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  민    코  스  프  레   :








조선일보 없었다면 ?












문빠'가 언론 탄압하는 시대, 조선일보 없었다면 어쩔 뻔


조선일보 

  •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

 



[나와 조선일보] [17] 서민
 

아주 오랫동안, 조선일보는 진보의 편에 선 이들에게 공공의 적이었다. 심지어 그들은 조선일보가 우리나라를 후퇴시키는 '악의 축'이라 주장했다. 나 역시 그 말이 옳다고 오랫동안 생각해왔다. 하지만 요즘은 그 주장이 맞는지 점점 헷갈리고 있다. 발단은 국정 농단 시위가 한창이던 2017년 겨울이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 농단에 관한 보도 중 가장 볼만한 프로그램은 TV조선의 것들이었다. 알고 보니 TV조선은 가장 먼저 최순실의 존재를 알아챘고, 그에 관한 심층 취재를 하다 정권의 탄압을 받기까지 했다. 그 시절 지겹게 나왔던 최순실의 지하주차장 영상과 옷가게에서 행정관이 휴대폰을 닦는 영상은 TV조선의 작품이었다. 훗날 청와대 대변인으로 재직하며 부동산 투자에 출중한 능력을 보였던 김의겸은 한겨레 기자였던 그 시절, 조선일보에 공개편지를 보낸다. "한겨레가 한 발짝 더 내디딜 수 있었던 건 조선의 선행 보도가 거대했기 때문이라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은 겁니다."

조선일보의 가치는 문재인 정권이 들어선 뒤 더 빛을 발하고 있다.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비롯한 친정부 언론들이 사실을 왜곡해가며 정권에 유리한 방송을 내보내고, '알릴레오' 같은 곳이 언론사로 위장한 채 끊임없이 가짜 뉴스를 생산하며, 이른바 '문빠'라 불리는 문 대통령의 극성 지지자들이 공공연하게 언론 탄압을 자행하는 이 시대에, 조선일보마저 없었다면 큰일 날 뻔했다. 조선일보에는 개인적 고마움도 있다. 2019년 봄, 고(故) 장자연의 증언자를 자처했던 윤지오가 1억5000만원 상당 돈을 챙겨 캐나다로 도망쳤다. 이 사기극이 성공할 수 있었던 데는 그녀의 말을 검증 없이 내보낸 언론의 책임이 컸지만, 어느 한 곳도 반성하지 않고 있다. 내가 이 사건에 관한 책을 출간한 것도 언론의 책임을 추궁하고자 함이었으나, 조선일보를 제외한 모든 언론사가 이를 외면했다. 윤지오를 옹호했던 해당 언론사에 묻고 싶다. 진영 논리에 빠져 윤지오를 의인으로 만들어 고인과 국민에게 피해를 입혀 놓고 제대로 된 사과조차 없다면, 댁들이 조선일보를 욕할 자격이 있을까요 ?




서민 교수의 조선일보 칼럼을 재미있게 읽었다. 개인적으로 기생충 박사 서민이라는 캐릭터를 좋아하는 편이지만 거두절미하고 단도직입하겠다. 서민 교수는 "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 농단에 관한 보도 중 가장 볼만한 프로그램은 TV조선의 것들이었다 " 고 주장하나 이에 동의하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박근혜 국정 농단 보도 중 가장 볼만한 프로그램은 JTBC의 테블릿PC 보도'였고,  그것이 목에 깁스한 박근혜의 뻣뻣한 목을 꺾는 결정타'였다.   뭐, 취향에 따라서는 궁서체스러운 굴림체로 대빵 큰 타이틀을 달고 새빨간 배경색으로 레이아웃하는 조선의 빨간 맛에 감탄하는 것은 어디까지나 " 취존 " 의 문제이니 그러려니 하고 넘어가자.   

나는 그가 말한 "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비롯한 친정부 언론 " 이라는 표현력에 빵빵 터졌다. " 언론들 "  이라는 복수형 표현을 보니 티븨조선을 제외하면 모두 다 친정부 언론으로 생각하는 서민의 아스트랄하며 삼파장 발광 다이오드적 극성에 질려버렸다.  그가 말하는 문빠들이 광장에서 촛불 들고 하루 종일 외쳤던 구호 중 하나는 언론 개혁이었는데 서민의 논리대로라면 문빠들은 오히려 친정부 편파 언론들을 개혁해야 한다고 소리를 지르고 있는 꼴이 된다.  도대체 누구 말이 맞는 것일까 ?  한국 언론이 친정부 편파 언론이라면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제외한 친정부 언론들이 조국에게 쏟아냈던 악담들은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  

그의 칼럼을 읽고 있으면 마치 < 조선일보와 나머지 그 적들 > 로 읽힌다.   똥 닦는 데에나 쓸모가 있을 것 같은 종이 쪼가리'가 하루아침에 국내 유일의 정론지로 둔갑했으니 천지개벽이 아닐 수 없다.   서민은 앞장서서 효자손 역할을 자청하며 긁고 싶은 곳을 긁어주니 이보다 예쁠 수는 없다.  아흐흐, 귀여워 !  서민은 " 윤지오를 옹호했던 해당 언론사에 묻고 싶다.   진영 논리에 빠져 윤지오를 의인으로 만들어 고인과 국민에게 피해를 입혀 놓고 제대로 된 사과조차 없다면,  댁들이 조선일보를 욕할 자격이 있을까요 ? " 라고 물으면서 끝을 맺는데,  오보의 역사를 놓고 보면 조선일보만큼 화려한 이력이 없다. 

현송월이 총살되었다며 호들갑을 떨다가 다음날 평창올림픽에 현송월이 나타나는 바람에 개망신을 당한 적 있는데, 여전히 조선일보는 정정보도는 고사하고 사과조차 하지 않고 있다.  서민 씨, 이 정도면 조선일보 욕할 자격 있는 것 아닐까용 ?  그는 조선일보 없었다면 어쩔 뻔_ 이라며 영혼을 팔 것만 같은 용비어천가를 남발하는데 내 대답을 명쾌하다. 조선일보 없었다면 너무 좋을 뻔! 헤헤헤. 


+





 



댓글(23) 먼댓글(0) 좋아요(4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곰곰생각하는발 2020-03-26 11:55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티븨조선 방송에서 가장 웃겼던 것은 < 아내의 맛 > 이라는 오락 프로그램인데 볼 때마다 참 포르노스럽다는 생각이 든다. 여성을 식욕으로 전환하는, 여전히 작동하는 남성 판타지.....

파란여우 2020-03-26 13:22   좋아요 10 | 댓글달기 | URL
조선일보와 사주 일가가 고인이신 장자연씨에게 저지른 패악질은 제껴두고 윤지오와 관련한 의문에 자기 책을 엮어 개인적 고마운 인사까지 전해주는군요. 고인을 두 번 죽이는 비열한 행태라고 생각합니다.

곰곰생각하는발 2020-03-26 13:30   좋아요 5 | URL
어, 저도 솔직히 그 꼭지를 쓰려다가(조선일보 방가 일가가 장자연 님에게 했던 패악질을 생각해 보시라 이런) 말았는데... 이해가 안 가요. 윤지오가 장자연을 두 번 죽였다고 화를 내면서 정작 조선일보가 장자연에게 했던 짓은 아무 비판이 없다니...

2020-03-26 13: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26 13: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26 13: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26 13: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26 13: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26 13: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북극곰 2020-03-26 14:0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간만에 알라딘에 왔는데, 저 분이 저렇게 되셨나요? 반어법으로 쓰거나 빈정거린 것도 아니고, 지금은 조선일보에 저런 글을 쓴다고요? 자신의 책도.... 아.. 정말 깜짝 놀랐네요.

곰곰생각하는발 2020-03-26 14:08   좋아요 1 | URL
저도 처음에는 반어법의 달인이어서 비꼬는 내용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조선일보에 실렸더라고요. ㅋㅋㅋㅋㅋㅋ

막시무스 2020-03-26 14:1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조선일보를 보지 않아서 몰랐던 글이네요! 쓰시는 날카로운 글 많이 배우고 생각하게 됩니다. 감사합니다!

곰곰생각하는발 2020-03-26 14:23   좋아요 2 | URL
조선일보의 그 유명한 인간 어뢰 기사 생각나네요. 천안함 때 조선일보가 맹렬히 주장했던... 그런 조선일보 없었다면 좋을 뻔.

잠자냥 2020-03-26 15:15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와우....... 엄청나네요. 전 저 사람 예전부터 몇몇 글 읽었을 때 좀 이상하다고 생각해서 여태 책 한 권 산 적 없었는데, 여윽시.... 최근엔 진중권도 조선일보에서 많이 인용해주고 있지요. 조선일보에서 사랑받는 진중권 ㅋㅋㅋ
암튼 문재인 정권을 비판하겠다고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조선일보에 저런 글 쓰는 거 좀 이상하지 않습니까? 글도 참 역겹네요.
그러지 않고도 비판 가능하잖아요. 저 사람도 586인가요?? 휴.... 노답. 조선일보 기생충이 되려나 봅니다 ㅋㅋㅋ

곰곰생각하는발 2020-03-26 17:20   좋아요 2 | URL
아마도 밥그릇 나와바리 확장의 영역을 위한 수단이 아닌가 싶습니다. 대학에서 의대 교수면 꽤 월급도 많이 받으실 텐데 굳이 이런 용비어천가를 부를 이유가 있나 싶네요.

이분 논리대로 라면 외신들이야말로 문재인 빨아주는 언론이요, 트럼프는 문빠인 것 같습니다. 오늘 뉴스 보니 캐나다 총리도 전화해서 문재인 쵝오 ! 이런 말 남겼던데... 이 지도자들, 다 문빠네요.

2020-03-26 15: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26 16: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akardo 2020-03-26 20:1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전부터 좀 아슬아슬하다 싶었는데 이젠 완전히 버렸네요. 기생충 박사란 사람 진짜 기생충이 돼버린 듯. 철수에게 붙더니 결국 이렇게 됐군요. 그리고 조선일보가 근혜 순실 관계 깐 건 권력의 추가 옮겨가는 걸 승냥이처럼 냄새 맡은 것일 뿐이죠. 친이파와 친박파 사이를 아슬아슬 오간 조선이 친이파로 방향전환한 것뿐인데.

곰곰생각하는발 2020-03-26 21:11   좋아요 1 | URL
서민의 칼럼은 맹랑과 명랑 사이인데 도가 넘다보니 구질구질하게 변질이 되었습니다. 그의 논리대라라면
외신은 편파 언론이요, 트뤼도와 트럼프는 문빠가 되었습니다그려.. 허허허....

라로 2020-03-27 02:37   좋아요 1 | URL
곰발 님의 댓글을 읽다가 ‘구질구질‘을 보니가 구더기가 꿈틀대는 느낌이;;;;;;;;; 한글이 참,,,묘한 구석이 있어요! 한글 짱!!

곰곰생각하는발 2020-03-27 10:57   좋아요 0 | URL
이 칼럼은 읽을수록 화딱지 나는 글입니다. 묘한 재주가 있으셔.. ㅎㅎㅎㅎㅎ 효자손 같아요, 이 글. 조선일보 입장에서 보면 서민이 대신 긁고 싶은 곳을 긁어주니 시원하시겠어요. 방가 일가 쪽에서 보면 말이죠.

2020-03-27 14: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27 14:58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