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처럼 살아간다
리즈 마빈 지음, 애니 데이비드슨 그림, 김현수 옮김 / 덴스토리(Denstory)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무처럼 살아간다, 라는 주제를 얼핏 떠올렸을 때 흔히 떠오르는 것들 그러니까 변함없이 자리를 지킨다거나 아낌없이 주는 나무 혹은 인류의 생존을 가능하게 하는 산소의 공급원이라는 과학적인 이야기 같은 것이 떠올랐다. 나무와 관련된 에세이라면 특별할 것이 없을 것 같기도 하지만 그래도 늘 새로운 시선을 갖게 해 주니 그 자체로 새롭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이 책은 진한 색감의 컬러풀한 일러스트로 나무의 모습이나 가끔은 부분적인 세밀화의 모습도 담겨있어서 글을 읽는 것도 좋았지만 그림을 보는 것이 더 좋았다. 무선제본으로 되어 있고 가벼워서 가방에 담고 나가 시간이 되는 짬짬이 시간에 읽어보려고 했는데 친구와의 약속을 기다리는 사이에 다 읽어버릴 수 있을 정도이다. 


따뜻한 햇살 아래 비타민 디를 섭취하면서 친구를 기다리는 동안 '좋은 친구 되기'를 읽고 있으려니 더 좋았던 점심 시간의 여유로움이 너무 좋았다. 아프리카 아카시아는 기린이나 영양같은 초식동물이 나뭇잎을 먹으려고 하면 에틸렌 가스를 뿜어 이웃 나무들에 신호를 보내고, 신호를 받은 나무는 초식동물에게는 독이 되는 타닌을 방출하게 된다. 나무의 자기방어를 좋은 친구되기의 모습으로 그려내고 있는 것처럼 지구에서 가장 키가 큰 세쿼이아종인 히페리온의 키는 115미터인데 이것은 물리학적으로 광합성을 할 수 있는 120미터보다 작다. 이것을 '선을 지킬 줄 아는 나무'로 바라보고 있는 것이다. 


그만큼 부담없이 읽을 수 있는 글이 담겨있지만 내용이 그렇게 가벼운것은 아니다. 나무의 특성에 따른 설명에 인간의 삶의 지혜를 끌어내는 짧은 글들은 금세 읽을 수 있을만큼 이해하기 쉽게 씌여있지만 다시 한번 곱씹어보게 되는 이야기들인 것이다. 

일러스트는 사진과는 또 다른 매력이 있어서 좋기는 한데 사진으로만 봤었던 바오밥 나무는 "땅에 거꾸로 처박힌 것같이 생긴" 모습과 "꼿꼿하게 당당하게 그리고 드높이"라는 주제를 드러내는 것보다는 좀 약해보여 아쉬웠다. 하지만 그 역시 이미 그 기괴해 보이는 모습을 알고 있으니 괜찮다. 실사인 사진보다 애니 데이비드슨의 그림이 담겨있어 글과 더 어우러지고 보는 재미가 있어 더 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