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에 얽힌 흥미진진 인문학 1 영어에 얽힌 흥미진진 인문학 1
박진호 지음 / 푸른영토 / 2016년 10월
평점 :
품절


책을 읽기 시작했을 때 느끼게 된 부분은 굳이 어렵게 '인문학' 이라기보다는 조금 더 가볍게 에세이라고 했다면 훨씬 더 부담없이 다가설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것이었다. 영어표현에 대한 공부를 많이 했다거나 숙어나 단어에 얽혀있는 이야기들을 많이 알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몇몇의 표현은 이미 그 유래를 알고 있는 것이어서 더 그런 느낌이 들기도 했고.

그래도 언어에 담겨있는 의미가 역사적, 사회문화적으로 연관되어 파생되었음을 알게 되어 말그대로 '흥미'롭기는 했다. 하나의 이야기처럼 이어지는 각각의 이야기를 읽다보면 중간중간 '이 표현에 그런 뜻이?'라는 주제로 단어나 숙어표현에 대한 설명이 나오는데 그 유래나 의미를 몰랐을 때는 그저 암기해야하는 단어와 숙어지만 글을 읽다보면 좀 더 쉽게 영어에 다가설 수 있게 된다. 말하자면 우리말 속담을 그대로 표현만 암기하는 것보다는 그 유래와 뜻을 알면 배우기 쉬운 것과 같은 것이다.

상식을 넓힌다는 의미에서 책을 읽게 된다면 부담없이 한번 쓰윽 읽어보는 것도 좋지만 한꺼번에 책 한권을 다 읽는 것보다는 틈틈이 책을 펼쳐놓고 그 표현을 내것으로 익힌다면 특별히 공부한다는 느낌없이 영어 표현력이 더 풍부해지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그런데 한가지 아쉬운 것은 영어에 대한 이야기는 풍부하고 좋은데 우리말 표현 - 예를 들어 좀 더 '나은' 삶을 찾아...라는 표현은 '낳은'이라고 하는 등 우리말 맞춤법이 틀린 것이 보인다는 것이다. 그리고 영어에 관한 책이라고는 하지만 우리말로 표현할 수 있는 어휘를 굳이 영어 표기로 그대로 쓴 것은 책을 읽을 때 매끄럽게 느껴지지 않아서 내게는 좀 아쉬운 느낌으로 남는다. '영어에 얽힌 흥미진진 인문학'이라는 제목에 걸맞게 설명하고자 하는 영어 표현에 대해서만 영어를 썼으면 좋겠는데 - 사실 이것도 어떤 기준으로 구분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 본문에 간혹 단어를 영어로 표기하고 발음을 우리말로 적어놓은 것이 중간중간 많이 섞여있어서 이 책을 영어책으로 놓고 어휘공부를 하려고 펴든 것이 아닌 나같은 경우에는 조금 읽기 싫은 느낌이 들었다. 물론 그저 가볍게 책을 읽어보는 것이라면 그리 나쁠 것은 없겠지만.

쓸데없는 사족을 덧붙이자면, 다른 사람의 서평을 읽어보니, 내가 이미 알고 있는 표현들의 유래에 대해 가볍게 읽어버려서인지 나는 '에세이'같은 느낌이 더 강했다고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고 처음 알게 된 이야기들이 많다면 더 많이 흥미로웠겠구나, 라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