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제6회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
정지돈 외 지음 / 문학동네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장욱의 <우리 모두의 정귀보>와 김금희의 <조중균의 세계>를 재밌게 읽었다. 이장욱은 올해(2015년) 이상 문학상에도 올랐으니 젊은 작가라기 보단 이제 기성 작가라 불러야 하지 않을까. 대상작인 정지돈의 <건축이냐 혁명이냐>는 새롭긴 하다. 건축에 대한 나의 무지를 깨닫게 해준 점에선 칭찬할 만하다. 과연 소설이라고 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뭐라고 불러야 할까. ‘논문 소설혹은 팜플렛 소설’?

알겠다. ‘나 이런 책 읽었어요도 소설이란 말이지.

 

윤이형, 백수린, 최은미의 소설은 안 읽힌다.

손보미 소설은 못 읽겠다. 취향 탓일까.

젊은 독자들은 번역체문장이 자연스러울지 모르지만 나 같은 늙은 독자 입장에선 토 나온다. 외국 소설의 번역체도 못 참아하는 마당에 한국 소설에서마저 번역체 문장을 만나는 건 고역이다.

 

p부인, “착한 아이가 아니구나.” 누가 저렇게 말할까?

파블로프의 개처럼 이젠 손보미만 떠올리면 토할 거 같다.

 

책 뒷지엔 각각의 소설가 작품에 심사위원 평이 짧게 실려 있다. 손보미 소설엔 신경숙의 심사평이 쓰여 있다

편집이 절묘하다. 구세대 표절 작가와 신세대 표절 작가의 조합이라니!

 

: 너도 표절의 맛을 좀 아는구나.

: 선생님 따라가라면 아직 멀었어요. ~

 

손보미가 이번엔 누구의 작품을 표절했는지 관심 없다.(알 수도 없고) 신경숙은 억울한 만하다. 한국 문단 자체가 젊은 작가들에게 표절을 권하는데 왜 자기 혼자 당해야 한단 말인가.

 

젊은 작가상은 등단 십 년 이내 작가의 작품 중 전년도 1월부터 12월까지 한 해 동안 문예지를 비롯한 각종 지면에 발표된 신작 중단편 소설을 심사 대상으로 삼는다고 한다. 그러니까 오늘날 젊은 작가들의 가장 뛰어난 작품인 셈이다.

 

워낙에 새로운 시도가 없다보니 나 이런 책 읽었어요 소설을 대상작으로 뽑았나보다.

점점 더 그들만의 리그.

암울하다.

 

 


댓글(18)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혼을위한삼계탕 2016-06-18 17: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자신들에게 익숙한 문체
나 어휘 음 .
문학은 집단에 휘둘리지 않고
자유로와야 하는데 ~^^

시이소오 2016-06-18 17:39   좋아요 0 | URL
정지돈의 행보가 예사롭진 않네요.
기성 문단에 돌팔매라 할까요^^

내장사실주의를 차용한 후장사실주의라는 용어가 속빈강정
인듯 합니다만,
이런시도조차 없었다면 한국문학은 그야말로 중세의 암흑시대에 못지 않을 뻔 했네요.

이달출시된 정지돈 소설이 기대되네요 ^^

cyrus 2016-06-18 18: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원래 문학상 수상작품집을 잘 안 읽는데, 시이소오님의 글을 읽으면서 한 번 읽어보고 싶어요. 소설이 어떤지 궁금해집니다.

그런데 손보미 작가가 ‘~아니구나’라는 번역체를 썼다는 이유로 ‘신세대 표절 작가’라고 보는 건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시이소오 2016-06-18 18:24   좋아요 0 | URL
구체적으로 쓰지 않았는데
손보미작가는 주로 레이먼드 카버를 표절했습니다.

일부의 예를 든 것이지 손보미 작가는 거의 모든 문장을 번역체로 씁니다. 그들에게 린디합을 대충 보시면 이해되실거에요 ^^

cyrus 2016-06-18 18:29   좋아요 0 | URL
그렇군요. 손보미 작가를 검색했는데 표절 논란이 있었군요. 제가 한국 문학에 너무 관심 없어서 몰랐습니다. ^^;;

시이소오 2016-06-18 18:57   좋아요 0 | URL
손보미 작가를 옹호하는 분들도 많아요. 저는 극혐파죠ㅋ^^

깊이에의강요 2016-06-18 18: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쎄다ㅎㅎ
작년에 신경숙과 창비의 대응이 구토를 유발 했었지요ㅠ

시이소오 2016-06-18 19:00   좋아요 0 | URL
창비, 애증의대상이죠.
무작정 미워하기엔 ᆢ

저 책도 받았자놔요
ㅋ^^

깊이에의강요 2016-06-18 19: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상품에 약하시구나ㅋㅋ^^

시이소오 2016-06-18 19:07   좋아요 0 | URL
공짜책에 약한걸로
미화해주세요 ^^

깊이에의강요 2016-06-18 19: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녜^^
책에 약하신걸루 ㅋ

저는 김영하작가님이 시이소오님이 말하는 ‘번역체 문장’인거 같더라구요...
손보미님 작품은 읽어보질 않아서...

멋을 부리다보면 그런 문체가 된다는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
헉,..김영하님 디스ㅋ

시이소오 2016-06-18 19:54   좋아요 0 | URL
번역체문장의 수장이죠.그래도 김
영하 작가소설은 거부감이 안생기잖아요.

손작가는 그냥
오바이트나와요.

stella.K 2016-06-18 20: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지돈이 묘하게 입소문을 타고 있어요.
칭찬은 아닌데 그렇다고 비난도 아니고.
어떤 책인지 궁금해서 읽고 싶기도 하네요.
어느 정도 진정성이 있다면 욕은 안 할 것 같은데...ㅋ

시이소오 2016-06-18 20:21   좋아요 0 | URL
정지돈 팬덤층이 있어요.
금정연 서평가와 더불어

저도 정작가 다른 소설이 긍금하네요^^

2016-06-19 22: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6-19 22: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6-20 15: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시이소오 2016-06-20 15:17   좋아요 0 | URL
방건웅, 저는 첨 듣네요
.
세상은 넓고 책은 왜 이리 많은걸까요. 읽어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