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로 보는 한국형 가치투자 전략
김민국.최민철 지음, 윤상석 그림 / 페이퍼로드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워런 버핏님이 앞으로는 주식투자 환경이 달라져 주식으로 수익을 내기 여의치 않아질거라고 했다는 기사를 본지가 쫌 되었다. 그렇게 말하면서 그간 투자자들에게 배당금을 주지 않고 배당금액을 재투자하여 수익을 내던 워런 버핏님의 투자방식을 바꾸며  배당금을 투자자들에게 주기 시작했다는 내용도 있었다. 이 기사를 보고든 생각이 앞으로 지구의 종말이 오나 주식투자 같은 건 할 수도 없을만큼 환란이 닥치나 하는 걱정이 되었다. 그렇지 않고는 주식시장의 환경이 아무리 바뀐들 투자로 수익을 내지 못할 환경이라는 것이 말이 되나 싶었다. 경제적 파국이 찾아온들 영구적으로 가치투자를 할 수 없도록 된다는 것이 말이 되나 하는 생각도 했다. 그러다 결론은 지구가 멸망하는게 확실한가 보다 하는 우려였다.


1971년 제너럴일렉트릭사에서 미국특허 및 상표국(PTO)에 기름을 소화하는 박테리아에 대한 특허를 신청. 생명체(자연의 생산품)는 특허 대상이 아니란 전통법률을 근거로 특허 신청 기각. 법정공방의 시작.

1980년 미국대법원은 생명체도 특허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판결.

1985년 위의 판례를 근거로 유전자변형 씨앗과 식물 조직에 대한 륵허까지 확대적용 인정.

1987년 PTO는 “동물을 포함한 모든 다세포 생명체”에 까지 판례를 확대적용하겠다고 결정.

1988년 살아있는 동물에 대한 최초의 특허를 인정. -다른 종 동물의 다양한 유전자를 가진 초유전자 생쥐를 개발한 하버드대의 필립 레더교수와 샌프란시스코의 티모시 스튜어트.-

1991년 자연 그대로의 인체의 일부에 대한 특허권 인정. -캘리포니아 팔로알토의 시스테믹스社에게 모든 혈액 세포의 근간이 되는 인간 골수의 줄기세포에 대한 통제권을 인정한 것.-

PTO는 이후 여러 개의 인간 유전자에 대한 특허를 발행, 수천 개의 인간 유전자에 대한 특허신청들이 심사 계류 중. ['위대한 전환'의 내용 중에서]


시장의 환경이 아무리 바뀐들 생명체들에 대한 특허, 인체 일부에 대한 특허도 인정되는 마당에 4차산업의 다수에서도 연구개발지원으로 특허가 난무할 상황 내에서 주식시장을 견인해갈 일부기업들의 주가 상승이 동반되지 않을 상황을 예견한다는 것은 내 짧은 생각으로는 말도 안되는 것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워런 버핏님의 우려가 오래 생각할 수록 이해가 가지 않았다. 경제적 파국이 닥친다고 한들 그것이 영구히 또는 그에 준할 만큼 오래도록 지속되지는 않을텐데 하는 생각도 들었고 말이다. 


아무리 생각해도 장기적으로든 단기적으로든 주식시장의 변화에 잠시든 장기적으로든 시장의 혼란이 온다해도 다시 가치투자가 역할을 할 순간은 오지 않겠나? 그런 까닭에 오히려 4차산업혁명이라는 시장환경변화가 더더욱 가치투자의 시대를 열어주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해도 되지 않을까?


그런 의미에서 본서는 주식투자 문외한이나 입문자들을 대상으로한 가치투자에 대한 소개와 전략을 알려 주는 저서이기에 개인투자자가 되려는 님들이라면 한번쯤 읽어볼 필요가 있을 저작이다.


이 책의 장점부터 보자면 위에서 언급했듯 구독 대상을 명확히 개인투자 입문자로 두고 있다는 것이다. 그만큼 쉽고 명료하게 가치투자란 무엇인가를 말해준다. 가치투자는 어떻게 하는 것인가 가닥이 잡히도록 쓰여진 책이다.

단점이라면 오래전에 쓰여진 책을 대상으로 만화화한 책이 분명한지 실례를 든 사례 하나하나의 연식이 너무 되었다는 것이다. 대부분의 사례가1990년대 부터 2001년까지의 예이고 최근의 사례라는 것이 2007년까지의 예이다. "딸 낳아서 걸그룹 데뷔시켜도 될 기간이고 아역배우 시켜도 될 시간격차를 두고 사례를 들면 어떡하나요?" 하고 물어보고 싶었다. 그외는 가치투자의 정석에 대해, 이 책을 통해 배운 것 말고는 없는 지라 단점이 무엇인지 파악 못했다. 


과거에는 만화로 된 지식전달 수단에 대해 별달리 호감 같은 건 없었다. 하지만 만화로 된 이 책을 읽고서 딱딱한 분야의 저작들은 만화로 읽으면 가독성이 높아질 수도 있다는 걸 깨달았다. 장점과 단점을 비교해 볼 때 충분히 권할만한 도서라고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