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화로 보는 아이네이스 - 로마 건국의 신화
베르길리우스 지음, 강경수 엮음 / 미래타임즈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잠시 착각을 했다. 명화로 보는 시리즈를 처음 읽는 것도 아닌데 '아이네이스'라는 제목에 드디어 그 유명한 베르길리우스의 서사를 읽어볼 수 있는 것인가, 라는 기대에 부풀었다. 그런데 책을 받아든 순간 설핏 스며나오는 웃음을 감출수가 없었다. 라틴어로 된 글이 아닌것은 알고 있지만 그 베르길리우스의 초판본, 그러니까 미완성인 채 사망한 베르길리우스의 바람과는 달리 그의 유작이 된 아이네이스는 한줌의 재로 사라져버리지 않고 남아 오늘날의 내가 읽을 수 있게 된 것이기는 한데 그것을 원문의 형태로 읽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니.

잠시 품었던 생각은 바로 지우고 이야기와 명화에 집중했다. 이 시리즈의 가장 큰 흥미로움은 이야기의 주제와 통하는 세계의 명화를 적절하게 배치해놓았다는 것이다. 물론 '명화'라고 하기에는 그 기준이 좀 모호한 그림도 있기는 하지만 유명한 화가의 뜻밖의 그림을 만나기도 하고 같은 주제를 그린 그림이지만 그 표현이 다른 그림을 보는 재미가 있어 시간가는 줄 모르고 책을 읽게 된다.

그리스 로마 신화에 익숙하고 오딧세이아, 일리아드를 읽어봤다면 명화로 보는 아이네이스 역시 그리 어렵지 않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을 것이다. 사실 여러 신들이 나오고 여기저기 얽혀 복잡하게만 느껴지던 이야기가 대부분 이미 알고 있는 이야기들이기도 해서 뭔가 요약한 축약본을 읽는 기분이어서 금세 술렁거리며 읽었다.

물론 아이네이스는 호메로스가 아닌 베르길리우스의 작품이고 또 로마의 건국신화와 맞물려 탄생한 로마의 용비어천가로 불리기도 하지만 문학적인 가치와 역사적인 의의를 일축해버릴 수는 없다.

로마 그리스 신화, 북유럽 신화를 읽어봐도 신과 인간의 세상은 이성적으로만 바라볼수는 없는 저세상나라의 이야기처럼 느껴지는데 가장 큰 부분은 힘없고 나약한 인간의 운명을 장난처럼 마구 휘두르는 신들의 쪼잔함, 무책임함과 이기적인 모습이다. 특히 신이든 인간이든, 전쟁의 상황이든 그저 별일없는 평화로운 시기이든, 여성들은 그저 하나의 물건처럼 다뤄지고 전리품으로 전락하여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가해지는 폭력을 감당해야한다는 것은 그닥 유쾌한 느낌은 아니다. 이런 부분을 제한다면 역시 이야기로서의 재미는 거부할수가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