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엇지 최태성 한국사 강의만화 1 : 전근대편
최태성 지음, 김연규 그림 / 메가스터디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음엇지,가 무슨 뜻일까 싶었는데 '다음은 어찌될까'라는 만화를 일컫는 순우리말이라니 참말로 표현이 좋다, 라는 생각이 든다. 그러니까 다음엇지 최태성 한국사는 다음에 어떤 이야기가 나올까 궁금해지는 흥미로운 한국사 이야기가 된다는 말이기도 하다.

 

한국사에 대해서는 학창 시절에 배운 것 말고 특별히 배울일이 없어서 그때의 지식이 전부인 듯 하여 알기 쉽게 정리된 한국사인 듯 하여 이 책에 관심이 생겼다. 특별히 다음엇지의 형태일 필요는 없다고 생각했지만 글과 그림의 간결함이 오히려 더 쉽게 다가올 것 같아 좋았는데 역시 한눈에 쏙쏙 들어오는 이야기가 재미있다.

사실 나는 역사 이야기를 재미있어 하는 편이라 쉽고 재미있게 배울 수 있는 방법이 절실한 것은 아니었지만 새로운 유물이나 기록의 발견으로 역사가 바뀌기도 하니 항상 역사적 사실과 의미에 관심을 갖고 공부를 하는 것은 필요하다는 생각을 한다.

이 책을 통해서도 선화공주와 서동, 그러니까 백제 무왕의 이야기에서 선화공주의 청으로 미륵사가 지어졌다고 알려졌지만 미륵사지석탑을 해체 보수하는 과정에서 사리 봉안기가 나오면서 사택적덕의 딸이 미륵사 창건에 기여했다는 기록이 나오면서 유물발굴로 인해 역사가 바뀌기도 한다는 내용이 나오는데 새삼 필요성이 더 커진다. 

 

책을 읽다보면 이 책을 초등학생들도 본다는 것인가? 라는 생각이 잠깐 들지만 다시 생각해보면 수능을 보는 학생들과 취업준비를 하는 취준생과 일반적인 교양을 쌓기 위한 일반인의 교양서로 읽는 이 책은 다 다르게 느껴질 듯 하다.

나의 경우는 임나일본부설의 어이없는 주장을 무너뜨릴 근거를 더 중요하게 여기거나 삼국시대에 백제가 일본에 끼친 문화적인 영향같은 내용에 더 관심이 많다. 얼마전 티비에서 총균쇠의 저자 재레미 다이아몬드가 나와 강의를 하는 내용중에 한국인의 유전자와 일본인의 유전자가 같아서 일본인의 조상은 한국인이다, 라는 것을 추론할 수 있는 과학적인 증거가 나왔다는 이야기를 했다. 신기하네, 하고 있었는데 그런 강의를 들으면 일본 학생들이 반발하고 화를 내는데 시험을 보게 되면 다들 그걸 인정한다는 말을 해서 엄청 웃었는데 내게 있어 역사를 배우는 것은 그런 것이다. 비극적인 역사는 되풀이하지 않기 위한 교훈을 얻는것, 서로 반목하며 전쟁을 하는 것보다는 교류를 하며 서로 발전해나갈 수 있도록 하는 내용 같은 것 말이다.

 

아무튼 이 책은 고대에서 시작하여 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전반적인 설명을 먼저 하고 뒤이어 정치제도, 사회 문화 예술분야에이르기까지 시대의 흐름을 이야기해주고 있다. 예나 지금이나 세를 걷기 위해 제도를 바꾸기도 하고 천민을 양인으로 신분상승시키기도 하고 그 옛날에도 군역을 피하기 위해 양반들이 거짓으로 직을 만들기도 했고 백정이 과거 시험을 볼 수 있다는 것도 사실 놀랍지만 잘사는 노비가 가난한 주인 가족을 살해하고 양민으로 살아갔다는 이야기들은 역사를 읽는 재미를 느끼게 해 준다.

 

책의 마무리에서 저자 역시 "역사는 사람을 만나는 인문학"임을 잊지 말라고 당부하고 있다. 그리고 정말 마지막으로 그린이의 에필로그에서 최태성 작가님의 글을 어떻게 하면 더 쉽게 이해하고 기억할 수 있게 그림을 그릴까, 많은 고민을 했다고 하는데 그러한 부분은 정말 자랑할만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결코 중간에 원피스의 루피가 나와서 그러는 것은 아니다. ㅋ

다음엇지 최태성 한국사는 역사에 대해 접근하기 어렵다면 역사에 대한 흥미와 역사를 배워야하는 의이에 대해 깨달을 수 있는 이 책으로 한국사를 이해해보라고 권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