냥이었다.

 

516일엔 양공주을 윤간하고 머리를 깍은 사건 등 미군의 한국인에 대한 학살과 만행은 끝이 없었다.

 

113일 군사정권은 제 1차 경제개발 5개년 계획을 발표한다. 장면 정권이 추진한 경제개발 5개년 계획을 고대로 실행한 것.

 

6100시를 기해 3차 화폐 개혁을 단행한다. 옛날 돈 10환은 새 돈 1원으로 평가절하되었다. 그러나 뚜껑을 열어보니 기대했던 돈이 나오질 않았다. 미군은 분노했다. 이에 1217일 박정희는 화폐 개혁이 실패했음을 인정한다.

 

69일 군사정권은 병역의무 불행자 자수 신고 기간을 발표해 신고 접수를 받았다. 2차 신고 기간에 나타난 자수자까지 무려 41만 명이 신고한다.

 

군사정권은 6.28 언론 정책을 실시할 뿐만 아니라 자신들에게 불리한 기사만 보이면 신문기자들을 잡아 가둔다. 62년부터 군사정권의 ‘<사상계> 죽이기가 본격화된다. 628월 장준하는 마닐라에서 개최된 막사이사이상 언론 문화 부문에서 한국인 최초로 수상자가 되지만 군사정권의 탄압은 날로 거세진다.



 

군사정권이 언론을 통제한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었다. 63년 대선을 앞두고 621월부터 비밀리에 정당을 조직하는 작업에 착수한 것. 정치자금을 어떻게 조달할 것인가? 그건 바로 부정부패였다. 군사정권은 증권, 워커힐, 새나라, 빠찡꼬 등 이른바 4대 의혹 사건을 일으킨다.


 

증권파동은 중정이 개입한 주가조작 사건이다. 군사정권은 전국의 공무원들에게 증권 구매를 장려했다. 패가망신은 물론이요, 자살자가 속출했다. 당시 증권 조작으로 벌어들인 돈은 20억원. 오늘날로 치자면 2천억원이다.

 

군사정권은 워커힐을 준공하면서 공사자금 가운데 상당 부분을 횡령해 공화당 정치자금으로 사용한다.

 

새나라 자동차 사건 역시 김종필이 주도한다. 군사정권은 새나라 조립 공장을 건설한다. 그러나 실제로는 완성된 일본산 소형 자동차 2천대를 관세없이 시중 없자에게 팔아 넘겨 이익을 취했다. 벌어들인 약 25천만원의 돈은 공화당 창당 자금으로 쓰인다.

 

빠찡꼬 사건은 빠찡꼬 기계 500대를 수입, 영업 허가를 내주는 대신 돈을 챙긴 사건이다. 이병주에 따르면 4대 의혹 사건은 군사정권 시대 벌어진 부패상의 빙산의 일각일 뿐이라고 한다.



 

김지태는 5월 한국문화방송은 물론 부산문화방송과 <부산일보> 경영권을 재단법인 5.16 장학회(정수장학회)에 넘기고 물러난다. 박정희가 강탈한 것. 쿠데다 전에 박정희는 <부산일보 >주필 황용주를 만나 김지태 사장에게 부탁해 돈을 융통해 달라고 부탁한다. 황 주필은 차마 김지태 사장에게 말하지 못한다. 그 사이에 5.16 쿠데타가 터진 것. 돈 안 빌려줬다고 전 재산을 강탈하다니, 심지어 김지태 사장은 무슨 사정인지도 전혀 몰랐을텐데. 오늘날까지 박정희가 강탈한 재산은 박근혜 것이 된다. 왜 민주화가 되었음에도 도둑질을 묵인해야 하는 것일까.

 

61년의 인기가요는 노란 샤쓰 입은 사나이였다.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08-06 09: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8-06 09: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겨울호랑이 2016-08-06 09:24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정부에서 주도하는 `운동`의 절대 다수는 정치적, 경제적 목적과 수혜기업이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럼에도 자신들의 능력으로 세계적 기업이 된 것처럼 처신하는 기업가들을 보면 웃음만 나옵니다..^^:

시이소오 2016-08-06 09:29   좋아요 4 | URL
맞는 말씀입니다. 이승만, 박정희 독재 정권과 결탁 하지 않고 기업이 돈을 번다는 건 불가능한 시대였어요.

지금의 삼성이나 LG, 한진 같은 대기업이 다 사바사바로 독과점을 통해

돈을 벌어놓고, 잘 난척 하는 꼴이라니.

대한항공의 갑질이나 삼성의 감시질이나 거의 상상초월이던데, 이런 부도덕한 기업이 언제까지 살아남을지.

망할 날이 얼마 남지 않은 듯 합니다. ^^




겨울호랑이 2016-08-06 09:3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시이소오님 말씀에 동감입니다. 정치민주화에서 이제는 경제민주화가 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수요측면에서는 소비자 권익의 강화, 공급측면에서는 사회적 기업과 협동조합을 통해 참여자들 다수가 주인인 경제체제로 이행할 때가 된 것 같습니다^^;

시이소오 2016-08-06 11:09   좋아요 4 | URL
그래서 저도 요즘 사회적기업에 관심이 많아요. 소비자가 주인인 경제 체제가 된다면 현재와 같은 불평등이 많이 줄어들텐데요 ^^

겨울호랑이 2016-08-06 11:1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네 시이소오님^^; 말씀하신대로 소비자가 중심인 기업이 다수가 되고 이들이 커져 몬드라곤과 같은 대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이 우리 사회의 지향점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항상 좋은 생각거리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초딩 2016-08-06 11: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사회주의의 정부와 같이 되어가는 거대기업을 파괴할 새로운 회사가 - 거대 기업이 쉽게 따라 올 수 없는 신기술을 가진 - 나타나기 힘든 한국이 안습입니다. 슘페터의 창조적 파괴가 한국에 절실히 필요한것 같습니다.

시이소오 2016-08-06 11:31   좋아요 2 | URL
삼성, 한진같은 부패한 기업들이 망하면 수 만개의 스타트업 기업들이 생겨 보다 창조적이고 윤리적인 기업문화가 태동하지 않을까요? ^^

五車書 2016-08-06 15:01   좋아요 0 | URL
시이소오 님, 우리나라에서 그러한 이상적인 자본주의가 실현될 수 있을까요? 현실적으로는 대기업이 망하기 전에 정부에서 공적자금을 동원하는 통에 소규모 기업의 경제 여건이 더 나빠질 것 같아요.

시이소오 2016-08-06 15:36   좋아요 0 | URL
우리나라만으로는 안되겠죠

기억의집 2016-08-06 16:37   좋아요 0 | URL
저는 이번에 대우조선에 얼마나 공적자금을, 우리 세금을 쓸까 생각하니 걱정스럽습니다.

기억의집 2016-08-06 16: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읽는데... 금성사란 오랜만에 듣네 했다가 순식간에 재고를 처리했다는 대목에서...참. 저렇게 정치와 결탁해서 부를 채워왔구나 싶습니다. 단순히 화가 나는 게 아니라 분노가..스멀스멀 올라옵니다. 개같은 것들.

시이소오 2016-08-06 18:18   좋아요 0 | URL
ㅋ 정치와 경제가 실로 가깝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