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심의 역습 - 빈부, 세대, 지역, 이념을 통해 새로 그리는 유권자 지도, 개정증보판
이현우 외 지음 / 책담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4년5년 단위로 세대를 구분짓고 세대별 뚜렷한 정치정향과 주목하는 이슈를 설명하면서 부터 본서는 전개된다. 이후 계층과 지역 간의 정치정향을 돌아보기도 한다. 보수와 진보가 경제정책에 따라 나뉘는 미국과 유럽의 경우와 달리 한국은 미국에 대한 태도와 북한에 대한 대응 방식에 따라 진보와 보수가 결정된다고 하니 (물론 젊은층 부터 이러한 경향이 미국과 유럽과 닮아 간다고는 하지만) 노령인구가 많을 빈곤층에서 되려 보수적인 정치정향을 나타내는 것이 쉽게 이해가 가버리고 말았다.


동일한 세기를 살아가고 있지만 각 세대가 유사한 세계관을 갖을 수는 없음을 깨우치는듯 했다. 그리고 안보문제를 정략적으로 악용하는 경우가 있어왔음을 돌아보면서 빈곤층이 18대 대선에서 보수적 성향을 버리지 않으면서 복지에 대한 기대를 박근혜 당시 후보에게 갖도록 대선공약 전략을 새누리당에서 잘도 이용한 것을 재삼 확인할 수 있었다. 


박근혜 대통령의 부정선거 후 밀월기간이 지나고도 지지도가 상당했었음을 돌아볼 때 과연 지지도 통계가 신뢰할 수 있는 것인지 의심도 되었지만 대북전단지 살포하는 탈북민들을 경찰까지 보내 보호하고 지원하던 정권의 정략이 노골적이면서도 유효했던 것이라 여겨지기도 했다. 남북관계 경색이라는 악재를 전략적으로 잘도 이용해 먹고 있었던 것이 아닌가 말이다.


본서에서 제시된 통계와 그래프에서 정치권이 대중심리를 악용할 꺼리가 있는지가 가장 궁금했지만 분석방식 자체에 신뢰도가 의심스러웠다. 통계가 악용되는 것이 아니라 통계 자체가 악용되어 나타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도 들었다.


현재 대한민국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책임을 묻는 촛불집회가 수차 이어지고 있지만 반대집회도 이어지고 있는 형국이다. 대통령 한명으로 인해 국제적인 대한민국 이미지도 실추되고 일부 박근혜대통령 비호 세력과 민심이 격돌하기도 하는 현실이다. 이것을 내분으로까지 보지는 않지만 다수가 정치에 관심을 가져야만 하는 이유를 현실에서 보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다.


본서가 작년 4월 총선 분석을 증보해 개정증보판을 내놓았던데 개정증보판은 보지 못했다. 하지만 대선 이후에 다시한번 개정증보판이 출간한다면 꼭 보고 싶은 책이 될 것 같다. 어느시대나 정치에 관심을 갖지 않아야 할 시대는 없었을 것이나 늘 지금 이 순간이 가장 정치에 관심을 놓지 않아야 될 때가 아닌가 한다. 본서는 세대별 정치정향과 이슈를 전개할 때부터 이미 시대를 보는 시야를 넓게 만들어 주는 것만 같았다. 앞으로가 더 암담할 이런 시대를 살아가야하면서 정치에 대해 무관심할 수는 없다. 그렇기에 본서가 이 시대를 살아가며 정말 필요한 저작이 아닌가 싶다. 대선 전이나 그 이후라도 꼭 읽어 보시라 권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